< KBS 뉴스 9 > 캡처

< KBS 뉴스 9 > 캡처 ⓒ KBS

 
KBS가 메인 뉴스에서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브리핑하는 장면에 독일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자막을 입혀 논란이 일자 수정하고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앞서 'KBS 뉴스 9'는 지난 2일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영구 설치 결의' 리포트에서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이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유감을 표했다는 내용 등을 포함했다. 그러나 자막 내용과 달리 쓰인 영상은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모습이었다.

논란이 일자 KBS는 해당 보도를 삭제하고 3일 재편집한 영상을 올렸다.

KBS는 또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일본 특파원이 보내온 인터뷰용 영상과 스케치용 영상을 편집 담당자가 착각해 잘못 편집한 제작상의 단순 실수"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