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외국인 차별을 다룬 나이키 재팬의 새 광고 영상 갈무리.

일본의 외국인 차별을 다룬 나이키 재팬의 새 광고 영상 갈무리. ⓒ 나이키 재팬

    
재일 조선인 학생 차별을 다룬 나이키 광고가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나이키 재팬은 지난달 28일 공식 유튜브 계정에 "계속 움직인다. 나를. 미래를. 미래는 기다리지 않는다(動かしつづける。自分を。未来を。The Future Isn't Waiting)"라는 제목으로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괴롭힘을 당하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3명의 이야기를 담은 광고 영상을 올렸다.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재일 조선인이다. 이 소녀는 한복을 입고 걸어가자 행인들이 따가운 눈초리를 받고, 학교에서는 일본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친구들로부터 환영받지 못한다. 그러면서 스마트폰으로 일본 사람들의 외국인 차별에 대한 칼럼을 읽기도 한다.

그러나 이 소녀는 자신의 운동복에 적힌 '야마모토(YAMAMOTO)'라는 일본식 이름 위에 '김(KIM)'이라고 덧쓰고 학교 복도를 당당히 걷는 장면도 나온다.
 
 일본의 외국인 차별을 다룬 나이키 재팬의 새 광고 영상 갈무리.

일본의 외국인 차별을 다룬 나이키 재팬의 새 광고 영상 갈무리. ⓒ 나이키 재팬

 
아프리카계 흑인과 일본인 사이에서 태어는 혼혈 소녀와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또 다른 소녀도 등장한다. 이들은 각자 훈련에 매진하고 한 축구팀에서 동료로 뛰며 스포츠를 통해 차별을 극복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아프리카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일본 여자 테니스 선수 오사카 나오미도 특별 출연한다. 그랜드슬램 우승을 차지한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 나오미는 평소에도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면서 광고의 마지막에 "언젠가 모두가 있는 그대로 살 수 있는 세상이 온다고? 하지만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다. 계속 움직여라. 자신을. 미래를. 누구도 우리를 막을 수 없다'라는 메시지가 나온다. 

재일 조선인 학생은 광고에서 일본 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재일 조선학교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녀는 "차별을 극복한다는 광고의 취지에 공감해 출연하게 됐다"라고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관계자가 전했다.

"일본의 차별의 나라로 묘사... 불매 운동해야" 주장도
 

▲ 일본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나이키 광고 ⓒ 나이키 재팬

   
이 광고는 공개되자마자 엄청난 조회 수를 기록했고, 광고 내용을 둘러싸고 일본 누리꾼들이 격렬한 찬반 논쟁을 벌이고 있다. 

광고 내용에 공감한 누리꾼들은 "일본의 숨겨진 문제를 알리는 특별한 광고다", "감동적이다"라는 의견을 올렸다. 일본의 유명 코미디언 고사카 다이마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광고 영상을 소개하며 "나이키의 신발이랑 옷이 멋있는 이유"라고 썼다.

이 광고 영상에 대해 처음에는 '좋아요'가 많았으나 지금은 '싫어요'가 급증하자 "일본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그러나 또 다른 누리꾼들은 "일본을 차별의 나라처럼 묘사했다", 일본을 모독했다", "왜 나이키는 프랑스인이 아시아인을 차별하는 광고는 만들지 않는가"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어 나이키 불매 운동을 벌이자는 주장도 나왔다.

<야후스포츠>는 해당 광고에 대한 논란을 전하며 "비판하기 전에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나이키 재팬의 새 광고 논란을 보도하는 <야후스포츠> 갈무리.

나이키 재팬의 새 광고 논란을 보도하는 <야후스포츠> 갈무리. ⓒ 야후스포츠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