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럭키 몬스터> 관련 사진.

영화 <럭키 몬스터> 공식 포스터. ⓒ KAFA

 

여러 상업영화에서 이른바 신스틸러로 활동하며 관객의 눈도장을 받은 이들이 이 영화의 전면에 나섰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럭키 몬스터> 언론시사회에 봉준영 감독, 배우 김도윤, 장진희가 참석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초청돼 KTH 상을 수상한 해당 작품은 빚과 환청에 허덕이는 영업사원이 아내에게 버림받은 후 로또에 당첨되며 아내를 찾아다니며 기묘한 행동을 하게 되는 이야기다. 단편 <헤르츠>로 이미 환청을 소재로 다룬 바 있는 봉준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영업사원 도맹수 역의 김도윤은 <곡성> <반도> 등 대작 상업영화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인 바 있다. 장즌희 또한 <내 안의 그놈> <극한직업>에서 액션과 코믹 연기를 보였다. 

두 사람 모두 <럭키 몬스터>로 첫 주연을 맡게 됐다. 김도윤은 "도맹수는 사회 최밑단에 있는 인물로 초식동물과도 같다"며 "첫 주연인데 마지막 주연이 되지 않았으면 싶었다. 감독님과 만나면 재밌는 영화를 하자고 항상 얘기했다"고 강조했다. 장진희 또한 "배우끼리 만나면 우리 영화 참 이상하다는 얘길 많이 했는데 마음을 열고 느끼는 대로 보시면 가볍지 않은 주제임에도 재밌게 보실 것 같다"고 말을 보탰다.

봉준영 감독은 실제로 회사원 생활을 하다가 영화를 하기 위해 퇴사 후 5년간 백수로 지낸 이력이 있었다. "무직자로 있다 보니 돈의 무서움을 실감했다"며 봉 감독은 "돈이라는 게 교환 수단을 넘어 강력한 힘을 가진 사물이라고 생각된다. 사회 사각지대에 몰린 인물이 거액을 쥐게 되면서 어떤 화학작용이 일어날지 궁금해서 표현했다"고 말했다.

전작에 이어 환청을 소재로 삼은 것에 감독은 "제가 이상심리에 관심이 많다. 개인 취향일 수도 있는데 사회적으로나 도덕적으로 완벽한 인물보단 고통에 처한 사람, 위기에 몰린 사람에 감정 이입하는 것 같다"며 "제목 또한 서로 안 어울릴 것 같은 단어로 조합해서 관객분들이 상상하길 원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럭키 몬스터> 관련 사진.

영화 <럭키 몬스터>의 한 장면. 왼쪽이 배우 장진희, 오른쪽이 김도윤. ⓒ KAFA

  
 영화 <럭키 몬스터> 관련 사진.

영화 <럭키 몬스터>의 한 장면. ⓒ KAFA

 
출연 계기로 김도윤은 "독립영화가 이럴 수도 있구나를 느꼈다"며 "연기하면서도 여러 차례 수렁에 빠질 때가 있었는데 캐릭터의 지질함이 비호감처럼 보이질 않길 바라며 연기했다"고 답했다. 장진희는 "시나리오를 받은 뒤 연달아 두 번 봤는데 미스터리함에 끌렸고, 감독님을 뵙고 나서 더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한편 봉준영 감독은 봉준호 감독이 수료한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이기도 하다. 업계에선 젊은 봉준호라는 뜻으로 '영봉'이라고 불린다는 후문이다. 감독 스스로도 존경하는 감독으로 봉준호를 언급하기도 했다.

<럭키 몬스터>는 오는 12월 3일 개봉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