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그저 60년을 살아왔다는 의미만이 아니다. 還甲(환갑), 자신이 태어났던 육십갑자의 해가 다시 돌아오는 해, 인생의 두 번째 바퀴가 시작되는 해이다. 즉 본격적으로 '노년'을 시작해야 하는 나이다. 

그런데 60세 이후 '노년'의 삶은 생각보다 녹록지 않다. 60세 이후 홀로 '독거'하는 인구가 200만인데 그중 여성이 2/3에 이른다. 11월 16·17일 양일에 걸쳐 방영된 < EBS 다큐 프라임- 60세 미만 출입금지 >는 60세 이후 홀로 살아가는 여성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ebs다큐 프라임 - 60세 미만 출입 금지>

ⓒ ebs

 
함께, 독거

다큐에선 서로 다른 '독거'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60대 여성 세 사람이 셰어 하우스에서 한달 살기 '실험'을 통해 60세 이후 삶의 방식에 대해 고민한다. 

서울 한가운데 고즈넉한 한옥 대문 안으로 62세의 사공경희씨가 들어온다. 그 뒤를 이어 등장한 사람은 이제 '독거' 두 달째를 맞이한 65세 김영자씨, 그리고 마지막으로 13년째 '독거' 중인 65세의 이수아씨가 등장하면서 이들의 한 달 살기가 시작된다.  

어느덧 65세, 그리고 홀로 산 지 두 달된 영자씨는 '독거 노인'이라는 호칭에 진저리를 친다. 아직은 '노인'이라고 불리기 싫은 나이. 예전과 달리 '환갑잔치'라는 용어조차도 무색해진 요즈음 영자씨 또래들의 공통된 심정일 것이다. 

'독거'를 하는 60대 여성들이지만 세 사람의 사정은 저마다 다르다. 사공경희씨는 62세이지만 아직 '미스'다. 30대는 40대가 되면, 40대에는 50대가 되면 하겠지 하며 결혼을 먼 훗날의 일로 생각하고 살았는데, 어느덧 60대다. 

결혼은 했지만 큰 아이가 초등학교 2학년 됐을 때부터 남편과 따로 살아왔다는 영자씨는 얼마 전에야 정식으로 이혼을 했다. 그리고 함께 살던 아들 내외마저 분가를 하고 홀로 산 지 두 달이 되었다. 북적거리던 집안에서 아이들이 썰물 빠지듯 나가자 불안이 밀려왔다. 왜 이렇게 됐나, 인생을 이렇게 살아도 되나 하던 즈음 딸의 신청으로 새로운 '함께'의 삶을 시도해 보게 되었다. 

사별한 지 13년째, 자식도 없는 수아씨는 항상 외롭다. 단란한 가정도, 친구도 없는 그녀는 이대로 죽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되고 자신의 삶이 엉망이 되어버렸다는 생각에서 벗어나기가 힘들다. 

부산과 광주, 그 지리적 간격만큼 홀로 살아온 시간도, 살아온 이유도, 그리고 홀로 살아갈 삶에 대한 생각도 제각각인 세 사람의 한 달 동거는 쉽지 않다. 

화통한 성격에 무엇이든 앞장서서 이끌어 가려고 하는 영자씨와 스스로 해결하는 삶이 익숙한 경희씨. 경희씨는 자식들에게 하듯 챙겨주는 영자씨의 방식이 어색하기만 하다. 그런가 하면 수아씨는 오래도록 외롭게 살아왔으면서도 막상 함께 있을 때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 힘들다.

홀로 보내는 시간이 두려워 늘 TV를 켜놓고 살았던 수아씨는 동거 시작 첫날 밤, 방문을 닫지 말아 달라고 부탁한다. 여름밤 모기를 마다하지 않고 흔쾌히 부탁을 들어주었던 영자씨 방의 닫히지 않은 방문처럼 세 사람의 마음의 방문은 조금씩 서로에게 열린다.

혼자 사는 게 좋고, 누구와 살까를 생각조차 해본 적이 없다던 경희씨는 숨겨왔던 병원공포증을 언니들 앞에서 꺼내놓으며 무섭다고 눈물을 흘린다. 세 사람은 불과 한 달이었지만 '사람이 정든다는 게 이런 거구나'라며 이별을 아쉬워하기에 이른다. 
 
 <ebs다큐 프라임 - 60세 미만 출입 금지>

ⓒ ebs

 
함께 살아간다는 일

다큐가 처음 던진 물음은 '60세 이후 누구와 살 것인가'였다. 그간 우리나라에서 사회적 문제로 삼아왔던 '독거'에 대한 질문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불과 한 달이라는 시간을 함께 하며 다큐가 보여준 것은 단순히 '공간'을 함께 하는 삶이 아니었다.

다큐는 '독거'라는 사회적 현상을 매개로 나이든 이들의 삶을 이야기하고자 한 것이다. 불과 한 달의 기간, 다른 삶을 살아왔던 세 사람은 엇물리는 관계를 풀어가며 성장한다. 즉, 함께 산다는 건 그저 시간과 공간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서로 '도움닫기'를 통해 스스로를 성장시키는 시간이라고 다큐는 말한다.

60이 넘어야 철이 든다는 영자씨의 말처럼, '60'은 늙어가는 시간이 아니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아니 어쩌면 다시 시작해야 하는 출발선이다. 한 달의 시간이 지나고 세 사람은 헤어져 저마다 살아왔던 삶의 터전으로 돌아갔다. 서로의 안부를 묻고, 서로를 걱정하고, 서로의 집을 찾아가는 '관계'는 '독거'이지만 '독거'가 아닌 삶을 살아가도록 한다. 즉, 노년의 삶에서 중요한 것은 '홀로 사는 것'의 문제가 아니라 관계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있다고 다큐는 말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