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AKMU)가 정규 3집 <항해>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신곡으로 돌아왔다. 이번엔 싱글 앨범을 선보이게 됐는데, 곡명은 '해프닝(HAPPENING)'이다. 16일 오후 악뮤(이찬혁·이수현)의 새 싱글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해프닝'은 연결고리 같은 노래
 
 악뮤 '해프닝'

악뮤 '해프닝' ⓒ YG

 
"많은 곡을 들고 오고 싶었고, 지금 준비 중인 곡들도 있지만 그 전에 간식처럼 편하게 들으시라고 (싱글로써) 이 곡을 자신 있게 들고 왔다." (이찬혁) 

이수현 역시 같은 생각을 전하며 "저희가 정규 앨범을 만들 땐 피와 살을 갈아서 만든다. 명반을 만들자는 마음으로 임하는데, (그 사이사이) 환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싱글을 선보이는 것이고, 재밌는 마음으로 작업한다"고 설명했다.

이전 앨범의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가 이별의 감정을 담은 곡이라면 이번 신곡 '해프닝(HAPPENING)'은 그 연장선에서 이별 후에 고갈된 감정, 건조하고 메마른 감정을 담았다. 

이번 싱글 '해프닝'은 이찬혁이 작사·작곡·프로듀싱한 곡이다. 아이콘의 노래 '사랑을 했다'를 공동으로 작곡했던 MILLENIUM과 기타리스트로 활동 중인 SIHWANG도 참여했다. 독특하게 공동작업을 하게 된 이유를 묻자 이찬혁은 "악뮤와 공동 작업이 가능해? 라는 의문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답하며 "저희 역시도 우리가 누구와 섞일 수 있을까 궁금했다"고 인정했다. 그런 틀을 깨기 위해 이번에 작곡을 협업방식으로 한 것이다. 

이찬혁은 "이번 싱글은 비교적 가벼운 마음으로 작업했다"고 밝히며 "다음에 발표할 정규 앨범 이전에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노래"라고 비유했다. 

"이소라와 협업하고 싶어"

이찬혁은 천재 아티스트라고 자신이 불리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이 물음에 그는 "감사한 말씀이지만, 누구나 고유의 능력이 있는 것 같고 저는 그것이 잘 발현된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누구든 자신이 좋아하는 것과 잘하는 것의 (교차)지점에서 무언가를 끄집어낸다면 천재적인 능력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영감은 어디로부터 받을까. 이 질문에 이찬혁은 "영감이라고 하긴 거창한 듯하다. 작품 보는 걸 좋아하고 거기서 느끼는 걸 좋아하는데 영감을 받기 위해 작품을 보진 않는다"며 "20대 중후반인 내가 나의 얘기를 자연스럽게 한 게 앨범이 된 것이고, 그렇게 만들기 때문에 들으시는 분들이 억지스러운 느낌을 안 받으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수현에겐 앞서 솔로곡 '에이리언(ALIEN)'으로 활동한 소감을 물었다. 이에 이수현은 "악뮤 앨범에선 오빠의 이야기가 중심이 되고 그걸 저의 시선과 목소리로 풀어냈다면, 제 솔로곡 '에이리언'은 처음부터 오빠가 나를 위해서 만든 곡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나의 자유로운 해석으로 이루어지고 노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솔로 활동을 하다 보니 오빠의 소중함도 더 알게 된 것 같다." (이수현)

이들에게 협업하고 싶은 가수가 있는지 물었다. 이에 이찬혁은 가수 이소라를 언급하며 "이소라 선배님이 수현이와 <비긴어게인>에서 제가 만든 노래인 '달'을 불러주셨는데 상상하지 못한 방식으로 곡이 변하더라. 그걸 듣는 순간 선배님과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