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회담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회담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내년 7월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16일 일본을 방문한 바흐 위원장은 스가 총리와 회담했다. 스가 총리는 "인류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하고, 동일본 대지진 부흥에 성공한 것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의미로 도쿄 올림픽 개최에 나선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두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IOC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스가 내각 출범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한 바흐 위원장은 "내년 도쿄 올림픽 개최를 반드시 실현하겠다는 스가 총리의 강한 의지에 감사하다"라며 "이번 올림픽은 코로나19에 맞선 인류의 연대와 결속을 보여줄 기회"라고 화답했다.

이어 "인류가 지금은 어두운 터널의 한 가운데 있지만, 들어있는지도 모르겠으나, 올림픽 성화가 터널 끝에 보이는 빛이 될 수 있다고 믿고 싶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심각한데... 관중 입장 고집하는 일본-IOC

스가 총리는 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에 관중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도쿄올림픽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바흐 위원장과 의미있는 대화를 나눴다"라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도 "관중이 경기장에서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올림픽을 개최해 IOC와 일본에 모두 공헌할 수 있는 대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유관중 올림픽'을 치르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도쿄올림픽은 올해 7월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내년 7월로 1년 연기됐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일본의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심각해지면서 도쿄올림픽의 관중 입장뿐만 아니라 개최 여부도 불투명하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일본은 전날 하루에만 144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것을 비롯해 6일 연속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 명을 넘으면서 누적 확진자가 불과 1주일 만에 1만여 명 늘었다. 

현지 언론에서는 사실상 '3차 확산'이 시작됐다며 지난 4월처럼 다시 긴급사태를 선언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일본은 도쿄올림픽 관중 입장을 위해 최근 프로야구 경기에 정원의 80%에 달하는 관중을 입장시켜 코로나19 확산 실험을 강행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