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하트로 응원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 [오마이포토]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하트로 응원 ⓒ JTBC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하트로 응원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숨사평 창시자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숨사평 창시자!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숨사평 창시자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숨사평 창시자!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선미, 숨사평 창시자 선미 가수가 16일 오전 열린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한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16일 월요일 밤10시 30분 첫 방송. ⓒ JTB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