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 <블러드 오브 제우스> 포스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 <블러드 오브 제우스> 포스터. ⓒ 넷플릭스

 
원 소스 멀티 유즈의 가장 대표적 사례라 하면 단연 '그리스 로마 신화'를 들 수 있겠다. 다분히 판타지가 가미된 배경에, 신이 중심이 되어 괴물과 반인반신과 반인반괴와 인간 등 온갖 존재가 출현하여 전쟁, 사랑, 배신, 모험, 암투, 욕망 등 온갖 것이 뒤섞여 수많은 갈래로 뻗어 나가기 때문이다. 그중에서 특히 영감을 주는 건 최고 신 제우스의 사생아 이야기일 것이다. 

대표적으로 지구상 모든 신화와 전설에서 가장 유명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헤라클레스'가 있다. 그는 제우스가 "거인족의 침공을 막기 위해서는 위대한 인간 영웅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운명의 세 여신의 예언에 따라, 티린스 왕 암피트리온의 부인 알크메네와 동침해 낳은 아들이다. 헤라클레스는 평생 시련을 겪었는데, 올림푸스의 존망이 걸린 거인족과 신의 전쟁에서 결정적 역할을 수행하며 사후 신이 되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 <블러드 오브 제우스>는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는 것처럼 그리스 로마 신화를 모티브로 했는데, 제우스의 피를 물려받은 반인반신의 이야기를 전한다. 구전으로 전해진 그리스 로마 신화의 지워진 이야기 중 하나라고 운을 떼는 걸 보니, 상당 부분 창작을 한 것으로 보인다. 헤라클레스 이야기에서 영감을 얻지 않았을까 싶다. 

연출과 각본과 제작을 도맡은 찰리 팔라파니데스와 블라스 팔라파니데스 형제는 10여 년 전에 영화 <신들의 전쟁>의 각본을 맡았는데, 흥행에선 성공했지만 평단의 혹평을 면치 못했던 이 작품에서도 제우스의 사생아인 테세우스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바 있다. 이 작품의 좋지 않은 전력을 <블러드 오브 제우스>에선 어떤 식으로 메웠을지도 감상 포인트가 되겠다. 

제우스가 잘못 뿌린 것들

인간의 탈을 쓴 악마들이 갑자기 마을을 습격한다. 여전사 대집정관 알렉시아가 막아 보지만 역부족인 듯하다. 한편 사생아라는 이유로 어머니와 함께 마을 밖 외딴 곳에서 근근이 살아가는 청년 헤론. 오랫동안 그들을 챙겨 준 지혜로운 할아버지가 옛날 이야기를 들려 준다. 태초에 있었던 신과 티탄족의 싸움에서 신이 최후의 티탄족을 물리치자 저주로 거인족이 태어나고, 다시 시작된 전쟁에서 거인족을 물리친 신은 거인족의 영혼을 봉인하고 시신을 대양 깊숙이 보낸다. 시간이 흘러 시신 중 한 구가 해안가로 나온다. 한 사내가 시신을 대면하고 급기야 먹고선 악마가 된 것이다. 

그리곤 헤론의 기막힌 출생의 비밀이 밝혀진다. 제우스는 코린토스의 왕비 엘렉트라를 사랑해, 왕의 모습으로 변신해선 그녀와 사랑을 나눴고 아들이 태어났다. 문제는 제우스의 정부인 헤라가 제우스의 일곱 번째 사생아가 태어나는 걸 두고볼 수 없었는 점이다. 그녀는 꿈의 신한테 도움을 청해 왕으로 하여금 곧 태어날 자식 중 다른 남자의 아들이 있다면 죽일 것을 맹세하게 한다. 하지만 제우스가 나타나 본인의 아들, 즉 헤론과 엘렉트라를 구한다. 그것도 모자라, 할아버지로 변신해 모녀를 곁에서 꾸준히 챙겨 왔다. 

한편, 막강한 힘을 앞세운 악마의 침공에 폴리스는 무너지고 주민들은 살해되거나 포로가 된다. 헤론은 알렉시아와 따로 또 같이 맞서다가 출생 비밀을 알게 되고 할아버지의 존재도 알게 되며 어머니의 죽음도 목격한다. 그리고 악마의 수장 세라핌의 정체까지 알게 된다. 그는 다름 아닌 헤론의 형으로, 어머니 엘렉트라와 코린토스 왕의 아들이었다. 그는 갓난아기일 때 삼촌한테 버림받아 죽을 고비를 넘기며 살아가다 거인족의 시신을 먹고 악마가 된 것이다. 

지상에서의 전쟁에 개입하려 하고 자신보다 헤론을 더 챙기며 신들의 왕으로서 제대로 된 권위를 세우지 않는 제우스가 못마땅한 헤라는, 제우스와의 전쟁을 선언한다. 그녀는 세라핌을 움직여 헤론을 처단하려는 한편 그로 하여금 거인족의 봉인을 풀어 돌이킬 수 없는 전쟁을 일으키려 하는데... 

그리스 로마 신화의 재창작

신과 인간 세상의 욕망이 뒤섞인 애니메이션 대서사시 <블러드 오브 제우스>는 잘 알려진 그리스 로마 신화의 이야기들을 상당 부분 가져와 재창작하였다. 어느 하나 원인 없는 결과가 아닌데다, 운명과 자유의지가 촘촘하고 복잡하게 엮인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그리고 이 모든 이야기 또는 비극의 시작엔 단연 '제우스'가 있었다는 게 아이러니하고 분개스럽고 황당하고 흥미로운 점이다. 

그가 최고 신이자 신들의 왕답게(?) 만물의 변화를 직접 관장하고 그 원인 또한 직접 제공하는 것인가 싶다가도, 신화 밖에서 들여다보면 '완벽한' 신의 위상을 일개 인간보다 못하게 지상으로 끌어내리는 작업의 일환이구나 싶기하다. 작품에서 나쁜 쪽 신의 대표격으로 나와 '왜 저렇게까지 하나'란 생각이 들게 하는 헤라가 사실은 대인배이자 정의를 구현하는 당사자로 보인다. 제우스가 욕망을 주체할 수 없어 저지른 일들을 보면 '과연 신이라고 할 수 있나' 싶어진다. 

이 작품은 원래 <신들과 영웅들(GODS & HEROS)>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되었으나 <블러드 오브 제우스>로 바뀌었다고 한다. 전자는 본격적인 거시적 이야기인 듯 보이고, 후자는 제우스의 혈통을 지닌 헤론 이야기에 천착한 듯 보인다. 작품을 대해 보니, 확실히 둘이 섞인 이야기인데 후자가 조금 더 알맞아 보인다. 전자의 제목과 콘셉트라면, 보다 훨씬 장대한 이야기였어야 할 것이다. 하여, 작품은 제우스가 잘못 뿌린 것들을 헤론과 세라핌이라는 피해자들이 온몸을 바쳐 헤쳐나가는 이야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크 애니메이션

<블러드 오브 제우스>는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가 넘쳐 흐른다. 신이 티탄족에 이어 거인족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이후임에도 불구하고, 다름 아닌 신이 저지른 잘못 때문에 인간 세계에 평화 아닌 파멸이 들이닥치려 하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죽음'이 하찮게 보이기도 한다. 다분히 신의 입장과 시선을 대변하는 면모가 긍정적으로 다가오진 않았다. 

더불어 신과 인간들의 이야기가 휘몰아치는 가운데 특별한 메시지가 전달된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이건 비단 이 작품뿐만 아니라 '그리스 로마 신화' 자체에 느끼는 바인데,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거의 모든 이야기의 원형이 거기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다크 애니메이션의 만듦새로선 흠 잡을 데가 없다시피 한 <블러드 오브 제우스>지만 그리스 로마 신화를 잘 안다고 해서 더 재밌게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오히려 그리스 로마 신화를 잘 모르고, 몇몇 신과 영웅 그리고 유명하디 유명한 이야기의 얼개 정도만 알고 나서 보는 게 더 재밌고 흥미로울 수 있겠다. 애니메이션 시리즈 치고 짧다면 짧을 수 있는 길이로, 빠르게 그리스 로마 신화의 아주 작은 단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