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대 후반부터 시대를 관통하는 '하이틴 소녀가수'들이 큰 사랑을 받아 왔다. 1987년 후반 혜성처럼 등장한 여고생 가수 이지연은 <그 이유가 내겐 아픔이었네>로 데뷔해 <난 사랑을 아직 몰라>, <바람아 멈추어 다오> 등을 크게 히트시켰다. 실제로 전성기 시절 이지연의 인기는 1986년에 데뷔해 10대 여성 솔로가수 중에서는 독보적인 인기를 얻었던 '댄싱퀸' 김완선을 능가할 만큼 폭발적이었다.

2000년대 초·중반은 '아시아의 별' 보아가 전성기를 누렸다. 2000년 8월 만13세의 나이에 데뷔한 보아는 1집 활동에서는 큰 빛을 보지 못했지만 일본 활동 중에 발표한 < Listen to my Heart >가 오리콘 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대반전을 만들었다. 보아는 이후 국내에서 < No.1 >, <아틀란티스 소녀>, < Valenti >, < My Name >, < Girls on Top > 등을 차례로 히트시키며 2000년대 최고의 솔로 아티스트로 군림했다.

지금 우리는 아이유의 시대에 살고 있다. 2008년 중3의 나이로 데뷔한 아이유는 <좋은 날>, <너랑나>, <분홍신> 등을 연속으로 히트시키며 최고의 여가수로 군림했다. 특히 2017년에 발매한 정규 4집 앨범은 대부분의 수록곡을 직접 만들었을 정도로 싱어송라이터로 성장하고 있다. 아이유는 어느덧 20대 후반의 나이가 됐지만 아직 가요계에 '제2의 아이유'라 부를 수 있는 걸출한 여성 솔로가수는 나오지 않고 있다.

그리고 이지연의 시대가 끝나고 보아의 시대가 시작되기 전이었던 1990년대 후반, 소녀가수의 계보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한 10대 여성 솔로가수가 등장해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바로 청순한 매력과 섹시한 매력을 동시에 가지고 있던 대형 여고생 가수 박지윤이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장동건과 CF 찍던 박지윤 어린이
 
 고1 겨울에 데뷔한 박지윤은 고3 여름방학 때 3집 앨범을 발표할 정도로 부지런히 활동했다.

고1 겨울에 데뷔한 박지윤은 고3 여름방학 때 3집 앨범을 발표할 정도로 부지런히 활동했다. ⓒ (주)태원 엔터테인먼트

 
박지윤은 초등학교 6학년이던 1993년 하이틴 잡지 모델로 나오며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특히 박지윤은 모 제과CF에서 청춘스타 장동건의 상대역으로 나오기도 했다. 물론 당시 장동건도 막 떠오르는 파릇파릇한 신예 연기자였지만 초등학생과 커플 연기를 할 정도로 동안은 아니었다. 그만큼 박지윤은 어린 시절부터 성숙한 외모를 자랑했다.

중학교 입학 후 본격적으로 연예계에 뛰어든 박지윤은 1994년 이정재, 김희선 등이 출연한 SBS 청소년 드라마 <공룡선생>에 단역으로 출연했다. 당시 <공룡선생>에는 박지윤 외에도 현재 <펜트하우스>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김소연이 중학생 신분으로 고등학생 연기를 선보였다.

1997년 창덕 여고로 진학한 박지윤은 고1이 끝나갈 무렵 1집 앨범을 발표하며 가수로 정식 데뷔했다. 박지윤은 1980년 TBC 젊은이의 가요제 대상 수상곡이었던 로커스트의 동명곡을 리메이크한 데뷔곡 <하늘색 꿈>을 통해 청순한 외모와 독특한 음색으로 남성팬들을 중심으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특유의 가성창법 때문에 박지윤의 음색에 호불호가 크게 갈리기도 했다.

게다가 비슷한 시기에 이미 S.E.S.라는 대형 걸그룹이 남성팬들의 지분을 챙긴 상태였고 박지윤은 <하늘색 꿈>에 이어 후속곡 < baby baby baby >를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채 1집 활동을 마감했다. 당시만 해도 걸그룹 팬들과 박지윤 팬들은 서로 으르렁거렸지만 훗날 박지윤은 S.E.S.의 유진과 슈, 베이비복스의 간미연, 티티마의 소이, 샤크라의 려원 등 또래 걸그룹 멤버들과 함께 '야채파'라는 친목 모임을 결성해 절친한 사이가 됐다. 

이후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추며 대중들에게 가까이 다가간 박지윤은 1998년 11월 2집 앨범을 발표했다. 급하게 데뷔하느라 완성도에 다소 아쉬움을 남겼던 1집과 달리 2집은 히트 작곡가 김형석이 프로듀싱을 하고 윤일상, 방시혁, 박진영 등 인기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하며 앨범의 완성도를 높혔다.
,
박지윤은 2집에서 타이틀곡 < Steal Away >(반전가사가 돋보이는 무서운 노래다)를 비롯해 박진영이 쓴 밝은 느낌의 댄스곡 <소중한 사랑>, 김형석의 발라드 <내 눈에 슬픈 비> 등을 히트시켰다. 데뷔 초기 대형 걸그룹 소녀시대와 원더걸스 사이에서 아이유가 꿋꿋이 버텼던 것처럼 박지윤 역시 S.E.S.와 FIN.K.L이 걸그룹 시장을 양분하던 1990년대 후반 10대 여성 솔로가수로서 자존심을 지켰다.

변신보다는 가지고 있던 매력을 극대화했던 박지윤 3집

연기에도 재능이 풍부했던 박지윤은 1999년 <고스트>라는 판타지 드라마에 출연하면서도 3집 준비를 게을리하지 않았다(안타깝게도 <고스트>는 장동건, 김민종, 명세빈, 김상중, 박지윤 등의 화려한 캐스팅에도 그리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리고 박지윤은 고3 여름방학이던 1999년 8월 3집 앨범을 발표했다. 가수 데뷔 후 1년 8개월 동안 정규 앨범만 3장. 부지런한 걸로 치면 박지윤을 따라갈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박지윤 3집은 2집의 타이틀곡 < Steal Away >를 작곡했던 윤일상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앨범 타이틀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뜻의 격언 'The Age Ain't Nothing But A Number'. 타이틀곡은 여행스케치 출신의 윤사라가 가사를 쓰고 윤일상이 곡을 붙인 비장한 느낌의 댄스곡 <가버려>. 앨범 전체 색깔이 그렇지만 타이틀곡 <가버려> 역시 억지로 무리한 변신을 시도하기 보다는 박지윤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은근한 섹시'를 극대화한 곡이다.

변심한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하는 <가벼려>를 통해 박지윤은 생애 첫 지상파 순위프로그램 1위의 기쁨을 맛봤다. 물론 박지윤의 데뷔 첫 1위는 핑클과 신화가 활동을 접고 H.O.T.가 컴백하기 전이라 시기적으로 운이 좋은 측면도 있었다.

그 증거로 박지윤이 후속곡으로 들고 나왔던 <아무 것도 몰라요>는 남성팬들의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가사와 재미 있는 무대연출에도 불구하고 H.O.T. 4집의 <아이야>와 활동시기가 겹치면서 기대만큼 큰 인기를 얻지 못했다.

박지윤 3집의 특징 중 하나는 직전 앨범에서 댄스곡을 주로 불렀던 가수의 앨범치고는 발라드의 비중이 상당히 높다는 점이다. 포지션의 안정훈이 작곡에 참여한 <후애>는 엄정화 3집에 실렸던 동명곡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이별송이고 <여자가 남자를 떠날 때>는 각각 발라드 버전과 댄스버전으로 나뉘어 실려 있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골라 듣는 재미가 쏠쏠하다.

박지윤 3집의 숨겨진 명곡은 앨범 구석에 조용히 자리잡고 있는 < Blessing(축복) >이다. 러브송치고는 다소 우울한 윤사라의 가사와 신인수의 잔잔한 멜로디가 어우러진 이 곡은 흐느끼는 듯한 박지윤의 성악 발성에 가장 잘 어울리는 곡이다.

박지윤 3집은 카리스마 넘치는 댄스곡과 말랑말랑한 고백송, 애절한 발라드까지 박지윤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앨범이다. 하지만 박지윤은 비슷한 시기 소속사 이적 문제로 3집 활동을 그리 길게 하지 못했다. 3집 활동을 끝으로 태원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기간이 끝난 박지윤은 2집에서 <소중한 사랑>을 함께 작업했던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이끄는 JYP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음악을 할 때 만큼은 언제나 진심이었던 박지윤
 
 박지윤은 작년 3월 결혼 후에도 2장의 싱글앨범을 발표하며 가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지윤은 작년 3월 결혼 후에도 2장의 싱글앨범을 발표하며 가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박지윤크리에이티브

 
박지윤은 박진영과 함께 만든 4집 <성인식>을 통해 소녀가수의 이미지를 완전히 지워 버렸다. <성인식>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히 박지윤의 대표곡으로 기억되며 (특히 막 성인이 된) 많은 후배가수들에 의해 패러디되고 있다. 하지만 박지윤 본인은 갓 스물을 넘겨 아무 것도 모르던 상황에서 <성인식>을 불렀다며 그 시절을 회상했다.

<성인식>을 통해 섹시가수의 이미지를 얻은 박지윤은 2002년 5집 <난 남자야>를 통해 보이시한 이미지로 변신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는 대중들에게 낯설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고 박지윤 5집은 상업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JYP에서의 마지막 앨범이 된 6집 <할 줄 알어?> 역시 박진영이 쓴 가사가 선정성 논란에 시달렸고 설상가상으로 그 해 10월에는 음주운전으로 입건되면서 무려 6년의 공백기를 갖기도 했다.

박지윤은 2009년 4곡의 자작곡이 수록된 포크 앨범을 들고 컴백했다. 박지윤의 평소 이미지를 알고 있는 대중들에게는 <성인식>을 들고 나올 때보다 더욱 충격적인 변신이었다. 비록 TV활동도 거의 없었고 대중적인 인기도 끌지 못했지만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무대를 즐기는 성숙한 자세를 보이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박지윤은 이 시기 소극장 공연을 통해 < Steal Away >나 <성인식> 같은 과거의 히트곡들을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해 부르기도 했다). 

박지윤의 이 같은 음악적 행보를 기특하게 보던 선배 가수 윤종신은 2013년 박지윤을 자신의 소속사 미스틱89로 스카우트했다. 박지윤은 프라이머리가 만들고 JYP 후배 산이가 피처링한 댄스곡 <미스터리>로 활동해 또 한 번 대중적인 인기를 얻기도 했다(하지만 훗날 이 곡은 표절논란에 시달렸다). 박지윤은 2017년에도 9번째 정규 앨범을 발표하며 꾸준히 음악 활동을 이어가다가 작년 조수용 카카오 대표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박지윤은 결혼 후에도 두 장의 싱글 앨범을 발표하고 드라마 OST에도 참여하며 가수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그냥 타고나게 예쁜 외모 때문에 연예인이 됐다고 여기기 쉽지만 어쩌면 박지윤의 가장 큰 재능은 음악을 대하는 그녀의 '진정성'이었을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