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데뷔한 그룹 엘라스트가 약 5개월 만에 두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두 번째 앨범인 만큼 데뷔 때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는 당찬 포부와 함께다. 

11일 오후 신보 < AWAKE(어웨이크) >로 돌아온 엘라스트(라노, 최인, 승엽, 백결, 로민, 원혁, 예준)의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가 열렸다. 

동양적이고 웅장하며 아련한 감성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 이엔터테인먼트

 
데뷔곡 '기사의 맹세'로 가요계에 발을 디딘 엘라스트는 다시 무대로 돌아온 것에 대한 기쁨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데뷔 앨범 활동이 끝나고도 다음 앨범을 위해 바쁜 시간을 보낸 이들은 "다이어트도 다시 하고, 재킷 촬영도 하고, 녹음도 했다"며 근황을 밝히기도 했다.

엘라스트는 이전 앨범에서 드러낸 몽환적이고 아련한 서사를 이번 앨범에서도 이어나간다. 멤버 라노는 "전작 <데이 드림>에 이어서 이번에도 정상급 프로듀서님들이 참여해주셨다"고 소개하는가 하면, 전작에 이어 동양적이고 웅장한 무드를 이어서 펼치게 됐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덧붙여 "1집 보다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 된 엘라스트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타이틀곡은 '눈물자국'이다. 데뷔곡인 '기사의 맹세'에서 사랑의 맹세를 이야기했다면 그후 겪게 되는 오해와 각성 등을 '눈물자국'에 담아냈다. 오케스트라 선율이 웅장하게 펼쳐지는 가운데 강렬한 멜로디가 얹어지고, 여기에 자신을 점점 잃어가는 주인공의 슬픈 몸짓들이 인상적으로 무대에서 구현된다.

최인은 "'눈물자국'은 발라드 느낌의 서정적인 곡인데 반대로 퍼포먼스는 되게 강렬하다"고 설명하며 "안무가 전작보다 더 어렵고 역동적이다"고 밝혔다. 

"롤모델은 에이티즈 선배님들"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 이엔터테인먼트

 
이들에게 이번 앨범 <어웨이크>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가 있는지 물었다. 이에 멤버들은 '실크돌'이라는 색다른 수식어를 꺼내놓았는데, 로민은 "1집 때는 향기를 뿜어서 지나가는 사람을 뒤돌아보게 만들겠다는 의미에서 '향기돌'이란 수식어를 꿈꿨는데, 이번엔 아련하고 몽환적인 분위기에 맞게 '실크돌'이란 수식어를 떠올려봤다"고 답했다. 부드럽게 찰랑찰랑거리는 실크처럼 부드럽게 섹시한 매력을 어필하고 싶다는 설명이었다. 

롤모델로 삼고 있는 선배가 있는지도 물었다. 이 질문에 원혁은 주저함이 없이 "제가 워낙 얘기를 많이 해서 팬분들은 다 아실 텐데, 에이티즈 선배님들이 롤모델이다"라며 "무대 위 표정 연기나 라이브를 볼 때면 소름이 돋을 만큼 잘 하시는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이들에게 이번 활동으로 얻고 싶은 목표를 물었고 다음과 같은 답변이 돌아왔다.

"앨범을 1만 5000장 이상 팔고 싶다(웃음). 열심히 할 것이고, 할 수 있다면 꼭 이뤄내고 싶다. 매 무대가 소중하다. 숨이 턱 끝까지 찰 때까지 무대를 할 것이다." (원혁)

"저희가 신인이기 때문에 종종 위축되거나 움츠러들 때가 있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 우리의 무한한 실력과 매력을 당당하게 분출하고 싶다." (로민)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 이엔터테인먼트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엘라스트 컴백 쇼케이스 ⓒ 이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