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제훈이 확실하게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오는 4일 개봉하는 <도굴>에서 강동구 역을 맡아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친 것.

범죄오락 영화인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내용의 작품이다.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가 이제훈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2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이제훈을 만나 <도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강동구에게 배운 능청스러움
 
 영화 <도굴>에서 강동구 역을 맡은 배우 이제훈.

영화 <도굴>에서 강동구 역을 맡은 배우 이제훈. ⓒ CJ엔터테인먼트

 
지금까지 진중하고 다소 무거운 캐릭터를 자주 연기한 이제훈. 그는 이번 작품 <도굴>을 계기로 큰 전환점을 도는 듯했다. 영화광인 그는 "평소에 집에서 영화를 보면서, 특히 제가 즐겨 보는 가볍고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영화들을 보면서 왜 나는 저런 장르를 선택하는 일이 많지 않았을까 하고 스스로에게 의문이 생겼다"고 털어놓았다.

"<도굴>이란 작품이 그런 방면으로 제 시각을 열어주는 작품이지 않았나 싶다. 이런 오락영화, 킬링타임영화를 통해 사람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만끽할 기회를 드릴 수 있다면 얼마든지 나도 이런 영화를 할 수 있고 하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듯 그를 변하게 만든 강동구는 능글맞고 능청스러운 캐릭터다. 이제훈은 "저를 돌아봤을 때 평소에 저는 능글맞은 면이 없는 사람"이라며 "그런데 철판 깔고 자기 할 말 다 하고, 누가 나를 미워해도 그 사람 앞에서도 주눅 들지 않는 당당함을 가진 동구를 연기하면서 나도 변해갔다"고 밝혔다. 

"제 안의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걸 재밌어하고 즐겨한 경험이 <도굴> 촬영이었다. 다른 작품을 할 때와 다른 태도였던 것 같다. 이렇게 동구로서 살고 나니까 실제 저라는 사람에게도 그런 능청스러움이 조금 장착된 느낌이 들었다. 예전에는 얘기할 때 맞장구 쳐주는 사람이었는데, 이제는 이야기의 화두를 제가 던지기도 하고 상대방의 이목을 끌며 이야기를 리드할 때도 가끔은 있게 됐다. 변한 것 같다."

자신의 캐릭터에 최대한 빠져들려고 하고, 그로 인해 캐릭터로부터 늘 영향을 받는다는 그는 특히 동구의 '말 습관'에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극중 동구는 대사가, 즉 말이 많은 인물인데 생각하지 않고 바로바로 말을 던지고 시종일관 조용히 있질 못한다. 이런 동구를 연기하면서 그는 연기적 스펙트럼이 넓어짐을 느꼈다. 즉흥적인 연기나 애드리브에 대해 두려움이 예전엔 있었다면, 이젠 거침없이 말하고 능구렁이처럼 구는 강동구 덕분에 그런 두려움이 많이 거둬졌다고 말했다. 

평소에 문화재에 관심 있어
 
 영화 <도굴>에서 강동구 역을 맡은 배우 이제훈.

영화 <도굴>에서 강동구 역을 맡은 배우 이제훈. ⓒ CJ엔터테인먼트

 
며칠 전 영화 홍보차 KBS1 < TV쇼 진품명품 >에 출연한 그에게 평소에 문화재에 관심이 있었는지 물었다. 이에 이제훈은 "어떤 지역에 갈 때 관광명소나 맛집을 찾는데, 여기에 더해 박물관과 미술관도 찾는다"라며 "영상이나 책으로 접하는 것에 비해 직접 가서 봤을 때 얻는 에너지가 강해서 박물관 같은 데 가는 걸 좋아한다"고 답했다. 그는 < TV쇼 진품명품 >도 평소에 즐겨본다. 

<도굴>은 범죄오락 장르이긴 하나 문화재의 의미를 생각하게끔 한다는 점에서 그 이상의 메시지가 있다. 우리의 문화재를 소재로 한다는 점에서 일종의 책임감이나 사명감이 들진 않았을까. 그는 이 질문에 긍정하며 "저희 영화의 메인 미션이 선릉을 도굴하는 건데, 단순하게 밤에 아무도 모르게 들어가서 포크레인으로 파자, 이렇게 갈 수도 있었지만 '우리 유물인데 너무 쉽게 훔칠 수 있는 설정은 아니다' 해서 회의를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결국 복원사업, 재건 등의 개연성 있는 이야기를 가져와 보다 현실적으로 만듦으로써 문화재에 대한 '예의'를 지킨 셈이다.

"제작진이 사려 깊고 세심한 태도로 임했다. 문화재를 대하는 선을 지켰고, 이 점이 훌륭했던 것 같다. 문화재를 오락영화의 단순한 소재로 사용하는 것이 아닌 그 값어치를 조명하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짰던 점이 높이 살 만하고 생각한다." 
 
 영화 <도굴>에서 강동구 역을 맡은 배우 이제훈.

영화 <도굴>에서 강동구 역을 맡은 배우 이제훈. ⓒ CJ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