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손흥민이 웨스트햄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이후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 손흥민 손흥민이 웨스트햄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이후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 ⓒ 토트넘 공식 트위터 캡쳐

 
손흥민(토트넘)이 또 다시 1골 1도움으로 엄청난 존재감을 발휘했지만 토트넘의 뒷심 부족으로 빛이 바랬다. 토트넘은 3골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홈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2승 2무 1패(승점 8)을 기록, 상위권으로 올라설 기회를 놓치며 6위에 머물렀다.
 
물오른 손흥민, 경기 초반 1골 1도움으로 존재감
 
이날 경기는 7년 만에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가레스 베일의 출전 여부로 관심을 모았다. 부상에서 돌아온 베일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 포진하고, 2선은 손흥민-탕귀 은돔벨레-스티번 베르흐베인이 받쳤다. 허리는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무사 시소코, 포백은 세르지오 레길론-다빈손 산체스-토비 알더베이럴트-세르주 오리에,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케인으로부터 롱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쪽에서 발부에나를 상대로 중앙으로 치고 들어간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리그 7호골이자 2경기 연속골이었다.
 
이번에는 손흥민이 도우미로 나섰다. 전반 8분 페널티 아크 좁은 공간에서 손흥민이 패스를 내줬고, 케인이 수비수 한 명을 제치면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리그 2호 도움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16분에도 손흥민, 레길론을 거쳐 케인의 헤더 추가골로 일찌감치 3-0으로 달아났다.
 
이날 손흥민의 몸놀림은 가벼웠다. 빠른 공간 침투와 많은 움직임으로 공간을 창출했다. 전반 34분에는 오리에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파비앙스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3골을 앞선 토트넘은 지속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케인의 두 차례 슈팅이 무위로 끝났다. 후반 26분 조제 모리뉴 감독은 베르흐베인 대신 베일을 교체 투입했다. 베일은 후반 27분 프리킥 기회에서 과감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찰떡궁합임을 다시 한 번 과시했다. 후반 33분 손흥민의 측면 돌파에 이은 패스를 케인이 논스톱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대를 맞고 튕겨나왔다.
 
모리뉴 감독은 후반 35분 손흥민을 빼고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했다. 그러나 손흥민이 빠지자마자 토트넘은 급격히 침몰했다. 웨스트햄의 파상 공세에 밀리며 수비 불안을 노출했다. 마침내 후반 37분 웨스트햄은 발부에나의 헤더로 한 골을 만회했고, 후반 40분 산체스의 자책골로 순식간에 1골차로 좁혀졌다.
 
웨스트햄은 후반 추가시간으로 접어든 49분 동점을 만들었다. 후방으로 흘러나온 공을 란시니가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극적인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아쉬움 남긴 손흥민 교체, 다잡은 승리 놓친 토트넘
 
이날 토트넘은 통한의 무승부로 실망감을 남겼다. 손흥민은 1골 1도움, 케인은 2골 1도움으로 토트넘의 3골에 모두 관여했다. 특히 경기 시작한 지 16분 만에 나온터라 이변이 없는 한 토트넘의 승리가 유력했다.
 
모리뉴 감독은 후반 중반 베르흐베인, 은돔벨레 대신 베일, 윙크스를 투입했고, 후반 35분 마지막으로 손흥민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이것이 오히려 악재로 작용했다.
 
전방에서 빠른 스피드로 흔들어줄 공격수의 이탈로 인해 역습으로 나아갈 수 있는 옵션을 잃어버렸다. 토트넘은 종료 직전까지 수비하기에 바빴다.
 
란시니, 야르몰렌코, 스노드그라스를 투입하며 공격 자원들을 늘린 웨스트햄에 맞서 모리뉴 감독도 나름 대응 전략을 꺼내든 셈인데 수비형 미드필더 혹은 수비수를 투입해 좀 더 후방을 강화하거나 아니면 오히려 손흥민을 남겨두고 웨스트햄의 배후 공간을 노려 1골을 더 노리는 전략이 필요했다.

손흥민과 더불어 같은 포지션에서 뛸 수 있는 모우라의 투입은 단순히 체력 보강에 따른 교체였다.
 
한편 이날 손흥민은 자신이 할 몫을 다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골 1도움을 포함, 슈팅 2개, 기회 창출 4회, 키패스 3개, 드리블 성공 2회을 기록했다. 

경기 내내 빠른 공간 침투와 정확한 패스로 웨스트햄 수비를 분산시키는 등 가장 위협적인 존재였다. 하지만 모우라는 손흥민 특유의 침투와 빠른 스피드를 대체하지 못했다.
 
손흥민의 활약은 빛이 바랬다. 응당 이겼어야 할 경기를 놓쳤다. 전반 16분까지 3-0으로 앞서면서 여유있게 경기를 풀어갔지만 결국 토트넘은 승점 1에 만족해야 했다.
 
웨스트햄전에서 1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함께 다시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 선두에 오르며, 절정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리그 6경기 동안 무려 공격 포인트 9개(7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손흥민 커리어에 있어 시즌 초반 이토록 많은 득점과 도움을 기록한 적은 없었다. 역대급 포스를 뿜어내고 있는 손흥민이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이유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