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사나이2> 화면 캡처

<가짜사나이2> 화면 캡처 ⓒ 피지컬갤러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인기 웹예능 '가짜사나이'가 출연진을 둘러싼 연이은 논란에 결국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유튜버 김계란은 16일 유튜브 '피지컬 갤러리' 커뮤니티에 "최근 프로그램에 성실하게 참여한 훈련생과 교관, 나아가 가족까지 극심한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서 가십으로 소비되고 있어 그 책임을 뼈저리게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최근 논란에 대한 모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오늘부로 모든 활동을 중단하며 팀원들과 함께 재정비해 더 좋은 모습을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피지컬 갤러리' 내 '가짜 사나이' 시즌1과 2 영상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가짜 사나이'는 민간 군사전략 컨설팅 업체 무사트와 피지컬 갤러리가 인터넷 방송인을 대상으로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훈련 과정을 체험하게 하는 콘텐츠로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시즌1 교관인 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씨가 성추행 등 다양한 논란에 휩싸인 것을 시작으로 로건, 정은주 등 출연진도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면서 방송을 이어가기 어렵게 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