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Weeekly)가 더 발랄하게 돌아왔다. 지난 6월 데뷔한 이들은 3개월 만에 컴백하며 더욱 밝아지고 위클리다운 모습을 보여주게 된 것. 

13일 오후 위클리(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의 두 번째 미니앨범 < 위 캔(We can) >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3개월 만에 초고속 컴백
 
'위클리' 시선잡는 큐브상자 퍼포먼스 위클리(Weeekly.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가 13일 오후 열린 미니 2집 < We can(위 캔)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Zig Zag(지그재그)'를 선보이고 있다. 'Zig Zag(지그재그)'는 10대들의 통통 튀는 성장 스토리를 담은 댄스 곡이다.

▲ '위클리' 시선잡는 큐브상자 퍼포먼스 위클리(Weeekly.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가 13일 오후 열린 미니 2집 < We can(위 캔)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Zig Zag(지그재그)'를 선보이고 있다. 'Zig Zag(지그재그)'는 10대들의 통통 튀는 성장 스토리를 담은 댄스 곡이다. ⓒ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에이핑크 동생 그룹으로 주목 받았던 위클리는 이제 막 데뷔한 신인이다. 빠른 컴백을 할 수 있어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으며 수진은 "데뷔한 게 꿈만 같았는데 이렇게 빨리 돌아올 수 있게 응원해준 팬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재희는 "데뷔 때와는 또 다른 설렘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컴백으로 위클리만의 더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들의 두 번째 앨범 <위 캔>은 첫 번째 앨범과 통일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바로 학교 콘셉트를 유지하며 활력 넘치고 긍정적인 매력을 부각한 것. 타이틀곡 '지그 재그(Zig Zag)'를 비롯해 선배를 향한 동경을 표현한 '언니', 환경보호 메시지를 담은 '마이 얼스(My Earth)', 팬덤인 데일리를 향한 마음을 담은 '몰래몰래', 위클리만의 매력을 담은 '월화수목금토일'까지 총 다섯 곡이 실렸다.

"데뷔 앨범 <위 아>로 일주일을 매일 매일 행복하게 만들어드리겠다는 건강한 매력을 보여드렸다면, 두 번째 앨범 <위 캔>을 통해서는 내일, 모레, 일주일 뒤가 더 궁금한, 성장을 거듭하는 저희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신지윤)

팝 댄스 장르인 타이틀곡 '지그 재그'는 위클리의 쾌활한 매력을 여실히 표현하는 노래다. 수진은 "롤러코스터처럼 어디로 튈지 모르는 10대들의 이야기를 그린 곡"이라고 한마디로 소개했다. 이어 박소은은 "이번 앨범을 통해 당차고 용감하고 명랑한 10대를 보여준다"며 "지구 환경, 동경하는 언니 등 다양한 관심사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하이틴의 매력 강조해
 
'위클리' 차별화된 무대 위클리(Weeekly.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가 13일 오후 열린 미니 2집 < We can(위 캔)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Zig Zag(지그재그)'를 선보이고 있다. 'Zig Zag(지그재그)'는 10대들의 통통 튀는 성장 스토리를 담은 댄스 곡이다.

▲ '위클리' 차별화된 무대 ⓒ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헤어스타일부터 의상, 액세서리까지 통통 튀는 10대 학생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신경썼다. 데뷔곡 '태그 미'가 하복 의상이었다면 '지그 재그'는 춘추복 느낌이다." (이재희)

이들은 하이틴의 매력을 강조하기 위해 가장 신경 쓴 부분으로 퍼포먼스를 꼽았다. 소은은 "첫 앨범에서 보여드린 책상 퍼포먼스 등을 보시고 '퍼포먼스 맛집'이라고 많은 분들이 불러주셔서 감사했다"며 "이번에는 큐브를 활용해 다양한 동선과 동작을 보여드리게 됐다. 진정한 '퍼포먼스 맛집'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며 웃어보였다. 

그렇다면 이번 활동을 통해 이루고 싶은 건 무엇일까. 이 질문에 지한은 "이번 활동을 통해서도 여러분들께 행복하고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리는 게 목표"라고 다부지게 밝혔다. 

"이번 활동으로 저희 팀을 더 많이 알리고 싶다. 또 저희 위클리도 열심히 해서 멋진 선배님들과 연말 시상식 무대에 함께 오를 수 있으면 좋겠다. 코로나19가 빨리 끝나서 팬분들도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수진)
 
'위클리' 통통튀는 7인 7색 위클리(Weeekly.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가 13일 오후 열린 미니 2집 < We can(위 캔)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Zig Zag(지그재그)'를 선보이고 있다. 'Zig Zag(지그재그)'는 10대들의 통통 튀는 성장 스토리를 담은 댄스 곡이다.

▲ '위클리' 통통튀는 7인 7색 ⓒ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위클리' 퍼포먼스 맛집 소녀들 위클리(Weeekly.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가 13일 오후 열린 미니 2집 < We can(위 캔) >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We can(위 캔) >은 에너제틱한 10대들의 일상을 담아낸 '학교 콘셉트'의 앨범이다.

▲ '위클리' 퍼포먼스 맛집 소녀들 위클리(Weeekly. 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 ⓒ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