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던 날' 김혜수-노정의-이정은, 믿음과 위로 김혜수, 노정의, 이정은 배우가 8일 오전 열린 영화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11월 개봉.

▲ [오마이포토] '내가 죽던 날' 김혜수-노정의-이정은, 믿음과 위로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김혜수, 노정의, 이정은 배우가 8일 오전 열린 영화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11월 개봉.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제공

 
'내가 죽던 날' 박지완 감독 박지완 감독이 8일 오전 열린 영화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11월 개봉.

▲ '내가 죽던 날' 박지완 감독 박지완 감독이 8일 오전 열린 영화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11월 개봉.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 김혜수, 노정의, 이정은 배우와 박지완 감독(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8일 오전 열린 영화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11월 개봉.

▲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 김혜수, 노정의, 이정은 배우와 박지완 감독(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8일 오전 열린 영화 <내가 죽던 날>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다. 11월 개봉.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