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제틱 피아니스트 구라라(고아라 분)와 알바력 만렙 선우준(이재욱 분)의 반짝반짝 빛나는 '연애'를 그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이 7일 오후 9시30분 첫방송한다. 

저마다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달콤한 설렘과 함께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도도솔솔라라솔>. 이 드라마의 제작발표회가 7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출연배우 고아라, 이재욱과 김민경 감독이 참석했다. 

"생전 처음 보는 스타일의 대본"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고아라, 하트 화음! 이재욱과 고아라 배우가 7일 오후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도솔솔라라솔>은 저마다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로 에너제틱 피아니스트 구라라와 알바력 만렙 선우준의 로맨틱 코미디다. 7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고아라, 하트 화음! 이재욱과 고아라 배우가 7일 오후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도솔솔라라솔>은 저마다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로 에너제틱 피아니스트 구라라와 알바력 만렙 선우준의 로맨틱 코미디다. 7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KBS


<도도솔솔라라솔>은 <쇼핑왕 루이>와 <내 뒤에 테리우스>로 필력과 개성을 인정받은 오지영 작가의 신작이란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엉뚱하면서도 감각적인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여 왔던 작가의 작품인 만큼 고아라-이재욱을 통해 새롭게 펼칠 이야기가 자못 궁금하다. 

연출의 김민경 감독 역시 "오지영 작가의 대본은 생전 처음 보는 대본이었다"고 회상하며 "스타일 면에서 지금껏 본 적 없는 유형이었고, 익숙한 드라마란 느낌이 안 들고 '뭐지?' 싶은 게 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가님이 굉장히 엉뚱하시다. 이런 생각을 대체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인생 역변을 맞아 시골 마을 은포에 불시착한 무한 긍정 피아니스트 구라라를 연기하게 된 고아라도 "오지영 작가님의 작품을 다 봤다. 너무 팬이었다"고 털어놓았다. 고아라는 "아직 촬영이 몇 회 더 남아서 대본을 받아보고 있는데 뒷얘기가 계속 기대가 되더라"며 스토리의 독특함과 흥미진진함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김민경 감독은 두 중심 캐릭터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고아라가 맡은 구라라에 대해 "대한민국 로맨틱 코미디 역사에 없었던 캐릭터"라고 한마디로 정의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이 정말로 세상에 존재할까 싶을 정도로 에너지가 넘친다. 웃기고, 잘 망가지는데, 그 와중에 아름답다"고 설명하며 "고아라 배우가 구라라와 200%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다"고 극찬했다. 

이어 이재욱이 연기한 선우준에 대해선 "이 드라마로 이재욱 배우가 첫 주연을 맡은 건데도 선우준의 매력을 독보적으로 표현했다"라며 "선우준은 차가울 것 같지만 따뜻하고, 거칠어 보이지만 의외로 섬세한 반전 매력의 캐릭터"라고 덧붙였다. 

고아라와 이재욱의 풋풋한 로코 케미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이재욱, 즐거운 셀피 고아라와 이재욱 배우가 7일 오후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도솔솔라라솔>은 저마다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로 에너제틱 피아니스트 구라라와 알바력 만렙 선우준의 로맨틱 코미디다. 7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이재욱, 즐거운 셀피 ⓒ KBS

 
극중 피아니스트로 분하게 된 고아라는 피아노도 열심히 연습했다. 고아라는 실제로도 피아노를 잘 치기 때문에 연기에 큰 어려움은 없었지만, 그래도 피아니스트다운 전문적인 실력을 보여주기 위해 촬영 3~4개월 전부터 맹연습을 했다고 한다. 

이런 기술적인 면 외에도 고아라는 "많은 일을 한꺼번에 겪게 되면 사람이 어떤 심리일까에 대해 공부도 하고 있다"고 말하며 맡은 인물의 내면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 중이라고 밝혔다. 

"구라라만의 매력은 단순함이다. 라푼젤처럼 아버지 밑에서 아버지만 바라보고 자란 파파걸이다.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무것도 모르고 강아지 미미와 살아오다가 선우준과 마을 사람들을 만나서 변하는 모습을 연기했다." (고아라)

미스터리한 인물 선우준 역의 이재욱 역시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하며 "선우준과 나는 싱크로율이 50% 정도다. 나와는 다른 세상에 사는 아이"라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에 대해선 "단단하지만 부드러운 면이 있는 작품"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 작품으로 첫 주연을 맡게 됐는데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사실 엄청 부담을 많이 갖고 현장에 왔는데 감독님과 고아라 선배를 비롯해 많은 분들이 너무 유한 성격이시라 잘 챙겨 주셔서 초반부터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다." (이재욱)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고아라, 하트 화음! 이재욱과 고아라 배우가 7일 오후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도솔솔라라솔>은 저마다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로 에너제틱 피아니스트 구라라와 알바력 만렙 선우준의 로맨틱 코미디다. 7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고아라, 하트 화음! ⓒ KBS


두 사람의 호흡은 어땠을까. 이 질문에 고아라는 "이재욱씨가 데뷔한 지 얼마 안 된 걸로 알고 있는데 그럼에도 순발력이 좋고 적극적이라 제가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이재욱은 "저와 반대로 고아라 선배는 연기를 오래하신 만큼 노련함이랄까, 시간에서 나오는 바이브가 확실히 있으시더라"며 "함께하면서 배우는 게 정말 많다"고 말했다. 

끝으로, 출연배우 허동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첫 방송이 연기되는 직격탄을 맞은 것에 대한 비하인드도 물었다. 이에 김민경 감독은 "첫 방송이 늦어지긴 했지만 침착하게 대처하고 수칙을 잘 지켰다"며 "다행스럽게 2차적인 발생은 없었고 지금은 더욱 조심하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