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세종시 나성동 체력단련장 ‘바디피티’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며 코로나19관련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세종시 나성동 체력단련장 ‘바디피티’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며 코로나19관련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문체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추석을 하루 앞둔 29일 "실내체육시설업계와 이용자 모두 방역 수칙을 지켜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실내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세종시 내 체력단련장 '바디피티'를 방문한 자리에서 관계자에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포츠업계의 애로사항을 정책 수립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면서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특히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출입자 증상여부를 확인하고, 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부대시설 소독 등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노력하는 현장 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문체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집합금지 명령 등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포츠산업을 돕기 위해, 스포츠산업 융자 1,261억 원, 융자 원금 만기연장·상환 1년 유예, 비대면 스포츠 지도(코칭) 시장 육성 55억 원, 종합상담센터 운영, 3000여개 업체에 방역물품 지원 등 긴급 대책을 시행해왔다.

문체부는 이번 4차 추경으로 민간실내체육시설 중 매출 감소 또는 집합금지 대상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100~200만 원의 새희망자금을 지원하고 있고, 9만명을 대상으로 1천만원 저리 융자 등을 지원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