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다시 만난 날들> 관련 정보

영화 <다시 만난 날들> 관련 정보 ⓒ (주)푸른나무픽쳐스

 

전도유망했던 싱어송라이터가 소속사와 계약하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 속에 비주얼 가수 뒤에 숨은 작곡자가 되고 만다. 현실에서 충분히 있을 법한 이 인물을 중심으로 한 편의 음악영화가 탄생해 현재 상영 중이다. 

<다시 만난 날들>은 말 그대로 음악에 충실한 영화다. 이야기는 싱어송라이터 태일(홍이삭)의 시선을 중심으로 진행되는데 과거에 함께 밴드를 했고 현재는 동네 음악학원에서 일을 하는 지원(장하은)과 그의 제자들인 중학생 밴드 디스토리어 멤버들이 주축이다. 

현실의 벽에 부딪히다가 번번이 좌절하는 태일에게 하은과 디스토리어는 일종의 신선한 산소와도 같다. 표현이 서툴고 흔히 '중2병'이라 불릴 정도로 감수성 예민한 디스토리어 멤버들에게 음악의 의미를 전하게 되면서 태일 또한 변화를 겪는다. 단순히 성공과 유명세를 쫓았던 자신의 모습과 이 중학생들의 모습이 대비되기 때문이다.

영화는 태일의 과거, 그리고 함께 음악하던 지원의 모습과 현실 속 두 사람의 모습을 교차시키며 차츰 감정을 쌓아간다. 주먹구구식이었던 디스토리어가 지역 내 음악 경연대회 예선과 본선을 통과하는 과정은 우리가 뭇 성장영화에서 봐 왔던 흐름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음악의 힘, 그리고 진정성
 
 영화 <다시 만난 날들> 관련 정보

영화 <다시 만난 날들> 관련 정보 ⓒ (주)푸른나무픽쳐스

  
 영화 <다시 만난 날들> 관련 정보

영화 <다시 만난 날들> 관련 정보 ⓒ (주)푸른나무픽쳐스

 
단순하고 익숙한 구조, 그리고 날것과 같은 학생 배우들의 연기에도 <다시 만난 날들>은 어떤 부분에서 심금을 울리기 충분한데 아마도 그것은 음악의 힘, 그리고 영화가 품은 진정성의 힘이 아닐까 싶다. 주연을 맡은 홍이삭이 일찌감치 유재하 음악경연 대회 등에서 입상을 한 유능한 음악가인 데다 직접 음악 감독을 맡았다. 천재 기타리스트로 불리는 장하은 또한 영화 속 음악을 더욱 풍부하게 하는 데 기여한다.

여러모로 존 카니 감독 3부작을 떠오르게 한다. <원스> <비긴 어게인> <싱 스트리트> 등 음악영화 3부작으로 국내 관객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데 그의 영화처럼 다소 연기적으로 투박할지라도 영화 속 캐릭터에 몰입하기 쉽고, 음악으로 감흥 또한 크게 받을만하다. 겉으론 그럴싸하지만 알맹이가 없던 여타 상업영화에 지쳤다면 이 영화가 충분히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무심한 듯 자신의 음악을 하나씩 완성해 가는 디스토리어 멤버들을 보고 있자면 미소가 절로 난다. 투닥거리면서도 이들은 자신들이 음악하는 이유를 정확히 알고 있다. 악기와 마이크를 잡을 때마다 표정부터 달라지는 이들의 모습을 통해 진정 우리가 꿈꿨던 것들은 무엇인지 함께 떠올릴 법하다. 

한줄평: 누구나 품고 있던 순수함과 진정성을 오롯이 담았다 
평점: ★★★☆(3.5/5)

 
영화 <다시 만난 날들> 관련 정보

감독: 심찬양
출연: 홍이삭, 장하은, 서영재, 차민호, 장다현
제작: (주)푸른나무픽쳐스
배급: (주)영화사 오원
러닝타임: 100분
관람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개봉: 2020년 9월 24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