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탈환을 보도하는 미국 연예전문지 <버라이어티> 갈무리.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탈환을 보도하는 미국 연예전문지 <버라이어티> 갈무리. ⓒ 버라이어티

 
7인조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28일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 복귀했다. 

빌보드 발표에 따르면 발매 직후 2주 연속 '빌보드 핫 100' 1위를 차지했던 다이너마이트는 이후 2주간은 한 계단 내려가 2위를 기록했으나, 발매 5주 차인 이번 주 여성 래퍼 카디비를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

빌보드는 BTS가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 탈환에 이어 '빌보드 글로벌 200' 1위도 차지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BTS가 두 개의 왕관을 한꺼번에 거머쥐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7인조 그룹이 부른 '다이너마이트'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얻었고, 가장 많이 팔렸다"라며 9월 24일 기준으로 글로벌 스트리밍 횟수가 16% 늘어난 9210만 회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포브스>는 BTS가 최근 4종류의 '다이너마이트' 리믹스 버전을 발매한 것이 음원 판매량을 다시 끌어올리는 원동력이 됐다며 "일부 다른 가수의 팬들은 리믹스 버전이 사기이고 편법이라는 비난도 하지만, 이는 옹졸한 주장에 불과하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BTS는 1위에 오르는 과정에서 어떤 부정행위도 저지르지 않았고, 그들은 게임하는 법을 터득해 다른 가수들을 이겼을 뿐"이라며 오히려 앨범에 속옷, 막대사탕, 피임기구 등 노래와 전혀 관련 없는 상품을 끼워파는 일부 가수들의 사례를 소개하며 비판했다.

미국 유력 연예전문지 <버라이어티>도 "BTS가 비틀스와 비교될 정도로 세계적인 인기를 휩쓸고 있다"라며 "더 나아가 그들의 인기를 새로운 차원(new heights)으로 끌어올리고 있다"라고 치켜세웠다.

BTS의 소속사 주식 시작 상장에도 관심

그러면서 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곧 주식 시장에 상장하고, BTS 멤버들에게도 일부 주식을 증여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식 상장 소식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식 상장 소식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 BBC

 
일부 외신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상장 소식에 더 주목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일종의 글로벌 수출 기업(global export firm)으로 평가된다"라는 한국 증권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개인 투자자들의 총 입찰액이 100조 원에 이를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한국 중앙은행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상장으로 인한 대규모 단기 자금 이동의 여파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영국 BBC도 "더 놀라운 것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상장이 한국 주식시장에서 3년 만의 가장 큰 기업공개(IPO)"라며 "BTS의 팬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를 지지하기 위해 한 주의 주식이라도 사고 싶어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월드투어 취소, 일부 멤버들의 군입대 예정에도 불구하고 BTS의 인기가 떨어지지 않는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