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를 완벽하게 소환해낼 영화가 10월 중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라는, 제목부터 흥미를 자아내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1995년,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고졸이라 늘 말단인 입사 8년차의,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가 저지른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28일 오전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주연을 맡은 배우 고아성, 이솜, 박혜수와 이종필 감독이 참석했다. 

의외의 '추리 미스터리' 장르?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고아성-박혜수-이솜, 90년대 옷 입은 세친구 고아성, 박혜수, 이솜 배우가 28일 오전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이며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의 비리를 파헤친다는 통쾌한 한 방을 담은 작품이다. 10월 개봉 예정.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고아성-박혜수-이솜, 90년대 옷 입은 세친구 고아성, 박혜수, 이솜 배우가 28일 오전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이며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의 비리를 파헤친다는 통쾌한 한 방을 담은 작품이다. 10월 개봉 예정. ⓒ 롯데엔터테인먼트

 
실무 능력이 탁월하지만 현실은 커피타기 달인인 생산관리3부 이자영(고아성 분), 추리소설 마니아이며 뼈 때리는 멘트의 달인 마케팅부 정유나(이솜 분), 수학 올림피아드 우승 출신의 수학천재이지만 실체는 가짜 영수증 메우기의 달인 회계부 심보람(박혜수 분). 이 세 직원은 대리가 되면 진짜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지니고 회사에 다니는 고졸출신 여직원들이다.

"눈에 띄지 않는 곳에서 묵묵하게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이 주인공인 영화다. 어떤 사건이 벌어지는데,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를 세 여성이 신나게 밝혀내는 추리 미스터리 장르이기도 하다. 그 과정에서 주인공들이 자신의 삶의 의미, 일의 의미를 찾는 성장 드라마라고도 할 수 있다." (이종필 감독)

이종필 감독은 세 배우와의 작업에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제가 좀 우울한 사람인데 세 분과 함께 영화를 하면서 정말 행복했고, 지금도 행복하다. 세 분이 메이크업 하고 테스트 촬영을 했을 때 제가 자식 자랑하는 팔불출처럼 '너무 좋지 않느냐'고 여기저기 막 보여주고 그랬다"며 세 배우를 캐스팅하고 함께 할 수 있음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1990년대를 실감나게 소환하라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고아성, 나는야 도로디 고아성 배우가 28일 오전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이며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의 비리를 파헤친다는 통쾌한 한 방을 담은 작품이다. 10월 개봉 예정.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고아성, 나는야 도로디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 영화의 묘미는 관객을 1990년대로 돌아가게 한다는 것이다. 고아성은 "1980년대와 1990년대의 여성상은 다르더라"고 말하며 "1990년대는 더 당당해지고 수줍음이 없어지는데, 그 점을 염두에 두고 제 캐릭터인 이자영의 말투를 만들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영화 포스터에 나오는 게 충무로 거리인데 실제로 1990년대가 많이 남아 있는 거리기도 했다. 영화 초반에 찍은 건데 저때 왠지 뭉클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솜은 스타일링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당시의 영상과 잡지 등을 찾아본 이솜은 의상팀과 함께 동묘에 가서 여러 옷을 뒤져보기도 했다. 또한 메이크업을 통해서도 1990년대를 되살리기 위해 갈매기 눈썹에 선명하고 진한 립라인을 그리고, 머리는 볼륨헤어를 하는 등 디테일에 신경을 썼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솜, 불란서 감성 이솜 배우가 28일 오전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이며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의 비리를 파헤친다는 통쾌한 한 방을 담은 작품이다. 10월 개봉 예정.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솜, 불란서 감성 ⓒ 롯데엔터테인먼트

 
"집에서 앨범을 보다가 엄마의 젊은 시절의 사진을 봤다. 정말 멋쟁이셨더라. 가죽재킷에 목폴라에 목걸이가 멋져서 의상팀에 '이렇게 똑같이 입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실제로 그렇게 찍고 모니터를 하는데 사진 속 엄마와 제가 너무 똑같더라. 기분이 되게 묘했다." (이솜)

이종필 감독은 "꼭 담아보고 싶었던 걸 영화에 넣었다"며 지하철 플랫폼 신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요즘엔 스크린도어가 있고 각자 핸드폰을 보면서 지하철을 기다리는데, 예전에는 핸드폰도 스크린도어도 없었기 때문에 건너편에 있는 서로를 바라봤다. 그 감정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고아성-이솜-박혜수의 절친 케미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박혜수, 아이캔두잇! 박혜수 배우가 28일 오전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이며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의 비리를 파헤친다는 통쾌한 한 방을 담은 작품이다. 10월 개봉 예정.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박혜수, 아이캔두잇! ⓒ 롯데엔터테인먼트

 
고아성, 이솜, 박혜수의 '찐 케미'도 영화의 관전 포인트다. 세 사람은 실제로 서로 원해서 합숙을 할 정도로 친하게 지냈다. 막내인 박혜수는 "3일 촬영이면 3일 다 한 숙소에서 합숙했는데 촬영이 끝나고 이솜 언니가 저희에게 요리를 해준 적이 있다. 그 파스타가 제가 세상에서 먹은 것 중 제일 맛있는 파스타였다"며 행복했던 시간을 회상하기도 했다.

이종필 감독은 영화에 대해 "'정의가 승리한다'라거나 '개인은 미미해도 우리는 승리한다'는 식의 뻔한 메시지라도 그걸 새롭게 담으려 했다"고 어필했다. 이어 "신파나 억지 감동도 걱정 안 하셔도 된다. 그런 건 전혀 없다"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끝으로 고아성은 토익반답게 다음처럼 외치며 마무리 인사를 대신했다. 

"아이 캔 두잇, 유 캔 두잇, 위 캔 두잇!" (고아성)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회사비리 삼진아웃! 고아성, 박혜수, 이솜 배우와 이종필 감독이 28일 오전 열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5년 입사 8년차, 업무능력은 베테랑이지만 늘 말단이며 회사 토익반을 같이 듣는 세 친구가 힘을 합쳐 회사의 비리를 파헤친다는 통쾌한 한 방을 담은 작품이다. 10월 개봉 예정.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회사비리 삼진아웃! 고아성, 박혜수, 이솜 배우와 이종필 감독 ⓒ 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