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의! 이 글에는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의 주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보건 교사 안은영

보건 교사 안은영 ⓒ 넷플릭스

 
'안은영은 유감스럽게도 평범한 보건교사가 아니었다. 은영의 핸드백 속에는 항상 비비탄 총과 무지개 색 늘어나는 깔대기 형 장난감 칼이 들어있다' 

민음사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 아홉 번째 책, 정세랑 작가의 <보건교사 안은영>은 이렇게 시작된다. '보건교사'라는 정상적인 직업과 도저히 어울리지 않는 '키치적' 소품인 비비탄 총과 무지개 색 장난감 칼은 <해리 포터>에서 판크라스 역 9와 3/4 승강장을 통해 호그와트 행 기차를 타고 '마법'의 세계로 빠져들어가듯 '죽은 영혼'들이 만연한 세계로 들어갈 때 반드시 필요한 '입장권' 같은 것이다.

평범한 소년 해리와 함께 기차를 타고 떠나 호그와트 마법사들이 빗자루를 타고 둥둥 떠다니며 마법 지팡이를 휘두르는 세계를 수용해야, <해리 포터> 속 세계관에 심취할 수 있듯 <보건교사 안은영>은 보건교사인 안은영(정유미 분)이 죽은 자들이 남긴 욕망의 찌꺼기를 향해 장난감 칼을 휘두르는 이 엉뚱한 상상력의 세계를 인정해야만 키치 감성 충만한 <보건교사 안은영>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이경미 감독이 극대화시킨 소설의 상상력
 
 보건 교사 안은영

보건 교사 안은영 ⓒ 넷플릭스

 
독특한 상상력의 소설 <보건교사 안은영>이 지난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6가지 에피소드로 이뤄진 동명의 드라마로 돌아왔다. 시즌1의 감독은 <미쓰 홍당무>(2008)라는 전무후무한 여성 캐릭터를 탄생시킨 이경미 감독이다. 그간 주목 받아온 감독답게 <보건교사 안은영>이 가지고 있는 키치적 판타지 세계를 목련 고등학교 학생들, 그 중에서도 비주류적 삶에 보다 방점을 찍으며 B급 감성이 넘치는 영상으로 극대화했다. 

그렇기에 <보건교사 안은영>을 보다 보면, 과연 정세랑 작가의 세계를 이경미 감독만큼 재치있게 구축해 낼 수 있는 감독이 또 누가 있을까 싶다. 하지만 홍조 띤 얼굴로 삽질을 하던 <미쓰 홍당무> 속 양미숙(공효진)과 신들린 듯 방언에 가까운 몸부림을 보여주던 <비밀은 없다> 속 연홍(손예진)의 캐릭터에 대한 호불호가 명확하게 갈렸듯, 이번에도 시청자의 기호가 분명하게 갈릴 것으로 보인다. 

드라마는 안은영의 어린 시절을 통해 '젤리'의 세계로 시청자들을 인도한다. 남들이 볼 수 없는 것을 보는 어린 시절의 은영은 그런 남들과 다른 능력으로 인해 '심리 치료'를 받는 중이다. 그런 그녀의 옆에 엄마가 앉아있다. 당연한 듯했던 모녀 관계. 하지만 다음 장면에서 드라마는 은영의 눈 앞에서 녹아내리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며 은영이 보는 '죽음'의 세계를 시청자에게 각인시킨다. 

소설과 달리 문어 젤리, 옴벌레 젤리, 대왕 두꺼비 젤리 등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한 '퇴치 대상'은 안은영의 눈에만 보이는, 바로 죽은 자들이 남긴 '욕망'의 기운이다. 목련 고등학교 지하실에 흔적만 남은 연못에는 정인을 잃어 몸을 던진 슬픈 연인들의 '마음'들이 짖눌러져 있다. 뭔가 이상한 기운을 느낀 은영과 함께 지하실로 들어간 학교 설립자의 손자이자 한문 교사인 홍인표(남주혁 분)는 압지석 뒷면에 뭔가 적혀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손으로 돌을 들고, 그 순간 '정인'을 잃은 원혼들이 모여 거대한 대왕 두꺼비 젤리가 돼 튀어오른다. 기 기운에 전염된 학생 일부는 마치 좀비가 된 듯 이성을 잃고 소리를 지르며 옥상으로 향한다. 

물론 은영이 처음부터 '젤리'를 향해 칼을 휘둘렀던 건 아니다. 현재 은영의 모습은 극중 죽은 자의 모습으로 그녀를 찾아온 어릴 적 친구 강선의 도움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귀신'을 본다는 사실이 알려져 반 친구들에게 기피대상이었던 은영은 역시나 조폭 아버지를 두었다는 이유로 기피 대상이 된 강선과 짝이 된다. 남들과 다른 자신의 모습으로 인해 한껏 위축된 은영에게 강선은 '그림'을 통해 은영의 캐릭터를 구축해 준다. 그 후 은영은 죽은 자를 볼 수 있는 자신의 상태를 약점이 아닌 장점으로 승화시킨다. 장난감 칼과 비비탄 총을 든 '퇴마 히어로'로 거듭난 것이다. 

은영은 그런 강선의 독려에 힘입어 남들을 돕고 살 수밖에 없는 자신의 '소명'을 받아들인다. 하지만 그렇게 살 수밖에 없는 자신의 삶이 고달프고 버겁기도 하다. 그런 그녀의 '멘토'가 되어준 건 침술원 원장 화수(문소리 분)요, 그녀에게 에너지를 통해 힘을 준 건 홍인표(남주혁 분)이다. 젤리들과 싸우다 '방전'되면 남산에 올라가 연인들의 기를 받고, 절을 전전하던 은영은 인표를 둘러싼 에너지를 발견하고 그의 손을 잡는 것을 통해 기를 충전한다. 

이경미 감독이 B급 감성의 향연처럼 펼쳐놓은 목련 고등학교 내에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통해 은영과 젤리와의 대결을 풀어가던 드라마는 매켄지(유태오), 은영의 어릴 적 친구 김강선, 그리고 옴잡이 혜민을 등장시키며 그저 이 드라마가 해괴한 명랑 판타지만이 아님을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여린 존재들의 아름다운 싸움 
 
 보건 교사 안은영

보건 교사 안은영 ⓒ 넷플릭스


은영과 같은 능력을 가진 매켄지는 마치 보호막에 둘러싸인 듯한 인표에게 접근하고 그런 그의 '음모'를 알아챈 은영은 매켄지와 대립한다. 여기서 매켄지는 일말의 경제적 이득도 없이 사명감만으로 '죽은 자들의 욕망'과 맞서는 은영에 대해 어리석다며 비웃는다. 

결국 드라마는 자신의 이익만을 쫓는 이들의 '욕망'이 목련 고등학교에서 벌어지는 '기괴한 사건'들을 자초했음을 드러낸다. 

그리고 그런 욕망의 맞은편에 은영, 혜민과 같은 '여린 자'들의 싸움이 있다. 귀신을 본다는 이유로 왕따를 당하던 은영이나, 교통사고로 인해 다리를 저는 인표는 세상에서 주목받지 못하거나 따돌림을 당하던 사람들이다. 하지만 그들은 그럼에도 세상을 구해야 한다는 '당위적 사명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여린 존재들의 당위적 사명감은 특히 옴잡이 혜민의 에피소드를 통해 절정을 이룬다. 백제 시대부터 목련 고등학교 근처 5.38km 반경 내에서 '재수 옴붙게' 만드는 옴 젤리들을 잡아먹어왔던 옴잡이 혜민은 수십 차례 인생을 거듭 살고 있다. 빈 속에 옴을 먹으면 속이 쓰려 연신 음식을 쑤셔넣고 은영에게 와서 제산제를 통째로 받아가는 혜민은 친구들을 사귀며 스무 살 넘게 살고싶다는 '소망'을 지니게 된다. 

하지만 그런 소박한 소망에도 불구하고 혜민은 그를 돕겠다는 은영 앞에서 주저한다. 자신이 자신의 행복을 따라 사는 것이 곧 친구들에게 '재수를 옴붙게'만드는 결과를 초래할까봐. 이를 원작자 정혜랑은 '여린 존재들의 아름다운 싸움'이라 정의한다.

아름답다고 했지만 싸움은 처절하다. 제 아무리 인표가 손을 잡아준다 해도 은영 또한 버거운 싸움에서 도망치고 싶어 한다. 오랫동안 옴잡이로 살아온 혜민에게 자신의 생을 찾아주듯 은영 역시 평범한 삶을 꿈꾸기도 한다. 하지만 히어로물의 정석처럼 결국 은영은 목련고등학교로 돌아온다. 여전히 'XX'을 외치지만 이제 은영은 불안하면 화수에게 달려가던 그때의 은영이 아니다. 기괴한 명랑 판타지의 끝에 만난 건 결국 '아름다운 인간'의 진정성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