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툰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가 올 가을을 포근히 물들일 예정이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가 청춘 로맨스를 표방하며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유발할 예정이다. 
 
24일 오후 <경우의 수>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주연 배우인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과 최성범 감독이 참석했다.

10년에 걸친 두 남녀의 우정과 사랑
 
'경우의 수' 신예은-옹성우, 짝사랑 안녕 신예은과 옹성우 배우가 24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는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청춘 로맨스 드라마다. 2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

▲ '경우의 수' 신예은-옹성우, 짝사랑 안녕 신예은과 옹성우 배우가 24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는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청춘 로맨스 드라마다. 2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 ⓒ JTBC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로,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 경우연(신예은 분)과 이제야 자신의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이수(옹성우 분)의 서툴고 진실한 로맨스를 그린다.

이 작품의 연출은 맡은 최성범 감독은 앞서 <오렌지 마말레이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의 청춘물을 선보인 바 있다. 그에게 <경우의 수>가 전작들, 혹은 다른 청춘 드라마들과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 묻자 다음과 같은 답변이 돌아왔다.

"인물들의 오래된 서사와 관계성이 다른 청춘 드라마와의 차별점이다. 어떤 우연한 계기로 인연이 시작되는 게 아니라 친구로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이 긴 시간동안 서로에게 스며들며 변화해나가는 관계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최성범 감독)

이런 풋풋하고 서툰 청춘 로맨스의 남자주인공 이수 역은 옹성우가 맡았다. 이수는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사진작가로, 자신을 짝사랑하는 친구 경우연을 어느 순간부터 신경 쓰기 시작하는 마음을 잔잔히 그려낼 예정이다. 옹성우는 이수라는 캐릭터에 관해 "시크다가도 유쾌하고, 다정한 매력이 있다"며 "그런 성격들이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첫인상을 밝혔다.
 
'경우의 수' 옹성우, JTBC의 아들 옹성우 배우가 24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는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청춘 로맨스 드라마다. 2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

▲ '경우의 수' 옹성우 ⓒ JTBC

 
옹성우와 호흡을 맞추게 된 여주인공은 신예은으로 그는 <경우의 수>에서 이수를 10년 동안 짝사랑하는 캘리그라퍼 경우연을 연기한다. 연기를 위해 캘리그래피를 직접 배웠다는 신예은은 "정말 어려운 직업인 것 같다. 가만히 앉아서 글씨만 쓰는 게 아니라 지금 내 상태와 감정을 담아서 마치 그림을 그리듯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끈기가 필요한 캘리그라피란 직업에 경우연이란 인물이 잘 어울린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김동준은 첫사랑에 대한 후유증을 지닌 온준수를 연기한다. 경우연을 만나면서 상처로 닫힌 마음이 조금씩 열리기 시작하여, 이수와 삼각관계를 이룬다. 김동준은 "준수는 우연에게 키다리아저씨 같은 사람"이라며 "한 사람을 지켜줄 수 있는 온화한 인물"라고 설명했다. 

신예은 "옹성우, 굉장히 유머러스 해"
 
'경우의 수' 신예은, 사랑은 짝사랑 신예은 배우가 24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는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청춘 로맨스 드라마다. 2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

▲ '경우의 수' 신예은 ⓒ JTBC

 
신예은과 옹성우는 서로에 대해 느낀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신예은은 "옹성우씨를 보기 전에는 시크하고 도도할 줄 알았는데 실제로 만나 뵈니까 굉장히 유머러스하더라"며 "극중 캐릭터인 이수의 매력을 고스란히 가지고 있어서 놀랐다"고 말했다. 

"실제로도 우린 이수와 경우연 같은 호흡인 것 같다. 평소에 '지금 나를 대하는 게 이수인지, 옹성우인지 헷갈린다'고 말할 정도다." (신예은)

옹성우도 신예은의 이 말을 긍정하며 "친구에서 연인으로 옮겨가는 10년 지기의 모습을 연기해야 하니까 (실제로도) 그렇게 다가가고 싶었고 그러다 보니 더 편하고 가까워진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성범 감독도 "싱크로율이 높다"고 인정하며 "옹성우씨는 차가우면서도 동시에 다정한 말투, 분위기 있는 점이 이수와 같다. 신예은씨는 평소엔 무척 해맑고 밝은데 촬영에 딱 들어가면 프로페셔널한 모습이 나오는 점에서 경우연과 같다"고 밝혔다. 
'경우의 수' 김동준, 깨끗한 미소 김동준 배우가 24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는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청춘 로맨스 드라마다. 2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

▲ '경우의 수' 김동준 ⓒ JTBC


끝으로 옹성우는 이 드라마의 관전포인트를 짚어주기도 했다. 

"사람들이 살아가다보면 관계가 엇갈리고 서로 어긋나는 순간들이 찾아오잖나. 하지만 그런 순간에 서로의 속마음을 확인하는 기회도 오는 것 같다. 이수와 경우연의 그런 순간들을 유심히 봐주시고 그 마음을 따라가주시면 좋을 것 같다." (옹성우)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김동준, 사랑스런 선남선녀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배우가 24일 오후 열린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는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청춘 로맨스 드라마다. 2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

▲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김동준, 사랑스런 선남선녀 ⓒ JTB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