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주역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주역들. 왼쪽부터 서영희, 김성오, 신정원 감독, 이정현, 이미도, 양동근. ⓒ (주)더 콘텐츠온

 
<시실리 2Km> <차우> 등 독특한 코미디물로 마니아의 사랑을 받아온 신정원 감독이 8년 만에 상업영화로 복귀했다. 

이정현, 서영희, 이미도, 양동근, 김성오 등이 한데 뭉친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언론 시사가 22일 열린 가운데 영화 주역들이 라이브 화상 컨퍼런스를 통해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는 일명 죽지 않는 외계 생명체인 언브레이커블을 우연히 여고 동창 3인방이 대적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시나리오는 장항준 감독과 신정원 감독 합작의 결과물이었다. 주인공이 여성 3인인 것과 외계인 침략 설정에 신 감독은 "10여 년 전 완성된 시나리오에 제가 상상력을 보탠 것"이라며 "요즘 젠더 이슈도 있고, 사실 남자들에게 차별당할 수 있는 말이긴 하지만 여자들이 더 우월하다 생각하는 사람이다. <델마와 루이스>나 <차우> 속 수련처럼 강인한 여성을 그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주역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에서 여고 동창 3인방으로 출연한 배우 서영희, 이정현, 이미도(왼쪽부터) ⓒ (주)더 콘텐츠온

 
SF와 액션,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 요소가 담긴 영화에 대해 한 취재진이 궁극적으로 전달하고픈 메시지가 무엇인지 묻는 말에 신정원 감독은 "결국 바람피우지 말라는 것이다"라며 작품에 담긴 본인의 생각을 재치 있게 전했다.

배우들은 하나같이 감독에 대한 신뢰감을 출연 이유로 꼽았다. 이정현, 서영희, 양동근 등은 "전작들을 너무 재밌게 봤다. 대사들에 매료됐다"며 이번 현장 역시 유쾌했음을 말했다. 특히 여러 대사 중 양동근이 어떤 사건을 겪고 기억을 잃은 뒤 만나는 사람마다 "초등학교 어디 나왔어요"라고 묻는 말이 가장 웃겼다고 출연진들은 꼽았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주역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에 출연한 배우 양동근, 이미도. 영화에서 커플로 등장한다. ⓒ (주)더 콘텐츠온

 
극 중 언브레이커블의 정체를 쫓는 닥터 장 역의 양동근은 "평소에 제가 재밌는 성격이 아니라 진지하게 매 순간 임했다. 제가 연기한 게 코미디였는지 잘 모르겠지만 재밌게 느껴진 게 있다면 감독님 덕"이라며 "그 초등학교 대사 역시 저는 정말 왜 웃긴지 전혀 이해가 없었지만 충성하는 마음으로 해본 것이다. 배우분들이 그걸 보고 가장 웃겼다고 하는데 마치 우리가 평소에 소중함을 잘 모르는 공기와 같은 대사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신정원 감독은 8년 만에 상업영화에 복귀하는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작품 하나하나 하는 게 자신을 소진시키는 것 같다"고 운을 뗀 신 감독은 "세 작품을 해놓고 소진됐다가 지난 8년간 충전한 뒤 이번에 쏟아부은 것 같다. 개인적으론 사랑스러운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영화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