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EVERGLOW)가 강렬하고 과감한 여전사로 변신했다. 지난 2월 첫 번째 미니앨범 < 레미니선스(reminiscence) > 이후 약 7개월 만에 돌아온 이들은 더 당찬 모습으로 성숙을 알렸다. 21일 오후 에버글로우의 두 번째 미니앨범 < -77.82X-78.29 >의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에버글로우의 세계관 이어갈 것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일단 앨범명이 독특하다. 무슨 의미일까. 이 질문에 이유는 "저희도 앨범명을 보고 되게 놀랐고, 앨범명을 외우기까지도 굉장한 시간이 걸렸다"고 털어놓으며 "지금까지 나온 앨범에 에버글로우의 세계관이 담겨져 있고, 그런 맥락으로 이번 앨범명도 지어졌는데 아직은 비밀이지만 저희 세계관을 찾아가시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완성된 세계관이 드러날 때까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 -77.82X-78.29 >는 그동안 에버글로우가 시도하지 않았던 강렬한 퍼포먼스와 확장된 음악적 스펙트럼이 돋보이는 앨범이다. 타이틀곡은 '라 디 다(LA DI DA)'로 업템포 일렉트로팝과 레트로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신선한 레트로 댄스 감성을 극대화한 노래다. 현재의 어지러운 시대 속에서 잘난 척하며 불만에 가득 차 있는 헤이터들을 향한 의미심장한 경고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여전사와 같은 카리스마를 표현하기에 알맞은 노래인 타이틀곡 '라 디 다' 외에도 강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수록곡까지 총 4곡이 앨범에 담겼다. 특히 타이틀곡은 에버글로우가 그동안 선보여왔던 강렬한 퍼포먼스에서 더욱 강렬해져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런은 "저희가 보여드렸던 퍼포먼스보다 한층 더 과감하다"며 "한 번도 시도하지 않은 것들을 시도했다"고 소개했다.

"음악적으로 에버글로우의 스펙트럼을 넓히기 위해 노력했다. 강렬함이 주되지만 또 그 안에서 통통 튀는 느낌도 있는 타이틀곡이라고 생각한다." (시현)

'라 디 다' 뮤직비디오도 특별한 스토리로 꾸며졌다. 에버글로우는 현재의 어지러운 시대에서 소외된 계층과 절망에 빠진 젊은 세대들을 위해 싸워나가며 그들을 위로하는 여전사로 분했다. 멤버들은 보다 강렬한 콘셉트로 뮤직비디오 속에서 카리스마를 가감 없이 뿜어냈다.

"무대를 불태우겠다"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위에화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7개월 만에 컴백이다 보니 "예전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하고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특히 노래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보컬연습을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라 디 다'로 무대를 불태우는 게 목표다. 이번 활동으로 무대를 불태우겠다."

무대를 불태우겠다는 여전사다운 강렬한 포부를 드러낸 에버글로우. 멤버 아샤는 "저희 에버글로우의 강점은 퍼포먼스와 중독성 있는 노래라 생각하는데, 이번 활동에서 대중의 눈과 귀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퍼포먼스와 노래로 더욱 강점을 부각한 것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여전히 아쉬운 부분도 많지만 지금보다 더 노력해서 완벽한 에버글로우가 되도록 하겠다." (아샤)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에버글로우가 2집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위에화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