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모리뉴 감독과 손잡는 손흥민

경기 후 모리뉴 감독과 손잡는 손흥민 ⓒ EPA/연합뉴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 첫 한 경기 4골을 폭발시켰다.

토트넘 홋스퍼 FC에서 활약하고 있는 손흥민은 20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사우스이스트 잉글랜드 햄프셔주 사우스햄튼의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사우스햄튼 FC와의 원정경기에서 무려 4골을 폭발시켰다. 경기는 4골을 터트린 손흥민과 1골 4어시스트로 '도우미' 역할을 확실히 해준 해리 케인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이 5-2로 역전승을 거두며 리그 첫 승을 따냈다.

한편 토트넘 구단은 20일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했던 측면 공격수 가레스 베일과 윙백 세르히오 레길론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만약 베일이 오른쪽 측면에서 소위 '반대발 윙어'로 활약해 줄 수 있다면 토트넘은 손흥민-케인-베일로 이어지는 스피드와 결정력을 겸비한 '월드클래스 삼각편대'를 구축할 수 있다.

분위기를 반전시킨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동점골

손흥민은 지난 14일 에버튼 FC와의 1라운드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으로 활약했지만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이지 못한 채 팀의 0-1 패배를 지켜 봤다. 손흥민은 17일 불가리아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와의 유로파리그 2차 예선에서도 인상적인 장면을 보여주지 못했다. 토트넘은 2명이 퇴장 당한 로코모티브에게 2-1로 간신히 역전승을 거뒀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공격수 손흥민은 혹평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하지만 첫 두 경기의 부진에도 손흥민에 대한 조제 모리뉴 감독의 신뢰는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손흥민은 사우스햄튼과의 2라운드 경기에서도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공격 삼각편대를 구성하며 선발출전했다. 시즌 개막 후 토트넘이 치른 공식경기에서 손흥민은 한 번도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 적이 없다.

손흥민은 전반 4분 왼쪽 측면 돌파에 이은 긴 크로스가 맷 도허티의 헤더 패스에 이어 케인의 발리슛으로 연결되며 선제골에 기여하는 듯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골이 취소됐다. 토트넘은 전반 32분 사우스햄튼의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전반 흐름을 내주는 듯했다. 하지만 토트넘에는 한 번의 움직임으로 경기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탕기 은돔벨레와 케인으로 이어진 패스를 받아 패널티 박스 오른쪽으로 한 번 치고 나간 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케인의 패스가 다소 길었지만 손흥민은 폭발적인 스피드로 수비들을 제치며 공을 소유했고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도 정확한 슈팅으로 사우스햄튼의 알렉스 맥카시 골키퍼를 꼼짝 못하게 만들며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왼발로 2골, 오른발로 2골씩 기록한 손흥민의 득점

손흥민의 기세는 후반에도 멈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 1분 만에 케인의 전진 패스를 받아 빠른 스피드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후 골키퍼와 1:1 상황을 만들어 왼발슈팅으로 가볍게 사우스햄튼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추가시간에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함께 또 하나의 골을 기록하며 약 3분 동안 멀티골을 터트렸다. 

지난 2015년 토트넘 입단 후 한 번도 리그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지 못했던 손흥민은 후반19분 드디어 5년의 한(?)을 푸는데 성공했다. 손흥민은 뒷공간을 무너트리는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1 상황을 만든 후 오른발로 가볍게 마무리하며 프리미어리그 첫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교체투입된 에릭 라멜라가 반대편에서 손흥민과 함께 달려 주면서 사우스햄튼의 수비가 손흥민에게 집중될 수 없었다.

손가락 3개를 펴 보이며 해트트릭을 자축했지만 손흥민은 세 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27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케인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컨트롤한 후 왼발 슈팅으로 이날 경기 4번째 골을 기록했다. 케인은 손흥민이 기록한 4골을 모두 어시스트했고 후반37분에는 직접 골까지 기록하면서 무려 5개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고 39분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 아웃됐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첫 2경기에서 하나의 공격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했다. 성급한 축구팬들은 손흥민이 최악의 시즌을 보내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2라운드 경기에서 한 경기 4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단숨에 에버턴의 도미닉 칼버트 르윈과 함께 리그 득점 공동 선두로 뛰어 올랐다. 역시 세상에서 가장 쓸데없는 걱정은 대한민국의 '월드클래스' 손흥민의 실력을 의심하는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