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양키스전 대패를 전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뉴욕 양키스전 대패를 전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활약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뉴욕 양키스에 대기록을 헌납하며 '싹쓸이' 패배를 당했다.

토론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양키스와의 원정경기에서 7-10으로 패하며 3연전을 모두 내줬다.

연패 탈출을 노린 토론토는 '깜짝 선발'로 나선 줄리안 메리웨더가 1회 말에만 2실점을 하며 흔들렸으나, 곧이어 타선이 3회 초 2점을 올려 2-2 동점을 만들면서 경기 초반까지 팽팽하게 맞섰다.

그러나 구원투수로 나선  체이스 앤더슨이 무너졌다. 양키스는 브렛 가드너의 2점 홈런을 시작으로 3명의 타자 연속 홈런을 터트렸고, 한 타자를 건너뛰고 장칼로 스탠턴과 글레이버 토레스의 연속 홈런까지 나오며 대거 7점을 올렸다.

한 이닝 5홈런은 양키스 구단 최초이자 메이저리그 역사에서도 7차례 밖에 나오지 않은 진기한 기록이다. 또한 토론토와의 앞선 2경기에서 13홈런을 터트린 양키스는 이날까지 메이저리그 최초로 3경기 연속 6홈런 이상 터뜨린 팀이 됐다.

토론토는 9회 초 마지막 공격에서 4점을 만회하며 3점 차까지 따라붙었지만, 투수진의 대량 실점을 만회하기는 역부족이었다. 양키스는 마무리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을 투입해 토론토의 추격을 뿌리쳤다.

양키스의 선발로 나선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는 7이닝 7피안타(2피홈런)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2패)째를 챙겼다.

결국 연패 탈출에 실패한 토론토는 이번 3연전을 통해 양키스에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내주며 3위로 밀려났고, 격차도 2.5경기로 늘어났다. 아메리칸리그 순위도 7위를 기록하며 8위까지 주어지는 와일드카드 티켓을 겨우 따낼 수 있는 상황이다. 

토론토는 최근 투수진이 부진에 빠지면서 1선발을 맡고 있는 류현진에 대한 의존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대로 간다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더라도 '들러리'가 될 수밖에 없기에 반전이 절실해졌다.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은 오는 30일 개막하며, 류현진은 토론토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로 나설 것이 유력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