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뮬란> 포스터.

영화 <뮬란> 포스터.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1990년대 시작해 2000년대를 건너뛰다시피 한 후 2010년대 들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어 큰 성과를 내고 있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실사화 프로젝트. 특히 작년에는 <알라딘>과 <라이온 킹>의 기록적인 흥행으로 성공한 한 해가 됐다. 그리고 대망의 2020년, 첫 타자는 <뮬란>이다. 이 시대에 걸맞은 여성 서사물이 어떻게 표현될지 기대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뮬란>은 개봉을 앞두고 악재에 악재가 계속 터졌다. 우선, 2019년 8월 중순 홍콩 민주화 운동 당시 <뮬란>에서 '뮬란' 역으로 분한 유역비가 SNS를 통해 홍콩 경찰 옹호의 메시지를 전했다. 직후 <뮬란> 보이콧 운동이 시작되었다. 개봉 예정 6개월 전이었다.

그 사이 코로나19가 전 세계, 특히 미국을 크게 강타한다. 거의 모든 영화관이 문을 닫을 지경이 되니, 제작배급사로서는 개봉을 연기할 수밖에 없었다. <뮬란> 개봉은 무기한 연기되다가 9월 4일 디즈니+로 공개되었고 한국을 비롯한 몇몇 국가에서는 극장에서 개봉했다. 그러던 차, 엔딩의 'special thanks' 부분에 위구르족 인권 탄압과 관련된 단체가 다수 수록되어 큰 물의를 빚었다. 

개봉도 하기 전부터 타격을 받은 <뮬란>이었지만 영화 내적인 부분에서 드라마틱한 통찰과 영감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감에 영화를 봤다. 20여 년 전 애니메이션 <뮬란>이 준 감동보다 나을 수도 있다는 믿음과 함께 말이다. 

아버지 대신 남장하고 참전한 뮬란

 
 <뮬란> 스틸컷

<뮬란> 스틸컷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중국 고대, 과거 유연족과의 전쟁에서 다리를 다친 상이군인 화조우에겐 두 딸이 있다. 작은딸 화슈는 평범한 반면 큰딸 화뮬란은 어려서부터 무예가 남달랐다. 남자아이처럼 행동하며 조신하지도 못했다. 커서 시집 갈 나이가 되었을 때, 마을 중매쟁이에게 시집 잘 가는 법을 전수받고자 하는데 큰 실수를 저지르며 실패하고 만다. 그녀 때문에 집안의 명예는 곤두박질친다. 

얼마 후, 옛 전쟁의 패배를 만회하고자 유연족의 추장 보리 칸이 침입한다. 황제는 모든 가족당 한 명의 남자가 출전해야 한다는 칙명을 내리며 대항한다. 뮬란의 가족엔 상이군인 화조우밖에 없었던 바, 살아남지 못할 게 분명한 전쟁터로 갈 준비를 한다. 그것이 집안의 명예를 되찾는 일이기도 했다.

하지만, 뮬란으로선 그 모습을 지켜볼 수 없었기에 아버지의 갑옷과 검을 훔쳐서는 집결지로 향한다. 가서는 목소리를 낮추고 굵게 해 남자처럼 보이게 행동한다. 

유연족과의 전투가 시작되고, 뮬란은 여지없이 실력을 뽐낸다. 개인의 실력도 좋지만 전투의 전체적 전황을 살피는 데도 탁월했다. 하지만, 그녀는 마음껏 좋아할 수도 기를 펼칠 수도 없다. 여자가 입대를 하는 건 명백한 불법이거니와 평생에 걸쳐 기를 펼치면 안 된다고 교육받아 왔기 때문이다. 결국 남자인 척 하던 뮬란은 여성의 본 모습으로 돌아가는데, 과연 그녀의 앞날은 어떻게 될까.

한마디로 '실망이다'

영화 <뮬란>에 대해 한마디로 말하자면, '실망이다'. 원작 애니메이션을 본 이라면, '원작을 많이 따르려 했는데 원작에 한계가 있으니 어쩔 수 없는 게 아니냐'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그런가 하면, 원작을 따르려 했다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냐'고 할 수도 있겠다.

한편, 디즈니에서는 원작 애니메이션이 아닌 원전이 되는 '목란사'를 기반으로 했다고 알렸다. 많은 고전이 여성 서사에 기반한 스토리와 메시지로 중무장하며 리메이크되고 있다. 그런 면에서, '목란사'라는 고전은 애초에 여성이 주인공이자 그녀의 치밀한 성장과 기막힌 변화가 드라마틱하면서도 진지한 메시지를 전한다. 하지만, 영화 <뮬란>은 영화 외적인 걸 차치하고라도 내적인 면을 잘 보여주지 못했다.

가장 큰 오점은 성장의 부재라 하겠다. 뮬란은 '성차별적 세상의 부조리에 맞서 여성으로서 바꿔 보겠다'라는 생각으로 전쟁에 나선 게 아니라 지극한 효심의 일환으로 나선 것이다. 이후, 몸과 마음을 단련하고 깨닫고 변하면서 당당한 여성으로 세상을 바꾸게 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 뮬란은 애초에 특출난 '기'를 지니고 있다고 설정되어 있다. 여자이기에 그걸 폭발시키지 못했다는 설정인 것이다.

퀄리티가 메시지를 따르지 못하다

영화의 전반적인 퀄리티가 상당히 낮다. 메인 빌런이라고 할 만한 캐릭터가 유연족 대장 보리칸을 돕는 '마녀' 정도인데, 그녀조차 빌런다운 면모를 보여주지는 못한다. 사령관 텅 장군이 엄청난 무술 실력에도 불구하고 별 역할을 해 주지 못하는가 하면, 황제는 무공 실력을 뽐내지만 허무하게 잡히고도 하며, 뮬란과 함께 훈련했던 병사들은 유연족 최고의 실력자들을 별 탈 없이 무찌르기도 한다. 

결국 무엇 하나 제대로 잡지 못한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진지한 와중에, 대놓고 드러내는 메시지와 실망의 금자탑을 쌓은 유역비의 연기력, 애매하기 짝이 없는 액션과 살짝의 유머가 뒤죽박죽 섞였다. 하여, 영화 외적의 잡음 때문에 영화 내적의 장점들이 묻혔다고 말할 수가 없는 것이다. 오히려 영화 외적의 잡음 덕분에 이 영화를 향한 관심이 더욱 증폭되는 게 아닌가 싶다. 영화 자체로만 보면, '불합격'이니 말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