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영화 <뮬란>을 둘러싼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디즈니 영화 <뮬란>을 둘러싼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중국 정부가 최근 디즈니의 신작 영화 <뮬란>에 대한 홍보 및 보도를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11일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정부가 자국 주요 언론사에 <뮬란>에 대한 보도 금지 지침을 내렸다"라고 보도했다(관련 기사 : "디즈니가 중국과 부끄러운 타협"... 영화 '뮬란' 보이콧 확산).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나 디즈니 측은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관계자들은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권 탄압과 관련한 해외의 비판 여론 때문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유역비, 이연걸, 공리 등 중국의 유명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고, 중국의 전통 설화를 바탕으로 한 <뮬란>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영화 시장인 중국 시장을 겨냥해 만든 '맞춤형 영화'라고 설명했다.

다만 <뮬란>은 중국 개봉을 앞두고 있으나, 인권 탄압 논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극장 상영 제한 등으로 중국의 보도 금지 지침이 있기 전부터 영화의 흥행은 어려울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앞서 주요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가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이 벌어지는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뮬란> 촬영을 진행했고, 여기에 협조한 당국 기관에 공개적으로 감사를 표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유엔과 국제 인권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최소 100만 명에 달하는 이슬람 교도들을 강제수용소에 구금하며 탄압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디즈니는 지난 4일 자사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뮬란>을 온라인 개봉하면서 엔딩 크레딧에 촬영에 협조한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투루판 공안국에 감사를 전한다"라는 내용을 담았다. 투루판 공안국은 위구르족 강제 수용소를 관리하는 기관이다. 

디즈니 측 "제작에 도움 준 당국에 감사 표하는 것은 관행"

디즈니는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으나, 크리스틴 맥카시 디즈니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주최한 엔터테인먼트 산업 관련 화상회의에서 "영화 제작에 도움을 준 국가의 정부나 지방 당국에 감사를 표하는 것은 일반적인 관행"이라고 주장했다.

맥카시 CFO는 "<뮬란>은 주로 뉴질랜드에서 촬영했지만, 중국이라는 배경의 독특한 풍경과 지리를 정확히 묘사하기 위해 중국 내 20여 곳에서도 촬영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서 촬영하려면 허가를 받아야 하고, (허가는) 중국 정부로부터 나온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뮬란>의 엔딩 크레딧에 뉴질랜드와 중국 정부, 지방 당국에 대한 감사를 모두 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 언론과 인권 운동가들은 디즈니가 영화의 상업적 성공을 위해 위구르족을 탄압하는 중국 정부와 타협한 것이라며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