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 USA투데이/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이달의 투수, 이달의 신인 수상에 실패했다.

MLB닷컴은 3일(한국시간) '이달의 선수' 수상자 명단을 공개했다.

아메리칸리그 이달의 투수는 셰인 비버(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차지했다.

MLB닷컴은 "비버는 8월에 6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1.63을 올렸다. 비버보다 좋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투수는 류현진뿐"이라며 류현진이 비버의 경쟁자였음을 인정했다.

류현진은 8월 5경기에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1.29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8월 29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 6회 2사 만루에서 라이언 마운트캐슬의 땅볼 타구를 잡은 토론토 3루수 트래비스 쇼가 악송구를 범해 2실점 했다. 처음에는 2실점이 모두 자책점으로 표기됐으나, 다음날 2실점 1자책으로 정정됐다. 류현진으로서는 1자책도 아쉬웠으나, 손해를 보고도 아메리칸리그 8월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했다.
 
 투구하는 김광현

투구하는 김광현 ⓒ AP/연합뉴스


그러나 이번 '이달의 투수상'은 7월 기록까지 합산해 정한 터라 7월 두 차례 등판에서 부진했던 류현진에게 불리했다.

비버는 7·8월 8경기에 등판해 6승 평균자책점 1.20을 올렸다. 류현진의 7·8월 성적은 7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2.92다.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시카고 컵스)는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상을 받았다. 다르빗슈는 7·8월에 6승 1패 평균자책점 1.47을 올렸다.

내셔널리그 이달의 신인은 제이크 크로넨워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차지했다. 크로넨워스는 7·8월에 타율 0.356, 4홈런, 17타점으로 활약했다.

김광현도 7·8월 5경기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0.83, 8월 4경기 2승 평균자책점 0.44로 호투했지만, 표심을 얻지는 못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