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수빈 리베로는 이날 경기에서 무려 72.73%의 리시브 효율을 기록했다.

도수빈 리베로는 이날 경기에서 무려 72.73%의 리시브 효율을 기록했다.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이 8월 31일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여자부 A조 두번째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3-0(25:18, 25:20, 26:24)으로 꺾으며 A조 1위를 확정지었다.

김연경과 이재영이 전후위를 오가며 35점을 합작했는데, 센터를 포함하여 4명의 선수가 같이 공격 준비를 하자 IBK기업은행 선수들이 블로킹, 수비 위치에 미리 자리하기가 쉽지 않았다.

또한 디그가 되었을 때 어느 선수가 수비를 해도 팀에 또 다른 에이스 공격수가 이단연결된 공을 처리해 주면서 손쉽게 점수 차를 벌리는 모습이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막강한 공격력 말고도 흥국생명의 탄탄한 리시브 또한 돋보였다. 흥국생명은 50%의 팀 리시브 효율을 기록하며 이다영 세터가 별다른 움직임 없이 안정적으로 토스할 수 있게 서브를 올려주었다.

김연경, 이재영도 리시브가 완벽했지만, 도수빈 리베로가 무려 72.73%의 리시브 효율을 기록했다. 

박미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공격뿐만 아니라 리시브도 미팅이 있다. 도수빈 선수가 리시브를 받는 미팅이 좋아서 세터가 두 번째 토스를 잘할 수 있게 부드럽게 올려준다"며 칭찬했다. 이어 "새로운 스타가 나와야 되지 않겠느냐"며 "도수빈을 키울 것"이라고 작심한 듯 덧붙였다.

김연경도 도수빈에 대해 "앞으로 더 잘할 것 같다"고 말하면서 "(자신이) 많이 믿고 있는 리베로 중 하나이다"라고 치켜세웠다.

레전드 선수인 김해란이 은퇴하며 흥국생명의 리베로 포지션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우와는 달리 도수빈이 김해란의 빈자리를 잘 메워주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또 다른 리베로 스타의 탄생을 예고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배구가 너무 좋아서, 뭐라도 기여하고 싶어서 글을 쓰는 저널리스트(journalist)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