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 포스터.

영화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 포스터. ⓒ ?찬란

 
제2차 세계대전의 핵심 나치 전범, 히틀러를 비롯해 괴벨스, 괴링, 힘러, 헤스, 카이텔, 하이드리히, 보어만, 항케, 아이히만, 칼텐브루너, 뮐러 등 이름을 아는 이만 나열해도 일일이 세기 힘들 정도이다. 당연히 그들을 향한 암살 시도 또한 수없이 많았다. 하지만 성공률은 0%로 수렴된다. 영화로도 만들어진 히틀러 암살 미수 사건도 있듯, 완벽한 계획과 실행에도 불구하고 성공하지 못했던 것이다. 

와중에 제2차 세계대전 유일의 핵심 나치 암살을 성공시킨 적이 있다. 라인하르트 하이드리히로, 국제형사경찰기구(현재의 인터폴) 6대 총재이자 국가보안본부 초대 본부장이자 게슈타포 2대 국장으로 있던 그가 1941년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 즉 체코의 2대 총독으로 부임해서는 이듬해 암살 작전에 의해 생을 마감한 것이다. 그로 말할 것 같으면, 홀로코스트 총책임자 힘러 아래에서 홀로코스트를 계획하고 실행에 옮기게 한 장본인이며 게슈타포의 악명을 친히 만든 장본인이기도 하다.

라인하르트 하이드리히 암살 작전은 '유인원 작전'이라 이름 붙여졌는데, 특히 영화로 많이 만들어졌다. 암살 성공 이듬해 <사형집행인도 죽는다>를 비롯 70년대 <새벽의 7인>과 2010년대 <앤트로포이드(유인원)>까지 말이다. 소설로는 < HHhH >가 있는데, 이를 원작으로 한 영화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가 가장 최근에 만들어진 하이드리히 암살 작전 관련 콘텐츠라 하겠다. 개인적으로 소설 < HHhH >를 봤는데, 영화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가 훨씬 좋았다. 

라인하르트 하이드리히 암살 작전의 전말

해군 장교 라인하르트 하이드리히는 무도회장에서 리나를 만나 좋은 관계를 이어가며 약혼하기에 이른다. 그녀는 몰락한 귀족 가문 출신으로, 가문을 일으키고자 혈안이 되어 있다. 하지만 하이드리히의 전 여자친구가 군에 고발하여 하이드리히는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다. 강제로 예편당한 것이다. 실의에 빠져 있던 그를 구해낸 건 다름 아닌 리나, 그녀는 가문을 일으키려는 수단으로 나치를 선택했고, 인맥으로 최고의 수뇌부 힘러를 하이드리히에게 소개해 준다. 하이드리히는 곧 실력을 발휘해 힘러의 최측근이자 나치 정보부의 핵심이 된다. 

자기를 알아준 나치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악행을 저지르는 하이드리히. 한편, 승승장구하는 하이드리히의 곁엔 그런 하이드리히와 같이 있고 싶은 아내 리나가 있었다. 하지만, 그녀의 간곡한 바람과 달리 하이드리히는 점점 더 그녀로부터 멀어질 뿐이다. 하이드리히는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 총독으로 부임해 프라하로 향한다. 

악명의 종착점 보헤미아-모라바 보호령 총독직을 마치면, 그는 더 높이 올라갈 참이었다. 영국에 망명해 있던 체코슬로바키아 망명 정부는 결단을 내리고 하이드리히를 암살하기 위해 체코슬로바키아 군인을 선별해서 급파한다. 세세한 계획과 작전으로 하이드리히 암살에 성공한 이들은 과연 무사할 수 있을까. 

괴물이 된 하이드리히, 그리고 그 이후
 
 영화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 스틸 이미지

영화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 스틸 이미지 ⓒ 아이 엠

 
영화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는 크게 2가지 이야기를 품고 있다. 평범한 군인이었던 라인하르트 하이드리히가 나치의 괴물이 되는 과정, 그리고 체코슬로바키아 결사단의 하이드리히 암살 작전 성공과 그 이후.

우선 하이드리히를 들여다본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이 영화는 유인원 작전에 천착한 <새벽의 7인>과 <앤트로포이드>와는 결이 다르다. 하이드리히에게 보다 천착했다고 볼 수 있겠다. 

영화는 하이드리히가 괴물이 되어가는 과정과 괴물이 된 후 일상적으로 자행하는 악행을 일목요연하고 깔끔하게 나열한다. 군더더기가 없으니 지루하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종종 다큐멘터리를 방불케 하는 잔인한 장면들이 소름끼치게 한다.

와중에 얼굴 표정은 물론 자세와 분위기와 아우라까지 변해 가는 하이드리히를 연기한 제이슨 클락의 연기가 압권 중 압권이다. '진짜'의 느낌이 물씬 풍겨졌는데, 그의 연기만 감상하는 것으로도 이 영화는 충분하다. 

하이드리히 암살 결사단의 이야기

2부 격인 후반부가 시작되며 영국에 망명 중인 체코슬로바키아 군인들이 등장한다. 분위기부터가 완전히 다른데, 밝고 활기차고 명랑하기까지 하다. 나라를 빼앗기고 전쟁에서 기약 없이 지고 있지만, 결국 이기고야 말 거라는 걸 분위기만 봐도 알 수 있다.  

결사단이 프라하로 급파되고 긴박하고 비장해진다. 결사단 개개인의 목숨은 물론, 체코슬로바키아뿐만 아니라 연합국 나아가 전 세계의 명운까지 그들 손에 달려 있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은 작전 아닌가. 홀로코스트의 핵심 중 핵심이자 나치 정보부의 핵심 중 핵심인 하이드리히를 암살하는 거니 말이다. 전쟁 전체의 양상까지 바꿀 수 있을 정도다.

역사적으로 잘 알려져 있듯, 하이드리히는 암살되고 결사단은 필사의 대항 끝에 모두 죽고 만다. 밀고한 배신자를 제외하고는 말이다. 사람(나치 독일 군인)을 죽이는 걸 보는 데 있어 마음의 흔들림이 없는 몇 안 되는 경우이지 않은가. 실제로는 어땠을지 잘 모르지만, 영화에서 결사단은 참으로 많은 나치 독일 군인들을 죽인다. 그 쾌감과 함께, 장렬하게 전사하는 결사단의 최후에서 느껴지는 비장함은 마음을 울린다. 

하지만, 이 영화는 전체적으로 다큐멘터리적 요소가 많아 액션신에서조차 건조한 느낌이 든다. 쾌감이나 비장함이 영화적 재미로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시대를 잘 풀어내고, 배경과 배우들의 연기도 완벽에 아까웠지만 영화가 흥행에서 성공하지 못한 이유가 여기에 있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철의 심장을 가진 남자>를 꼭 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