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불펜의 방화로 시즌 2승을 날렸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서 6이닝2피안타(1피홈런)2볼넷7탈삼진1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마무리 앤서니 배스가 9회 3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했지만 토론토가 승부치기 끝에 5-4로 승리하며 임시 홈구장에서의 첫 경기 승리까지 놓치진 않았다.

마이애미는 코로나19로 시즌 초반 일주일 넘게 경기를 치르지 못했음에도 6연승을 달리며 초반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도깨비 팀이다. 하지만 류현진은 속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변화무쌍한 투구패턴으로 마이애미 타자들을 효과적으로 제압했다. 마무리 투수가 무너지면서 시즌 첫 연승에 실패한 류현진은 1승1패의 시즌 성적을 유지한 채 5.14였던 평균자책점만 4.05로 끌어 내렸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가볍게 공을 던지고 있다. 토론토가 2020시즌 임시 홈구장으로 쓰는 살렌필드에서 열린 토론토의 첫 훈련이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가볍게 공을 던지고 있다. 토론토가 2020시즌 임시 홈구장으로 쓰는 살렌필드에서 열린 토론토의 첫 훈련이었다. ⓒ 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피홈런 1개 제외하면 완벽에 가까운 투구 펼친 류현진

마이애미를 시작으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등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단축시즌 일정조차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토론토 역시 필라델피아와의 3연전을 치르지 못한 가운데 13경기에서 5승8패로 아메리칸리그 15개 구단 중에서 3번째로 낮은 승률(.385)을 기록하고 있다. 에이스로서 류현진의 책임감이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토론토는 테이블세터 캐반 비지오와 비셋이 타순을 바꿨고 언제나 중심타선에 배치되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6번 타순으로 내려 왔다. 뛰어난 장타력을 지닌 트래비스 쇼가 3번타자로 출전하는 가운데 6년 동안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활약하며 국내 야구팬들에게도 익숙한 조 패닉이 8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에 맞서는 마이애미는 류현진에 맞서 선발 라인업에 8명의 우타자를 배치했다.

직전 등판에서 시즌 첫 승을 따낸 좋은 기억을 안고 생소한 홈 구장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선두타자 조나단 비야를 몸 쪽 높은 코스의 유인구로 삼진처리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존 버티 역시 가볍게 3루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2사 후 헤수스 아길라를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류현진은 마이애미의 유일한 좌타자 코리 디커슨을 2루 땅볼로 잡아내며 1회를 산뜻하게 출발했다.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풀카운트에서 체인지업을 던지다가 좌측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프란시스코 서벨리를 1루 파울플라이, 루이스 브린슨과 LA다저스 시절 동료였던 로건 포사이드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했다. 불의의 일격을 맞았지만 피홈런 후유증 없이 후속타자들을 막아내는 노련한 투구가 돋보였다.

몬테 해리스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3회를 시작한 류현진은 1사 후 비야를 내야 안타, 버티를 실책으로 출루시키며 1사1,2루의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아길라를 유격수 앞 병살로 유도하며 가볍게 위기에서 탈출했다. 류현진은 4회에도 홈런을 허용했던 앤더슨을 포함한 마이애미의 4,5,6번타자를 각각 좌익수플라이와 유격수 땅볼, 2루수플라이로 처리하며 이날 경기의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91번째 공 시속 146km, 꾸준했던 류현진

2회에 맞은 솔로 홈런을 제외하면 마이애미 타선을 내야 안타 하나로 완벽하게 틀어 막은 류현진은 5회 선두타자 브린슨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선두타자 출루허용 후 포사이드와 해리슨을 루킹삼진으로 잡으며 한숨을 돌린 류현진은 브린슨에게 도루를 허용하며 다시 득점권에 주자를 보냈다. 하지만 내야안타를 허용했던 비야를 3루 땅볼로 유도하며 쉽지 않았던 5회를 무실점으로 넘겼다.

5회까지 83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애틀랜타전과는 달리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버티를 루킹삼진으로 처리한 류현진은 아길라와 디커슨을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류현진이 6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자 토론토는 6회말 공격에서 대니 젠슨과 비지오의 연속 2루타로 만든 무사 2,3루 기회에서 비셋의 역전 3점 홈런이 터지며 류현진에게 승리투수 요건을 선물했다.

토론토는 7회말 비지오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았고 라파엘 돌리스와 조던 로마노가 7,8회를 퍼펙트로 막을 때까지만 해도 류현진의 시즌 2승은 가까이 다가온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9회 경기를 마무리하기 위해 등판한 마무리 앤서니 배스가 2사 1,3루에서 서벨리에게 동점 3점 홈런을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승리를 날리고 말았다. 이날 류현진에게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던 서벨리는 9회 극적인 동점 홈런을 터트리며 류현진의 승리를 훔쳐갔다.   

올 시즌 토론토의 임시 홈구장 살렌필드는 트리플A팀 퍼팔로 바이슨스의 홈구장으로 류현진에게도 빅리그 데뷔 후 처음 오르는 매우 낯선 구장이다. 하지만 빅리그 8년 차의 베테랑 류현진은 낯선 구장에서도 6이닝2피안타2볼넷7탈삼진1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불펜의 방화로 임시 홈구장의 첫 번째 홈경기에서 첫 승리투수가 되는 기쁨을 누리진 못했지만 에이스가 홈에서 강한 것을 보여준 것은 팀에게도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류현진은 이날도 빠른 공의 구속은 시속 146km로 앞선 3경기에 비해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6회 2사 후 투구수 90개가 넘어가는 시점에서도 시속 146km의 구속을 유지하는 꾸준함을 선보였다. 유리한 카운트에서 체인지업을 고집하지 않고 하이 패스트볼과 커터를 승부구로 사용한 노련함도 돋보였다. 2경기 연속 호투로 구위와 자신감 회복을 증명한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오는 18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경기가 될 확률이 높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