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이 거듭될수록 투구 내용이 부진한 삼성 최지광

시즌이 거듭될수록 투구 내용이 부진한 삼성 최지광 ⓒ 삼성 라이온즈

 
최근 삼성 라이온즈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은 7월 19일 이후 치른 13경기에서 3승 1무 9패를 거두며 승률 0.250으로 한화 이글스와 함께 공동 9위, 즉 꼴찌다. 7월 18일 삼성은 5위 LG 트윈스에 승차 없이 접근해 5강이 손에 잡힐 듯했으나 이후 8위까지 추락했다. 7위 롯데 자이언츠와는 3경기 차로 벌어졌다. 어느덧 중위권 싸움에서 멀어지고 있다. 

삼성의 고민은 주전 야수들의 부상이다. 더불어 리그 최강으로 꼽히던 불펜의 부진도 삼성의 발목을 잡고 있다. 

7월 19일 이후 삼성 불펜의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는 0.779로 5위이지만 평균자책점은 6.43으로 리그 9위다. 피OPS보다 저조한 평균자책점 순위는 삼성 불펜이 결정적인 순간에 와르르 무너지는 경향이 있다고 풀이된다. 

같은 기간 삼성 불펜의 잔루율이 52.8%로 리그 최하위인 것과 맞닿아있다. 삼성 불펜 투수들이 승계 주자의 47.2%를 실점한다는 의미다. 

삼성 불펜에서 셋업맨 역할을 맡고 있는 최지광도 최근 고전하고 있다. 그의 시즌 기록은 1승 무패 12홀드 평균자책점 2.70 피OPS 0.549로 외형적으로는 보이는 기록은 상당히 뛰어나다.

하지만 7월 19일부터 따지면 9경기에서 승패 없이 2홀드를 기록하는 동안 3개의 블론 세이브를 범했다. 그 이전까지 최지광은 블론 세이브가 없었다. 피OPS는 0.527이지만 평균자책점은 4.91로 많은 점수를 허용했다. 

▲ 삼성 최지광 프로 통산 주요 기록
 
 삼성 최지광 프로 통산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삼성 최지광 프로 통산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시즌 개막 첫 달이었던 5월 최지광은 10경기에 등판해 승패 없이 3홀드를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0.00 피OPS 0.434로 매우 안정적이었다. 하지만 6월에는 12경기에서 승패 없이 6홀드를 기록한 가운데 평균자책점 4.09 피OPS 0.501로 부진이 시작되었다. 6월 27일부터 12일간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어 휴식을 취했지만 7월 8일 1군 복귀 후 오히려 투구 내용이 더욱 불안해졌다. 

시즌이 거듭될수록 최지광의 성적이 하락한 이유를 단기간의 집중적인 등판과 연관 짓는 분석이 있다. 그는 7월 14일부터 26일까지 13일 동안 절반에 넘는 7경기에 등판했다. 그 사이 이틀 연투는 3회였다. 8월 1일부터 7일까지 7일 동안에는 역시 절반이 훌쩍 넘는 5경기에 등판했다. 그 사이 이틀 연투는 2회였다. 

시즌 전체의 등판 경기 수 및 소화 이닝이 많지 않더라도 단기간에 등판이 몰리면 여파는 드러나기 마련이다. 최근 10경기 등판에서 중 8경기에서 최지광은 볼넷을 허용하고 있다. 피로 누적이 제구 난조로 이어지지는 않았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올 시즌 최지광은 33.1이닝 동안 23개의 볼넷을 허용해 9이닝 당 볼넷이 6.21개로 매우 많은 편이다.
 최근 연투가 잦은 삼성 최지광?(출처: KBO야매카툰/엠스플뉴스)

최근 연투가 잦은 삼성 최지광?(출처: KBO야매카툰/엠스플뉴스) ⓒ 케이비리포트 야구카툰

 
최지광은 173cm 85kg으로 프로야구 선수치고는 키가 작은 편이다. KBO리그에서는 체구가 작은 선수는 피로 회복이 상대적으로 늦고 혹사의 여파가 빨리 나타난다는 시각이 있다. 특히 최지광처럼 작은 체구에도 패스트볼 평균 구속이 145.9km/h로 빠르게 나오면 몸에 돌아가는 부담은 더욱 커질 수 있다. 

올 KBO리그는 코로나19로 인한 뒤늦은 5월 개막에 기나긴 장마까지 겹쳐 힘겨운 일정이 이어지고 있다. 불펜의 선수층, 즉 '뎁스(Derpth)'에 따라 성패가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 삼성 셋업맨 최지광이 제구 난조를 극복하고 프로 데뷔 후 첫 가을야구를 경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여름 징크스' 이학주, 삼성 추락의 원인?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STATIZ]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