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의 한 장면

<악의 꽃>의 한 장면 ⓒ tvN

 
공감 능력과 죄책감 결여, 낮은 행동 통제력, 극단적인 자기 중심성. 이러한 성향의 인간을 우리는 반사회적 인격 장애, 즉 사이코패스라고 정의한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도현수의 어릴 적 친구라는 김무진 기자(서현우 분)는 그를 '사이코패스'라고 단언한다.

그런데 '사이코패스'면 모두 '살인범'이 되는 것일까? '사이코패스'면 무조건 다 나쁜 놈일까? <공항가는 길>, <마더> 등을 통해 관습적이고 통념적인 관계에 역설적인 질문을 던져왔던 김철규 피디가 이번에도 그 단어만으로도 '범죄'가 연상되는 '사이코패스' 주인공을 통해 '인간'에 대해 묻는다. 

사이코패스의 과거 

어릴 적부터 남들과 다른 행동 양상을 보였던 도현수(이준기 분)는 현재 병원장인 백만우(손종학 분)와 약사인 공미자(남기애 분)의 아들 백희성으로, 그리고 차지원 형사(문채원 분)의 남편으로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자상한 남편이자 아빠로 살아가던 '금속 공예가' 백희성의 일상은 도현수를 알고 있는 김무진 기자의 등장과 한때 동고동락했던 남순길의 죽음으로 인해 흔들리기 시작한다. 

도대체 도현수는 어떤 과거를 가지고 있기에 자신의 신분을 숨기며 살아왔던 것일까?

2002년 연주시를 흔든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인 도민석이 도현수의 아버지다. 마을 사람들은 평소에도 이상한 태도를 보이던 도현수를 아버지가 벌인 살인 사건의 공범이라고 의심한다. 거기서 한 술 더 떠 도현수가 사라지던 당시 벌어진 이장 살해 사건의 범인이 도현수일 것이라 추정한다. 그로부터 18년이 흘렀지만, 도현수는 여전히 이장 살해범으로 용의자 신분인 상태다. 

우연히 김무진을 만나게 되면서 도현수(백희성)는 과거를 회고하게 된다. 하지만 도현수 기억 속 김무진은 친구가 아니었다. 김무진은 도현수가 자신들과 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따돌림과 폭력을 행사했다. 김무진이 도현수의 머리 속에서 길어올린 건 그뿐이 아니다. 

과거 도현수와 중국집에서 일했던 남순길이 살해당하면서 도현수는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르고 그와 동시에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또한 주목을 받는다. 도현수는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어릴적 살았던 가경리로 찾아과는 과정에서 또 하나의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 과거 도현수는 아버지처럼 귀신 씌인 아이라며 마을 굿판에 던져졌고 '집단 린치'를 당했다. 그날의 기억은 그에게 오롯이 트라우마로 남았다. 

드라마 <악의 꽃>은 사회적 관계를 맺는데 서투르다는 이유로, 혹은 보편적으로 볼 수 있는 인간형이 아니란 이유로, 그리고 아버지가 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만으로 주변 사람들에게 낙인 찍혀 괴롭힘을 당했던 한 인물에 카메라 초점을 맞춘다. 거기서 우리가 마주할 수 있는 건 명백한 범죄 혐의를 확인하지도 않았으면서 타자의 시선과 타자의 통념만으로 누군가를 규정하고 무리 밖으로 내쳐버리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누가 더 사이코패스일까? 
 
 <악의 꽃>의 한 장면

<악의 꽃>의 한 장면 ⓒ tvN

 
현수의 수난은 거기서 그치지 않는다. 고향에서 도망을 나와 일하게 된 중국집에서 그는 남순길을 만난다. 3년여 동안 같은 방을 쓰며 지내던 남순길은 도현수가 모아놓은 천 만 원을 가로채겠다는 목적으로 그를 죽이려 한다.

오로지 사람답게 살아보고 싶다는 이유만으로 도현수를 죽이려는 남순길. 그의 공격을 피하던 도현수는 몸싸움 끝에 남순길이 가지고 있던 칼을 가로채 공격하려 하지만, 이내 포기한 뒤 자신만이 깊은 상처를 입은 채 도망친다. 

그러나 도망치던 도현수는 그만 빗속에서 백만우(손종학 분)의 차에 치이고 만다. 그리고 그 인연으로 백만우의 아들 백희성이 된다. 아직도 자신의 집 은밀한 곳에서 진짜 아들 백희성을 간병하고 있는 백만우 부부. 그런데 진짜 아들을 대신하여 백희성 노릇을 하는 도현수를 대하는 이들의 태도가 심상치않다. 모처럼 며느리 차지원과 함께 한 식사 자리에서 백만우 부부가 보이는 태도는 경악스럽다. 

남순길 사망 사건 이후 도현수의 이름이 언론에 등장하자, 어머니인 공미자(남기애 분)는 다짜고짜 백희성이 된 도현수의 따귀부터 때린다. 백만우 부부는 도현수로 인해 자신들의 안위에 어떤 불이익이라도 생길까 전전긍긍하고 불쾌해 한다. 

형사인 며느리로 인해 불편하다 못해 불안해 하는 어머니에게 도현수는 말한다. 차지원은 자신에게 필요한 사람이라고 그녀와 함께 있으면 아버지가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이다. 과거 남순길을 제압하고 칼을 들었을 때 도현수의 눈 앞에 나타난 '악령'과도 같은 친아버지의 손에는 굵직한 줄이 들려 있었다. 아버지는 현수에게 어서 손에 쥔 칼로 찌르라고 한다. 그게 니 본성이라며... 그렇게 늘 수시로 도현수의 눈 앞에서 그의 '본능'을 부추기는 아버지의 집요한 등장을 차지원만이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굵은 줄을 쥔 채 마치 악령 같이 도현수의 눈 앞에 등장하는 친아버지부터 새로운 신분을 제공했다지만 얼음장처럼 차갑다 못해 사사건건 자신들이 쌓아올린 사회적 명망에 오점이 될까 불쾌해 하는 의붓 부모, 돈 천 만 원에 칼을 들이대는 동료까지.

백희성이 된 도현수가 그동안 만나온 인물들은 과거의 도현수보다 더 사이코패스적이다. 그들은 자신들의 편의와 이익을 위해서는 도현수를 거침없이 겁박하고 위협한다. 드라마에서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가진 인물은 도현수라는데도 이상하게 그 주변을 둘러싼 이들의 모습이 더 위악적으로 느껴지는 건 비단 나뿐일까.

'평범한 삶'을 꿈꾸는 백희성이 된 도현수에게 어떤 길이 놓이게 될지 궁금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미디어, 그리고 그림책, 다시 길을 떠나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