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의 디지털 구독 매출 증가 발표 갈무리.

<뉴욕타임스>의 디지털 구독 매출 증가 발표 갈무리. ⓒ NYT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의 디지털 구독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종이신문 매출을 넘어섰다.

NYT는 5일(현지시간) 2분기 디지털 구독 매출이 1억8550만 달러(약 2204억 원)를 기록하며 종이신문 매출(1억7540만 달러)보다 많았다고 발표했다. 이는 NYT가 지난 2011년 3월부터 디지털 콘텐츠를 유료로 전환한 지 9년 만에 이뤄낸 것이다.

파이낸셜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이 앞서 유료화를 했으나, 당시 NYT의 유료화 선언은 종합 일간지로서 사실상 처음이라 전 세계 신문업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NYT는 2분기 동안 디지털 구독자가 66만9000명 늘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로써 전체 디지털 구독자는 650만 명에 달하고, 이 가운데 종이신문을 구독하지 않고 디지털 구독만 하는 이용자는 570만 명이다.

마크 톰슨 NYT 최고경영자(CE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유행, 미국 전역으로 확산된 인종차별과 경찰 폭력에 대한 항의 시위 등으로 뉴스 수요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NYT의 디지털 유료화를 주도한 톰슨 CEO는 "디지털 구독 매출에서 최고의 성과를 거둔 이번 기록은 NYT의 변화를 위한 핵심 이정표"라며 "우리는 선순환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광고 지출을 줄이는 바람에 NYT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NYT의 2분기 영업이익은 5210만 달러(약 619억 원)로 전년 대비 6.2% 감소했고, 특히 광고 매출이 1억2080만 달러(약 1435억 원)로 44%나 급감했다.

NYT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3분기에도 광고 매출이 반등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른 분야의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언론계도 큰 도전에 직면했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