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생제르맹이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올림피크 리옹을 꺾고 리그컵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시간으로 1일 오전4시 10분, 프랑스 생드니에 위치한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2019/20 쿠프 드 라 리가(프랑스 리그컵)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과 올림피크 리옹(이하 리옹)의 결승전이 벌어졌다. PSG는 120분간의 혈투 끝에 리옹의 도전을 물리치고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PSG : '음바페 부상 공백'... 방심은 금물

올시즌 프랑스 리그앙의 챔피언 PSG는 지난 25일 생테티엔을 꺾고 FA컵 우승을 차지하며 기쁨을 맛봤다. 이후 또 다른 우승컵인 리그컵을 들어올리기 위한 외나무다리에서 리옹을 만났다.
 
전력상 PSG와 비교해 열세로 평가받는 리옹이었지만, 방심할 순 없었다. 지난 FA컵 결승전에서 팀 득점력의 핵심인 킬리안 음바페가 부상을 당하며 공백이 생겼기 때문.
 
PSG는 지난 FA컵 선발 명단에 베라티를 추가하며 최정예 멤버로 경기에 나섰다. 올 시즌을 끝으로 무기한 중지되는 리그컵의 마지막 우승을 위해 선수단을 아끼지 않았다. PSG는 네이마르, 이카르디, 디 마리아를 필두로 한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리옹 : '20년 만에 정상 도전', 우승하면 유로파 티켓까지

한때 프랑스 리그를 호령했던 리옹이지만 리그컵과는 유독 인연이 멀었다. 약 25년의 역사 동안 단 한 차례(2001년)만 리그컵 우승을 경험한 리옹은 마지막 대회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유로파 리그 티켓까지 따내고자 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십자인대 파열로 아웃되었던 팀의 핵심 데 파이의 복귀에 관심이 집중됐다. 짧은 기간 리그에서 9골 2도움을 기록하며 부활했던 데 파이가 부상을 딛고 복귀하여 PSG의 골문을 노렸다.
 
리옹은 데 파이와 무사 뎀벨레를 최전방에 배치하고 2선에 4명의 미드필더를 투입하며 3-1-4-2 전술로 PSG에 맞섰다.
 
전반전 : 느껴지는 음바페의 공백, PSG를 압박하는 리옹

PSG의 화려한 스타 군단이 총출동했지만 리옹은 물러서지 않았다. 오히려 전방에서부터의 강한 압박으로 PSG를 몰아세웠다. 부상에서 복귀한 데 파이는 몇 차례 좋은 드리블과 강한 몸싸움으로 자신의 역할을 수행했다.
 
반면 PSG는 최전방의 네이마르와 중원의 베라티가 경기를 이끌었으나, 리옹의 벽을 뚫지는 못했다. 이카르디와 디 마리아는 상대 수비에 고립되기 일쑤였다. 유효 슈팅 등을 포함한 주요 수치는 PSG가 앞섰지만 '해결사' 음바페의 공백이 너무나 컸다. 
 
후반전 : 연이은 골키퍼들의 선방쇼,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후반전은 양 팀 골키퍼의 선방쇼가 빛을 발했다. 리옹의 골키퍼 안토니 로페즈와 PSG의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는 이날 경기에서 각각 6개, 4개의 선방을 기록했다. 양 팀 모두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했으나 번번이 수문장에게 가로막혔다.
 
PSG는 후반 12분 부진했던 이카르디와 게예를 빼고 에레라와 사라비아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리옹 또한 후반전에만 5장의 교체 카드를 사용하며 PSG를 상대했다. 그럼에도 두 팀은 득점하는데 실패했고,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넘어갔지만 역시 소득은 없었다.
 
PSG를 우승으로 이끈 케일러 나바스의 선방

긴장감 속에 리옹의 선축으로 승부차기가 시작됐으나 5번째 키커까지 양 팀 모두 실수 없이 득점에 성공했다. 리옹은 안데르센, 에캄비, 카카레, 멘데스, 아우라르 순으로 승부차기에 나섰으며, PSG는 디 마리아, 베라티, 파레데스, 안데르 에레라, 네이마르 순으로 성공시켰다.
 
서든 매치에 접어든 6번째 키커로 리옹의 트라오레가 발을 디뎠다. 케일러 나바스는 트라오레의 슛 방향을 완벽하게 읽어내며 막아냈다. 이후 PSG의 6번째 키커 사라비아가 경기 내내 선방을 펼친 로페즈를 뚫어내며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PSG는 리옹의 거센 도전을 이겨내고 마지막 리그컵 우승을 차지했다. PSG는 이 날 우승으로 리그앙, FA컵, 리그컵에 이르기까지 '3관왕'에 올랐다. 이날 승리로 다가오는 아탈란타와의 챔피언스리그 8강 경기에도 자신감이 붙었다.
 
반면 리옹은 이번에도 결승의 문턱에서 좌절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고무적인 것은 다가오는 유벤투스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 전 긴장감과 압박감을 느낄 수 있는 중요한 경험을 쌓은 점과 데 파이의 복귀가 준수했다는 점일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에 대한 관심이 많고 글쓰는것을 좋아하여 스포츠 기자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