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주연배우 서지혜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주연배우 서지혜 ⓒ 문화창고

 
지난 14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 '병맛 PD' 우도희 역을 맡아 발랄한 모습을 선보인 배우 서지혜. 송승헌(김해경 역)과 함께 달달한 로맨스 연기를 펼쳐 보이며 시청자의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만들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서지혜를 만나 <저녁 같이 드실래요> 종영 인터뷰를 나눴다.

연기변신 시도할 수 있었던 고마운 작품

막 작품을 끝낸 그에게 종영 소감을 묻는 것으로 대화를 시작했다. 서지혜는 홀가분한 표정으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이어 <저녁 같이 드실래요>까지 찍으면서 1년이란 시간이 지났다"며 "알찬 1년을 보낸 것 같아서 뿌듯한 마음과 잘 마쳤다는 안도감이 들더라. 아쉽다는 감정보단 시원하다는 감정을 더 많이 느끼고 있다"고 대답했다. 

<사랑의 불시착>에선 북한 차도녀 서단 역을 맡았던 그는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선 저돌적이고 '깨발랄'한 PD 도희 역을 맡아 상반되는 모습을 보였는데, 연기하는 데 어려움은 없었을까. 이 질문에 그는 이렇게 답했다.

"도희와 서단의 성격이 반대다 보니까 이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고충이 많았다. 게다가 <사랑의 불시착> 끝나고 시간적 텀이 별로 없이 바로 다음 작품을 시작하다보니 도희를 연기하는 데 버퍼링이 좀 걸렸다. 그런 점이 조금 힘들었지만 만족스럽고 재밌는 촬영이었다."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주연배우 서지혜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주연배우 서지혜 ⓒ 문화창고

 
그렇다면 발랄한 도희와 차분한 서단 중에 실제의 서지혜는 어떤 성격에 더 가까울까. 이 물음에 그는 "둘 다 제 안에 있는 모습이지만, 평소에 밝은 편이어서 도희처럼 발랄할 때도 많은 것 같다"고 답하며 "지인과 가족들은 '너와 비슷한 성격의 역할을 드디어 맡았구나'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고 덧붙였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 비중이 큰 주연을 맡았다보니 극을 이끌어야하는 주인공으로서 부담감은 없었을까. 그는 "당연히 책임감도, 부담감도 있었다. 내가 이 드라마에 민폐를 끼치지 않아야 할 텐데라는 두려움도 있었지만 너무 그런 걸 많이 생각하다보면 아무 것도 못 하겠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 혼자만 하는 게 아니라 공동작업이기 때문에 합심해서 만들어가자는 마음으로 임하니까 무게가 덜어지더라"고 했다.  

유튜브 찾아보며 '먹방' 연습해

일명 '병맛 PD' 역할을 소화해야했던 만큼 '텐션 업'을 위한 노력도 있었을 듯했다. 이 질문에 서지혜는 "서단이를 벗어나기 전에 이 연기를 하려니까 어색한 게 있었는데 이를 극복하려고 애드리브도 넣어보면서 몸을 풀었고, 그러다 보니 나중에는 텐션 업을 유지하기 수월해지더라"며 "리액션도 크게 하고 밝게 하려고 많이 노력했는데, 텐션이 좀 떨어진다 싶으면 감독님이 '도희 텐션!'이라고 신호를 주셔서 텐션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발랄하고 에너지 넘치는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 외에 또 어떤 노력을 해야 했을까. 이 질문에 의외의 답변이 돌아왔다. 아무래도 저녁 식사하는 장면이 많다보니 먹는 연기가 꽤 있었는데, 그런 신들을 잘 소화해내기 위해서 유튜브에서 '먹방'을 찾아보기도 했다고. 유튜브를 보고 '아, 음식을 입에 한가득 넣고 먹어야 맛있게 보이구나' 깨닫고 그렇게 따라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주연배우 서지혜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주연배우 서지혜 ⓒ 문화창고

 
또 다른 노력(?)도 있었다. 평소에 애교가 많은 편이 아닌 그에게 애교 부리는 게 쉽지 않았던 것. 그래도 상대 배우 송승헌의 실제 성격이 예상 외로 무척 밝고 붙임성이 좋아서 덜 힘들었다고 그는 회상했다. 

또한 지금까지 전문직 여성으로서 카리스마 있고 도도한 역할을 주로 맡았던 것에 반해 이번엔 달콤한 로맨스를 선보인 것에 대한 소감도 밝혔다. 

"전에는 제 파트너가 없었고 외사랑을 많이 했다. 애정신이 많이 없어서, 나는 왜 짝사랑만 해야 하지 그런 생각을 했느데 이번에는 두 남자가 나 때문에 싸웠다. 아주 기분이 좋았고, 더 격렬하게 싸워줬으면 싶었다(웃음)."

끝으로 서지혜는 "이번 작품을 하면서 스스로도 몰랐던 내 안의 개그본능도 발견했다"며 "늘 하던 정적인 역할을 깨고 동적인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었고 또 다른 나의 모습을 발견하는 계기가 돼서 고마운 작품"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