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가수 김호중(29)의 팬이 군 고위층에게 김호중의 입대 문제와 관련한 특혜를 부탁했다는 의혹이 일자 병무청이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김호중과 갈등을 겪어온 전 매니저 측은 한 50대 팬이 군 고위층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입대 관련 특혜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최근 연예매체 등을 통해 제기했다.

전 매니저 측은 해당 팬이 '병무청장에게 부탁'한다는 등의 표현을 쓴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이런 주장을 폈다.

그러자 병무청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하여 어떤 누구와도 접촉한 사실이 없으며, 부탁받은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병무청은 "현재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에 있으며, 병무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며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1991년생인 김호중은 지난달 15일 입대 영장을 받았지만 연기 신청을 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4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얻은 김호중은 과거 함께 일했던 매니저로부터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당하는 등 금전 및 전속계약 관련 시비에 휘말리며 구설에 올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