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 2020 K리그1 11라운드 인천과 상주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공을 차지하기 위해 경합을 벌이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2020 K리그1 11라운드 인천과 상주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공을 차지하기 위해 경합을 벌이고 있다. ⓒ 김병윤

 
인천 유나이티드(이하 인천)가 악몽과도 같았던 8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인천은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20 K리그1 11라운드 상주 상무(이하 상주)와의 홈 경기에서 퇴장 악재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으로 버저비터 동점골을 터뜨리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실로 '극적' '기적' '구사일생'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한판 승부였다.

사실 이날 인천의 무승부는 벼랑끝 절망을 벗어나는 계기로 의미가 크지만, 아직 희망을 속단하기엔 이르다. 인천은 11라운드까지 치러진 현재 K리그1 12개팀 중 유일하게 무승(3무 8패)에 그치며 리그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밖에 인천의 희망을 논하기에 시기상조인 점은 또 있다.

그건 바로 12라운드(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상대할 팀이 강력한 우승 후보인 전북 현대(이하 전북)이며, 이어 13라운드(포항 스틸야드경기장)에서는 4승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포항 스틸러스(이하 포항)를 만난단 사실이다. 비록 인천이 11라운드 상무와의 경기에서 2명이 퇴장을 당하는 수적 열세에도 무승부를 이뤄냈다 해도 전북과 포항을 상대로 첫 승을 올리기는 팀 전력과 선수 기량 측면에서 볼 때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상주 전에서 핵심 선수가 부상과 퇴장을 당한 터라 최상 스쿼드 구성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인천에게는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격'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상주전 무승부로 인천 선수들이 갖게된 동기부여는 큰 힘이 될 수 있다. 여기에 심리적 압박감 또한 어느 정도 해소됐을 터라, 첫 승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을 것으로 보인다. 

분명 인천은 상주전에서 처한 악재를 극복하며 공은 둥글다는 사실을 입증해 보였다. 그래서 전북전과 포항전 또한 승부를 쉽사리 예단할 수는 없다. 이에 인천에 전북과 포항전은 K리그1에서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는 터닝포인트라 볼 수 있다. 인천이 무승을 끊지 못하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공격이 빠르고 정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인천은 무고사의 골 결정력을 높일 수 있는 공격에서의 간결한 패턴 플레이를 팀 특징으로 정착시킬 필요가 있다. 아울러 무고사의 공격 지역에서의 활동량과 수비 가담을 최소화하여, 결정적인 순간 체력이 뒷받침 되는 플레이를 펼치며 결정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 

한편으로 인천이 갈망하는 첫승을 위해서는 코너킥과 득점 가능지역에서의 프리킥 세트피스 성공률을 높일 필요성이 있다. 천신만고 끝에 인천은 연패의 사슬을 끊었지만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심리적 압박에서 완벽하게 벗어났다고는 볼 수 없다. 

따라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의 정신적인 부담감과 심리적인 압박감을 해소시킬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다. 12라운드에서 상대할 전북은 양쪽 측면 공격이 키워드다. 반면 13라운드의 포항은 해결사 일류첸코(30, 러시아)를 중심으로 기동력 축구를 바탕으로 한다. 두 팀이 상이한 스타일의 축구를 구사한다는 점은 첫승에 목마른 인천에게는 다소 곤혹스러울 수 있다. 

이제 인천에게 남은 과제는 첫승이다. 상주전에서 보여준 투혼으로 첫승을 기대하기에는 한계가 있으며 지속성도 유지하기 힘들다. 마냥 정신력 축구로 승부를 걸 수는 없다. 이에 인천은 첫승을 위한 전술, 전략의 효율성 면에 접근하여야만 한다. 더불어 정신적, 심리적 안정화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인천의 앞길은 험난할 수밖에 없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축구감독 35년 역임 현.스포탈코리아 편집위원&축구칼럼위원 현.대자보 축구칼럼위원 현. 인터넷 신문 신문고 축구칼럼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