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포스터.

영화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포스터.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카 3>로 잠시 주춤하고선 <코코> <인크레더블 2> <토이 스토리 4>로 흥행과 비평 양면에서 연이어 최고의 상종가를 치던 디즈니 '픽사'가 올해 야침차게 내놓은 작품이 있다.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이라는 제목의 작품으로, <몬스터 대학교> '댄 스캔론' 감독의 7년 만의 복귀작이다. 

엘프 형제와 하반신 아빠의 여정

마법이 세상을 풍요롭게 하고 마법 덕분에 재미있고 즐거웠던 세계, 하지만 쓰기 어려웠던 마법을 뒤로 하고 세상은 대신할 기술을 발명한다. 시간이 흘러 마법은 점차 사라진다. 엘프 고등학생 이안과 형 발리는 일찍이 병으로 세상을 뜬 아빠를 그리워하며 엄마와 살고 있다. 이안은 소심하기 짝이 없는 반면, 발리는 고대의 마법이 현재에도 있다고 굳건히 믿는다. 이안은 그런 형이 부끄럽다.

16살 생일을 맞은 이안에게 엄마 로렐은 아이들 아빠가 남긴 선물 '마법 지팡이'를 꺼내 보여준다. 거기에는 보석 피닉스 젬과 아빠의 편지가 함께 있었다. 편지에 따르면, 주문을 외워 단 하루 동안 아빠를 되살릴 수 있었다. 발리가 해 보지만 실패하고, 이안이 성공하려던 찰나 실패하여 아빠를 하반신만 되살려 놓는다. 렸다. 마법의 존재를 확신한 발리는, 이안과 함께 현실 기반 게임에서 착안한 부활마법의 완성을 위해 여정을 떠난다. 

형제는 발리의 밴 '귀네비어'를 타고 하반신 아빠와 험난한 여정을 함께한다. 기름이 떨어져 귀네비어가 멈춰서기도 했고, 마법 실수로 발리가 아주 작아지기도 했으며, 수십 마리의 요정에게 쫓기는 신세가 되기도 한다. 목숨이 간당간당할 때도 있었다. 하지만, 그들은 제대로 된 아빠를 보기 위해서 어떻게든 목표로 하는 지점까지 가야 했다. 과연 헤쳐나갈 수 있을까?

가족, 꿈, 성장

애니메이션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은 '앞으로 나아가는' 정도의 뜻을 지닌 제목 'Onward'와 '단 하루의 기적'이라는 부제가 적절히 균형을 이룬 작품으로, 여러 면에서 '적당'하다고 하겠다. 퀄리티도 적절한 정도이고,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더라도 적절한 흥행 기록을 보였을 터다. 무리 없이 즐길 만하지만, 기억에 남을 명작은 아니다. 픽사 외적으로 보면 '그래도 픽사'라고 하겠지만, 픽사 내적으로 보면 '픽사가 이 정도밖에...'라고 할 만하다. 

하반신밖에 되살리지 못한 아빠의 완전체를 보기 위한 여정이라는 점에서, 작품은 '가족'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운다. 아빠에 대한 기억이 거의 없는 형제는 여정을 함께하며 깨닫는다. 그동안 알게 모르게 서로 아빠의 빈 자리를 채워주며 지내왔다는 걸 말이다. 완전하지 않아도, 그들은 가족이다.

마법이 사라진 시대, 목표를 위해 마법을 쓰는 모습은 '꿈'이라는 키워드를 불러낸다. 어쩌면 '낭만'으로 바꿔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꿈과 낭만은 현실에서 필요 없는 것들일지 모르지만, 어쩌면 현실을 살아가기에 가장 필요한 것들일지도 모른다. 

소심하기 짝이 없는 이안과 혼자만의 망상에 빠져 사는 발리의 여정을 통해 영화는 '성장'이라는 키워드를 자연스럽게 끄집어낸다. 그들은 각각 가지지 못하고 인정받지 못한 능력과 바람을 실현할 수 있게 된다. 그들은 틀리지 않았다.

생각지 못한 긍정적인 변화들

<온워드>에서 가장 빛을 발하는 게 있다면, 이안과 발리 그리고 하반신 아빠의 여정이 비단 이안과 발리 만의 성장으로 귀결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들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이들을 변화시키는 것이다. 단지, 단 하루일 뿐이지만 아빠를 보고 싶다는 일념 하나로 시작했는데 말이다. 세상은 그런 식으로 바뀐다.

전설의 괴수였지만 바뀐 세상에서 패밀리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던 맨티코어는 그들을 통해 본래의 괴수다움을 다시 발현할 수 있었고, 날지 못하고 오토바이로 폭주족 행세나 하던 요정들은 그들을 통해 다시 날아다닐 수 있게 되었다. 그런가 하면, 그들의 엄마 로렐은 엄마의 위대함을 뽐냈다.  

우여곡절 끝에 앞으로 나아가 목표를 이루었을때 그 과정에서 생각지 못한 요소들이 긍적적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것이다. 꼭 그렇게 해야만 세상이 바뀌는 건 아니지만 그렇게 해서 세상이 바뀐다면 분명 좋을 것이다. <온워드>가 던지는 메시지는 옳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