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서 '준수그룹' 총수인 남궁표 회장의 외아들이자 '준수식품'의 대표이사 남궁준수 역을 맡은 배우 박기웅. 안하무인에 '싸가지', '싸이코' 역할을 소화하며 극에 흥미를 불어넣으며 제몫을 해냈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박기웅을 만나 <꼰대인턴> 촬영 비하인드를 들어볼 수 있었다. 

아이디어 폭주한 촬영 현장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꼰대인턴> 대본을 받고 "골 때린다! 너무 재밌다!"고 느꼈다는 박기웅. 이 작품을 그가 안 할 이유는 그래서 없었다. 작품을 고를 때 항상 첫 번째 가치가 '대본의 재미'라는 그에게 이 작품은 이야기 전반의 재미는 물론이고 자신에게 온 남궁준수라는 캐릭터도 무척 흥미로웠다.

게다가 김응수, 손종학 등의 선배들과 지금까지 여러 작품을 함께 했는데 워낙 좋으신 선배님들이라서 꼭 이 작품으로 또 한 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고 한다. 그는 "제 또래 배우들 사이에서 정말 인기가 많은 선생님들"이라며 귀띔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쪽 일을 2003년에 시작했다는 박기웅도 '선배 연차'에 충분히 속하는 터. "라떼는(나 때는) 말이야"라며 조언할 일이 있을 것 같은데 어떤지 물었다. 이에 박기웅은 "그렇게 안 하려고 조심한다"면서도 "매년 세상이 너무 빠르게 바뀌고, 또 이번 작품에서 희한하게 또래 배우들이 많았는데 저희끼리 모이면 대전 엑스포 같은 옛날이야기를 많이 하니까 어쩔 수 없이 옛날 사람처럼 보일 수도 있었겠다"며 웃어보였다. 

박기웅은 촬영장 분위기가 얼마나 자유롭고 편안하고 즐거웠는지, 진심을 다해 열변을 토했다. 특히 "성향이 좋은 배우들이 '놀기' 시작하니까 생각지도 못한 아이디어가 현장에서 계속 나오더라"며 "그것이 큰 힘을 발휘했다"고 털어놓았다.

아이디어를 낸 신 중에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물었다. 이에 박기웅은 "이만식씨한테 형이라고 하는 것도 아이디어였는데, 이만식과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반말과 존댓말을 섞어서 그냥 해버렸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사전에 이런 애드리브를 하면 어떨까 하고 상대배우와 감독님과 합의를 하고 소통하는 과정은 꼭 필요하다. 그 신의 주제를 벗어나게 애드리브를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연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선배 배우들에 대한 존경어린 감탄도 이어졌다.

"응수 선배님과 종학 선배님과 제일 많은 신을 찍었는데 두 분은 설렁설렁 연기하신다. 저렇게 해도 되나 싶을 정도다. 그렇게 말도 안 되는 신을 만들어내는 게... 정말 통달하신 분들이다. 젊은 또래 배우들이 아무리 까불어도, 중견 배우들의 관록과 힘의 발끝에도 못 미친다는 걸 매번 느꼈다. 설렁설렁 하시는데 그게 알고 보면 제일 강력한 취권 같았다. 대배우 선배님들의 영향을 이번 작품에서도 많이 받을 수 있었다." 

"나이를 먹는 건 자연스러운 거니까"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박기웅에게 오래 연기활동을 하면서 달라진 점 혹은 유의하는 점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확실히 처음보다는 지금 훨씬 더 숙련이 된 것 같다"며 "예전에는 대본을 분석을 했다면 지금은 작가 선생님이 어떤 의도로 이것을 썼는지 이해하려고 하는 편"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유의하는 점은, 저의 원래 취향이 마니아적인 성향이 있는데 저는 대중예술을 하는 사람이다 보니 일반적인 취향, 대중적인 시선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나이를 먹는다는 것에 대한 그의 생각도 들어볼 수 있었다. 
  
"어느 순간 촬영장에서 형이고 오빠가 됐다. 연차가 쌓이는 것도, 나이를 먹는 것도 자연스러운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나이를 따지는 문화권에 살고 있잖나. 그게 나쁘단 건 아니다. 저는 나쁜 게 아니라 자연스러운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대중예술에선 훨씬 (나이로부터) 자유로워져도 좋은 것 같다. 톰크루즈가 김응수 선배님보다 한 살 어리다. 나이가 많으면 많은 대로 저는 좋다."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만약 <꼰대인턴> 시즌2가 제작된다면 출연 생각이 있을까? 이 질문에 그는 "저는 무조건 한다"며 조금의 주저도 없이 답변했다. 그의 답변에서 작품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끝으로 그에게 연기자로서 듣고 싶은 평가가 있는지 물었고 그는 다음처럼 답했다. 

"저도 거창했을 때가 있었는데 지금은 거창하지 않다. 그냥 몸 건강하게 제 역할을 하는 게 목표다. 큰 역할이든 작은 역할이든 한 작품 안에서의 구성원이잖나. 제 몫을 한다는 믿음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 같이 하는 배우들과 스태프분들이 '박기웅, 중간 이상 하잖아'라고 이야기할 수 있게끔 노력하고 싶다."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MBC 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 배우 박기웅. ⓒ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