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5경기 등판에서 ERA 1.86을 기록한 키움 이승호

6월 5경기 등판에서 ERA 1.86을 기록한 키움 이승호 ⓒ 키움 히어로즈

 
리그 선두를 향한 키움 히어로즈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키움은 지난해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로 꼽혔던 팀이다. 다만 시즌이 개막 첫달인 5월에는 상위권에 무리 없이 안착했지만, NC 다이노스의 상승세가 워낙 가팔라 선두권과는 거리가 있어 보였다.

단순히 성적 뿐 아니라 전력 상으로도 우승을 노리기에는 2%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리그 정상급 타자로 성장한 이정후를 제외한 주축 타자들이 기복이 심한 모습을 보이며, 장점이던 타선의 파괴력도 2% 부족한 모습을 보였고, 외국인 에이스 브리검이 부상으로 빠진 선발진 역시 헐거워 보였다.

그 중 하위 선발진에 배치된 이승호의 부진이 뼈아팠다. 이승호는 개막 이후 5월 한달 동안 5경기 23이닝 7.8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매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에 비해 기복이 심해진 이승호는 사실상 키움 선발 로테이션의 구멍과도 같은 존재였다.

그러나, 6월이 되자 이승호는 확 달라진 모습을 보이며, 자신의 진가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5월과 마찬가지로 6월에도 5경기에 등판한 이승호는 29이닝을 소화하며 6자책점만 내주는 피칭을 하며 월간 평균자책점 1.86을 기록하며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승운도 자연스럽게 따르고 있다. 시즌 개막 이후 8경기에서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하던 이승호는 6월 마지막 2경기에서 2승을 연거푸 올렸다. 특히 30일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는 2위 경쟁팀 두산을 상대로 6이닝 1실점을 기록하는 빼어난 투구를 보이며 두산 상대 개인 4연승을 달렸다.

▲ 2020 키움 선발진의 주요 기록
 
 2020 키움 선발진의 주요 기록(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2020 키움 선발진의 주요 기록(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선발진에서 가장 약한 투수라는 평가를 받던 이승호가 살아나기 시작하자 키움은 우승 후보다운 선발진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리그 최정상급 활약을 펼치고 있는 요키시를 필두로 투심 패스트볼의 위력이 더 좋아진 우완 최원태, 사이드암 선발 한현희, 그리고 좌완 이승호까지 각각 다른 유형별로 정상급 선발투수가 돌아가면서 나오는 로테이션을 완성했다. 

심지어 에이스 브리검이 부상으로 빠져있는 상황임에도 키움 선발진은 탄탄한 모습을 보인다. 불펜진 역시 선발진의 승리를 지키는데 부족함이 없다. 마무리 조상우를 필두로 시즌 초반 부진했던 필승조 김상수가 구위 회복에 성공했으며, 재활을 끝마치고 돌아온 안우진이 마무리 조상우에 버금가는 구위를 선보이며 불펜에 합류한 상태다.

투수진이 완성되자 타선 역시 위력을 되찾았다.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이던 김하성이 타격감을 끌어올리고 있고 부진을 거듭하던 박병호 역시 홈런포를 가동시키며 4번타자 다운 모습을 되찾았다. 현재 시점에서 젊고 빠른 선수들이 즐비한 키움 타선은 리그 1위 NC의 타선과 견주어도 밀리지 않을 파괴력을 자랑하고 있다.

키움은 투타 밸런스가 조화를 이룬 2018시즌 이후 꾸준히 우승에 도전하고 있는 팀이다. 2018년에는 한국시리즈 진출 직전에 고배를 마셨고, 지난해에는 2014년 이후로 5년 만에 한국시리즈 무대에 섰지만 두산에 내리 4연패를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6월말 연승을 거두며 반등에 성공한 키움 이승호

6월말 연승을 거두며 반등에 성공한 키움 이승호 ⓒ 키움 히어로즈

 
올시즌 키움은 우승에 도전할 적기를 맞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더군다나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미뤄진 올해는 한국시리즈 전경기가 진출팀에 관계없이 고척돔에서 펼쳐진다. 키움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하게 될 경우 홈 어드밴티지를 안고 전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된 것이다.

5선발 이승호를 포함해 약점을 지우고 전력을 완벽하게 재정비한 키움의 상승세가 뜨겁다. ML 올스타 유격수였던 에디슨 러셀의 합류가 예정된 키움이 NC, 두산을 제치고 리그 선두에 오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타율 꼴찌' 박병호, 탈출구 안 보인다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STATIZ]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정민 /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