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는 2009년 애프터스쿨 데뷔 후 두 번째 곡이었던 < Diva > 활동부터 팀에 합류해 청순한 외모와 수영선수 출신의 건강한 이미지로 단숨에 애프터스쿨의 에이스로 떠올랐다. 소속사에서도 유이를 데뷔 초기부터 연기자로 밀어주며 활발하게 외부활동을 시켰다. 인기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미실의 아역을 연기한 유이는 KBS 주말 드라마 <오작교 형제들>과 SBS <미남이시네요>에서 호연을 펼치며 연기자로 자리 잡았다.

유이는 2012년 KBS 드라마 <전우치>, 2013년 MBC 주말드라마 <황금무지개>, 2015년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 2016년 MBC 주말드라마 <결혼계약>에 잇따라 출연했다. 유이는 tvN에서 방송됐던 <버디버디>와 <호구의 사랑>을 제외한 지상파 드라마에서 무려 7편 연속으로 두 자리 시청률을 견인하며 시청자들에게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18년 출연작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49.4%라는 엄청난 시청률을 이끌기도 했다.

사실 애프터스쿨에서는 유이뿐 아니라 많은 멤버들이 연기에 도전했다. < Diva >까지만 활동하고 팀에서 탈퇴한 유소영을 비롯해 유이와 비슷한 시기에 연기를 시작해 지금까지도 꾸준히 활약하고 있는 이주연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유이를 제외한 어떤 멤버도 이 멤버만큼 큰 성공을 거두진 못했다. 1일 첫 방송되는 KBS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에서 취업 대신 출마를 선택한 구세라 역을 맡은 나나가 그 주인공이다.

'포스트 가희'로 주목 받았던 애프터 스쿨과 오렌지 캬라멜 멤버
 
 데뷔 초기 존재감이 약했던 나나는 오렌지 캬라멜로 활동하면서 인지도를 부쩍 끌어 올렸다.

데뷔 초기 존재감이 약했던 나나는 오렌지 캬라멜로 활동하면서 인지도를 부쩍 끌어 올렸다. ⓒ SBS 화면 캡처

 
나나는 모두가 회사를 떠나 사실상 해체 상태나 다름 없는 애프터스쿨 멤버 중에서 유일하게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에 남아 있는 멤버다. 171cm의 큰 키로 데뷔 전부터 모델 활동을 했던 나나는 플레디스 연습생 시절이던 2009년 소속사 몰래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지원을 해서 본선까지 진출했다.

나나는 2009년 11월 애프터스쿨의 최고 히트곡 <너 때문에> 활동부터 레이나와 함께 팀에 합류했다. 하지만 멤버가 8명으로 불어난 데다가 노래 분량도 거의 없이 주로 구석에서 춤만 추던 나나가 돋보일 기회는 없었다(사실 <너 때문에> 활동 당시엔 유이의 인지도가 압도적으로 높았던 시기였기 때문에 카메라들이 유이만 쫓기 바빴다). 하지만 나나가 자신의 매력을 대중들에게 알릴 기회는 생각보다 일찍 찾아왔다.

애프터스쿨은 2010년 팀의 막내 3명(레이나, 나나, 리지)으로 구성된 유닛 오렌지 캬라멜을 데뷔시켰다. 섹시하고 성숙한 이미지의 애프터스쿨에 비해 오렌지 캬라멜은 마치 초등학교 장기자랑을 보는 듯한 귀여운 의상과 노래, 단순한 안무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었다. 나나 역시 초반엔 오렌지 캬라멜의 콘셉트를 다소 어색해 하는 듯했지만 활동을 거듭할수록 오렌지 캬라멜의 색깔에 잘 녹아 들며 대중들에게 자신의 인지도를 부쩍 끌어 올렸다.

나나는 애프터스쿨 합류 초반만 하더라도 팀 내 비중이 거의 없었지만 오렌지 캬라멜 활동으로 인해 실력과 자신감이 대폭 상승했다. 여기에 팀의 래퍼였던 베카가 < Shampoo > 활동을 끝으로 팀을 탈퇴하면서 노래뿐 아니라 랩에서도 나나의 분량이 급격히 늘어났다. 당시 애프터스쿨 팬들은 가희가 졸업을 하게 된다면 보컬과 랩이 모두 가능하고 무대에서 카리스마를 발산할 수 있는 나나가 '포스트 가희'의 역할을 맡게 될 거라 전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애프터스쿨의 활동은 2013년 6번째 싱글앨범 <첫사랑>을 끝으로 막을 내리고 말았다. 입학과 졸업 시스템으로 인한 잦은 멤버 교체와 불규칙한 활동 주기로 인해 멤버들은 계약기간이 끝난 후 하나, 둘 회사를 떠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나는 두 번이나 플레디스와 재계약하며 의리를 지키고 있다. 플레디스에서 애프터스쿨이나 오렌지 캬라멜 멤버가 아닌 '배우 나나'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고 있기 때문이다.

데뷔 첫 단독주연, '배우 나나'의 대표작 될 수 있을까
 
 나나는 영화 데뷔작 <꾼>에서 사기꾼 연기를 능청스럽게 해내며 호평을 받았다.

나나는 영화 데뷔작 <꾼>에서 사기꾼 연기를 능청스럽게 해내며 호평을 받았다. ⓒ (주)쇼박스

 
나나의 연기활동은 2014년 영화 <패션왕>의 카메오 출연으로 시작됐다. 이후 tvN 드라마 <인연왕후의 남자>를 리메이크한 중국 드라마 <상애천사천년>과 중국영화 <두라라 추혼기>에 출연하며 대륙으로 활동범위를 넓혔다. 국내에서의 첫 정극연기는 2016년 전도연의 드라마 출연으로 화제가 된 <굿 와이프>가 그 시작이었다. 나나는 <굿 와이프>에서 윤계상과 김서형이 속한 로펌의 조사원 김단을 연기하며 호평을 받았다.

나나는 2017년에 개봉해 전국 400만 관객을 모은 영화 <꾼>에서 미모를 앞세워 상대를 현혹시키는 사기꾼 춘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나나는 첫 주연작으로 <사자>를 선택했지만 촬영지연 등 여러 잡음 끝에 하차하는 아픔도 겪었다. 하지만 OCN의 <킬잇>과 KBS의 <저스티스>에 출연하며 <사자> 중도 하차의 아쉬움을 달랬다(다만 <킬잇>이 최고 2.8%, <저스티스>가 최고 7%의 시청률에 그치며 시청률에서는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작년 9월 <저스티스>를 끝낸 나나는 1일 첫 방송되는 오피스로맨스 코미디 <출사표>를 통해 10개월 만에 차기작을 선택했다. 나나는 <출사표>에서 능청과 허세 가득한 흙수저 마원구 민원왕에서 취업 대신 구의원 출마를 선택하는 취업 준비생 구세라를 연기한다. 출연 배우들 중 가장 먼저 이름이 나오는 '타이틀롤'을 맡은 만큼 부담과 책임감이 크겠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드라마를 성공으로 이끌 경우 나나가 영광을 독차지할 수도 있다.

한편 영화 <곤지암>에서 깊은 인상을 남긴 연극배우 출신의 박성훈이 칼퇴근을 목숨처럼 사수하는 마원구청 5급 사무관 서공명 역을 맡았다. 안내상은 구청을 쥐락펴락하는 실세이자 지역유지 조맹덕을 연기한다.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유다인은 고스펙과 화려한 인맥관리로 차기 국회의원을 노리는 명문대와 로스쿨 출신 변호사 윤희수 역을 맡아 구세라와 대립할 예정이다.

이미 2016년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신인상(<굿와이프>)과 작년 KBS 연기대상 우수상(<저스티스>)을 수상한 나나는 이미 배우로서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한 이후 아직 시청자들의 뇌리에 확실히 각인된 대표작이 부족한 것도 사실이다. 과연 사실상 '단독 주연'이라 할 수 있는 <출사표>는 배우 나나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을까.
 
 나나에게 <출사표>는 배우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다.

나나에게 <출사표>는 배우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다. ⓒ <출사표> 홈페이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