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다음과 네이버에 이어 네이트도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기로 했다.

네이트는 30일 뉴스 섹션 공지를 통해 "7월 7일부터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트는 공지 게시글에서 "연예 뉴스 댓글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역기능에 대한 우려를 말씀해주시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네이트는 연예 외 다른 분야 뉴스에는 댓글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지만, 이용자들의 댓글 사용 이력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네이트는 다른 공지 게시글을 통해 "7월 7일부터 'MY 댓글'이 다른 사용자에게도 공개된다"고 안내했다.

그동안 네이트는 'MY 댓글' 공개 여부를 사용자가 선택하도록 해왔다.

그러나 네이트는 "갈수록 댓글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고 있다"며 공개 여부 설정을 없앤다고 밝혔다.

다음은 지난해 10월, 네이버는 올해 3월부터 연예뉴스 댓글을 없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