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두산에게 역전승을 거두고 승리 분위기를 이어갔다.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진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5회까지 끌려가던 삼성은 6회에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4-3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의 승리로 2연승을 달린 삼성은 시즌 18승 19패를 기록했다. 두산은 지난 경기에서 한화에게 2연패를 당한 데 이어 삼성과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도 패하며 3연패에 빠지며 팀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삼성의 선발투수로 나선 백정현은 5회에까지 마운드를 지킨 가운데 6개의 안타와 볼넷 3개를 허용하면서 3실점을 했고 팀이 역전승을 거두면서 패전 투수는 면했다. 두산 외국인 선발투수 알칸타라는 6이닝 동안 6개의 안타를 허용했고 7개의 탈삼진을 잡으면서 호투했지만 6회에 3실점을 하면서 시즌 8승 달성에 실패했다.
 
두산의 승리제조기 알칸타라 공략에 성공한 삼성은 이어서 펼쳐질 두산과의 주중 3연전 2, 3차전에서도 승리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두산은 믿을맨 알칸타라를 투입하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하면서 팀의 연패 탈출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6회에 알칸타라 공략 성공한 삼성
 

삼성과 두산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 등판한 두산의 알칸타라는 이날 경기에서도 변함없는 호투를 펼쳤다. 5회까지 무실점 역투를 펼치는 동안 두산의 타자들은 착실하게 득점 지원을 하면서 알칸타라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그러나 호투하던 알칸타라는 6회에 3실점을 하면서 다 잡았던 시즌 8승을 허공에 날려 보냈다. 두산은 3회말 원아웃 상황에서 서예일이 안타와 상대 수비 박해민의 실책을 합쳐 2루까지 달렸다. 이어서 박건우가 삼성의 수비실책으로 연속 출루했고 주자 1, 3루 상황에서 정수빈이 희생플라이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두산은 4회말에도 원아웃 주자 만루의 기회를 잡았고 국해성이 2타점 안타를 날리며 점수차를 3-0으로 벌렸다.

3점차로 뒤지던 6회초 삼성은 반격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김상수가 2루타를 치고 출루하면서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구자욱이 뜬공을 치는 사이 김상수가 3루까지 진루했고 살라디노가 사구로 출루해 주자 1, 3루를 만들었다. 이학주가 1타점 안타를 김상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계속된 찬스에서 삼성은 대타 김지찬이 깨끗한 2타점 안타를 날리며 3-3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을 만든 삼성은 8회초에 1사 1, 3루 상황에서 이성규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4-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삼성은 8회에 우규민이 무실점으로 호투한뒤 뒤 9회 오승환에게 마운드를 올려 경기를 마무리 했다.
 
오승환... 9회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한, 미, 일 통산 400세이브 달성
 
두산 과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 등판한 오승환은 두산을 상대로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국내 무대에서 2457일 만에 세이브를 챙기는 감격을 맛봤다.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한 경기이기도 하다. 삼성에서 일본 프로야구로 진출했던 오승환은 일본 리그에서 80세이브를 올렸고 미국의 메이저리그에서는 42세이브를 기록한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 KBO 리그 278세이브를 올린 오승환은 한미일 통산 기록으로는 400세이브를 기록하게 되었다.
 
9회말 팀이 한점으로 리드하는 가운데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상대인 정수빈을 빠른공으로 제압하며 삼진처리했고 다음 타자 최주환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투아웃 상황을 만들었다.

이후 페르난데스와 김재호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주춤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유찬을 범타로 잡아내면서 팀의 한점 차 리드를 지켜내면서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완성했다. 이와 함께 국내 복귀 첫 세이브를 달성하며 본격적인 복귀 인사를 알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