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질'이란 단어는 이제 우리 사회에서 생소하지 않다. 일본의 '오타쿠'란 단어가 한국으로 유입되면서 변형된 '오덕후'는 처음에는 집에 틀어박혀 자신의 취미 생활을 탐닉하는 사회성이 부족한 사람이란 협소한 의미였다. 그러나 이제는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에 열정과 흥미를 가지고 임하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로 그 의미가 넓어졌다. 바로 그 '(오)덕후'들이 열정적으로 임하는 '덕질'은 최근 트로트 열풍에서도 드러나듯, 이젠 연령대를 막론하고 전 사회적인 현상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덕질'을 하는 사람들의 꿈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것이다(신조어로 '덕업일치'라는 말이 생겼을 정도다). 그 중에서도 자신이 좋아했던 사람과 함께 일을 할 수 있게 된다면 그보다 더 좋은 것이 어디 있으랴. 그 꿈을 이룬 여성이 있다. 영화 <나의 첫번째 슈퍼스타>의 3년 차 매니저 매기(타코타 존슨 분)다. 
 
 영화 <나의 첫 번째 슈퍼스타> 스틸 컷

영화 <나의 첫 번째 슈퍼스타> 스틸 컷 ⓒ 유니버설 스튜디오

 
매니저 매기는 자가용 비행기를 타고 공연을 하고 돌아오는 그레이스(트레시 앨리스 로스 분)를 맞이한다. 매기는 그레이스가 먹고싶은 음식, 원하는 옷을 그레이스보다 더 잘 알고 챙겨준다. 하지만 문제는 이 막내 매니저 매기의 꿈은 매니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한때는 기자로 그레이스를 인터뷰했던 매기는 지역 방송국의 음악 라디오 프로그램 DJ를 아버지로 뒀다. 또한 매기는 이제는 세상을 떠난 어머니가 생전 좋아하셨던 그레이스의 음악을 어릴 적부터 듣고 자랐다. 그렇기에 매기의 꿈은 슈퍼스타 그레이스의 음악 프로듀서가 되는 것이다.

그레이스의 일거수일투족을 돌보고 늦은 밤에 돌아온 매기는 그의 히트곡 '배드걸(Bad girl)'의 보다 나은 버전을 위해 한 음, 한 음 놓칠세라 다시 작업해보며 밤을 보낸다. 하지만 다음 날 다시 매기가 해야할 일은 그레이스의 음료수를 챙기는 것이다. 

매기의 소망은 어쩌면 이미 때 늦은 일일 수도 있다. 그레이스를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만든 히트곡은 10년 전이 마지막이다. 여전히 공연은 성황을 이루고 사람들은 그의 노래에 몸을 흔들며 흥겨워하지만, 이제 그레이스의 오랜 매니저는 투어 대신 라스베가스 공연을 추천한다. 라스베가스는 노년의 가수들이 안정적으로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곳이었기 때문이다.

그레이스는 한때 오프라윈프리 쇼에 나가 팬들에게 늘 새로운 것을 보여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도 했다. 그리고 여전히 곡을 쓰고 있다. 하지만 그의 오랜 매니저도, 함께 해온 음반사도 그레이스에게 주문하는 건 새로운 도전이 아니다. 기존 곡의 리믹스 버전이라는 '안정적'인 기획 뿐이다. 

프로듀서가 되고 싶은 매기의 동상이몽 

매기와 그레이스의 동상이몽, 그 아슬아슬한 동행의 이면은 매기의 도발로 드러나게 된다. 매기는 최신 유행하는 힙합 버전으로 그레이스의 히트곡을 리믹스하겠다는 오랜 매니저의 기획에 정면으로 반기를 든다. 그리고 그레이스의 음색을 살린 자신의 프로듀싱 버전을 선보인다. 하지만 돌아온 건 "내 밥상에 숟가락 얻을 생각 말라"는 오랜 매니저의 따끔한 경고였고 그레이스 역시 매니저의 손을 들어준다.

'덕업일치'에 실패했을 때 어떤 대안이 있을까? 매기는 이미 슈퍼스타가 된 그레이스 대신, 마켓 앞에서 자신의 노래를 들려주고 있던 '신인' 데이비드(켈빈 해리스 주니어 분)를 선택한다. 데이비드는 물건을 사는 매기에게 호의를 보이며 접근했다. 매기는 처음엔 이를 외면했지만 음악적으로 많은 것이 자연스레 통한 데이비드에게 점점 마음이 간다. 매기는 어수선한 마켓의 광장에서도 호소력있게 다가오는 그의 음색에 끌려 그에게 다가선다. 
 
 영화 <나의 첫 번째 슈퍼스타> 스틸 컷

영화 <나의 첫 번째 슈퍼스타> 스틸 컷 ⓒ 유니버설 스튜디오

 
그런데 자신이 겨우 그레이스의 음료수나 나르는 매니저라고 하면 데이비드에게 프로듀서로서 믿음을 주지 못할 것이라 우려했던 매기는 약간의 '트릭'을 쓴다. 그리고 매기는 이중 생활을 시작한다. 그렇지 않아도 24시간이 빠듯한 그레이스의 매니저 역할에 더해 데이비드의 프로듀서 몫까지 하며 꿈을 완성해 간다. 

위기와 기회는 동시에 찾아왔다. 결정적 순간이 매기에게 다가온 것이다. 그레이스의 새 리믹스 앨범 발매를 기념한 파티에서 오프닝을 열어줄 가수 섭외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매기는 그 기회를 자신의 가수 데이비드에게 맡기고자 한다. 오프닝에 서겠다는 다른 유명 가수를 설득하면서까지 얻은 기회였다. 데이비드가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매기에게 프로듀서로서의 '성공'을 안겨주기를 기대했겠지만 이 영화는 정반대의 결과를 보여준다.

그 일이 있은 후 매기는 칩거한다. 그리고 그레이스와 데이비드가 매기를 찾아온다. 그 뜻밖의 만남은 생각지도 않은 반전을 선사한다. 비록 매기가 야심차게 준비했던 도전은 실패로 끝났지만 그가 음료수와 의상을 들고 고군분투하며 보여줬던 성실성과 열정이 생각지도 못한 결과를 가져다준 것이다. 

어쩐지 조금 아쉬운 듯한 작품이었다. 그럼에도 열심히 뛰어다니면서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는 매기의 모습은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모습으로 기억될 것이다.

또한 어수선한 마켓에서 울려퍼지던 데이비드의 소울 충만한 목소리, 무대를 휘어잡는 그레이스의 음색은 보는 걸 넘어 귀를 황홀하게 만든. 또한 한 음, 한 음, 그리고 세션의 조화에 고민하는 매기를 통해 <비긴 어게인>에 이어 뮤지션의 음악을 완성시키는 '프로듀서'라는 직업의 매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