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디 에디> 포스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디 에디> 포스터. ⓒ 넷플릭스

 
데이미언 셔젤 감독은 서른도 채 되지 않았던 지난 2014년 영화 <위플래쉬>로 혜성같이 등장해 흥행과 비평에서 탁월한 성적을 거두며 세상을 놀라게 했다. 빛나는 데뷔 이후 사라진 감독들도 무수히 많지만, 데이미언 셔젤은 2년 후 여러모로 기념비적인 작품 <라라랜드>를 내놓는다. 그의 명성은 수직 상승했다. 단 두 편으로 할리우드의 기대주에서 거장으로 거듭난다. 이후 다시 2년 후 가져온 <퍼스트맨>은 상대적으로 아쉬운 성적이었으나 그의 명성을 흔들 정도는 아니었다. 

우린 여전히 데이미언 셔젤의 차기작을 기다리고 있다. 거짓말처럼 또다시 2년 후인 2020년에도 무엇을 가져올까? 하지만 2020년 그는 영화가 아닌 드라마로 돌아왔다. 극장 아닌 넷플릭스와 함께 안방을 공략한다. 그의 첫 드라마 연출작 <디 에디>이다. 총 8부작 미니시리즈로, 데이미언 셔젤은 첫 2편을 연출했고 제작에도 참여했다. 그의 이름 하나로 이 드라마를 향한 기대감이 커진다. 보지 않을 도리가 없다. 

들여다보면, 드라마 분야에서 셔젤보다 훨씬 많은 경력의 감독들이 그처럼 두 편씩 연출을 맡았다. 모든 에피소드의 각본을 담당한 유명한 작가다.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디 에디'라는 이름의 재즈클럽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음악과 범죄와 사랑과 술의 이야기다. 어떤 이야기가 어떤 영상과 음악으로 펼쳐질까?

재즈 클럽 '디 에디'를 지켜야 한다

전 세계적으로 명망 높은 스페셜 피아니스트 엘리엇은 아들을 잃고 아내와도 헤어지고 프랑스 파리로 도망치듯 왔다. 재즈클럽 '디 에디'를 차려 운영하는 그에게 뉴욕에서 엄마, 새아빠와 살고 있던 딸 줄리가 파리로 찾아온다. 그는 재무에 관련해서 일절 관여하지 않고 동업자 파리드에게 일임했는데, 클럽 재무상황이 좋지 않아지자 파리드는 알 수 없는 일을 벌인다. 전설적인 인물인 엘리엇이 피아노를 치면 재무상황이 좋아지겠지만, 그는 아들을 잃은 슬픔에 피아노를 놓은 지 오래이다. 더 이상 치고 싶지도 않고 칠 수도 없다. 

그러던 어느 날 밤 파리드는 클럽 앞에서 피살된다. 엘리엇은 용의자이자 주요 참고인으로 경찰에 불려나가기 시작한다. 한편, 알 수 없는 이들로부터 협박을 당하기 시작했다. 파리드가 클럽에 위조지폐를 숨겼다는 것. 위험한 조직으로부터 돈을 빌려왔는데 갚지 못했고 그 조직은 '디 에디'를 이용해 위조지폐를 세탁하려 했다. 시시각각 '디 에디'로 위험이 몰려온다. 

엘리엇은 모든 것을 걸어 만든 '디 에디'를 지켜야 한다. 심신으로 지쳐가는 밴드를 흩어지지 않게 해야 했고, 줄리가 잘 자랄 수 있게 지켜보고 보살펴야 했으며, 죽은 파리드의 가족들을 챙기고, 자신의 사랑도 쟁취해야 했다. 경찰에 불려다니며 협조하고 해명하고 해결해야 했고, 동시에 위험한 조직에 엮여 협박당하고 이용당하고 해결해야 했다. 이 모든 걸 잘 헤쳐나갈 수 있을지.

작품 자체가 재즈풍이라는 걸 유념해야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디 에디>는 재즈로 시작해 재즈로 끝난다. 작품 전반에 재즈가 흐르고 작품 자체가 재즈풍에 가까워 보인다. 재즈는 미국에서 시작되었지만 태생이 흑인과 유럽의 혼합이다. 그 시작과 과정에 차마 말로 표현하지 못할 느낌이 서려 있을 것일진데 이 작품에 그대로 녹아 있다. 

이를 테면, 작품 전반을 이끄는 엘리엇의 '활극'이 그렇다. 활극이라고 하면 와일드한 캐릭터가 쫓고 쫓기고 속도감 있게 스토리가 진행되며 액션을 통한 극적인 과정과 결과를 맛볼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디 에디>에서는 이를 전혀 느낄 수 없다. 대신, 재즈풍의 여유 있는 느낌과 훅 들어왔다가 빠지고 정신 없는 듯하는 정극적인 라인을 입혔다. 할리우드답다고 할 수도 없고, 유럽같지도 않다. 생전 맛 보기 힘든 류의 드라마이지 않았나 싶다. 

주의할 건, 의외로 작품의 얼굴이라 할 수 있는 데이미언 셔젤 연출의 1편과 2편이다. 재즈풍을 너무 심하게 입혀서 그런지, 드라마 연출은 처음이라서 그런지, 다 알면서도 만들고 싶은 걸 만든 것인지, 굉장히 지루하게 느껴졌다. 스토리는 진행이 안 되고, 캐릭터 설명도 잘 안 되며, 큰 사건이 발생하는 데도 극적인 느낌이 없다. 재즈를 사랑하는 이라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은 이라면 견디기 힘들지 않을까 싶다. 드라마는 죽고, 재즈는 살고. 다행히 3편부터는 중심이 잡히는 느낌이다. 드라마도 살고, 재즈도 살고. 

참 잘 만든 작품, <디 에디>

<디 에디>는 시간의 흐름에 따른 스토리를 중심에 두지 않는다. 짧은 미니시리즈에는 에피소드마다 제목을 부여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이 작품의 에피소드들에는 독립적인 제목들이 붙는다. 주요 등장인물 이름이 제목인데, '엘리엇' '줄리' '아미라' '주드' '마야' '심' '카타리나' 그리고 '디 에디'이다. 각각의 에피소드는 따로 또 같이 독립적으로 유기적으로 이야기를 구성해 나가는데, 4명의 감독이 2편씩 맡다 보니 사실상 모두 다른 작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식 옴니버스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일반적인 드라마 시리즈라고 하기에도 애매하다. 

재밌다고 할 순 없지만 참 잘 만들었다. 하지만 누구나에게 자신 있게 추천해 줄 수 있으냐 하면 절대 그렇지는 못할 것 같다. 1편과 2편은 견디기 힘들 정도이지만 3편부터도 답답함을 감출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작품을 통해 내 삶을 들여다보면, 과연 드라마틱한 때가 있었나 싶다. 매일매일 크고 작은 일을 겪으면서, 크고 작은 감정의 굴곡을 지나 이리저리 흔들리고 휘둘리며 지낼 뿐이다. 작품 속 엘리엇처럼 자잘한 일과 크나큰 일에 동시다발적으로 대처해 나가며, 큰 일에 작게 동요하고 작은 일에 크게 동요하기도 한다. 어느 면에선 하이퍼 리얼리즘으로 보이기도 한다. 그러니 이 작품을 단편적으로 손쉽게 대하기 힘든 것이다. 참으로 오랜만에 보는, 앞으로 느끼기 힘든 작품이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