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현장공개! 박해진, 한지은, 박기웅 배우가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인 코믹 오피스 드라마다.

▲ '꼰대인턴' 현장공개! 박해진, 한지은, 박기웅 배우가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인 코믹 오피스 드라마다. ⓒ 이정민

  
'꼰대인턴' 엠본부의 희망 남성우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박해진, 한지은, 박기웅 배우가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인 코믹 오피스 드라마다.

▲ '꼰대인턴' 엠본부의 희망 남성우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박해진, 한지은, 박기웅 배우가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인 코믹 오피스 드라마다. ⓒ 이정민

 
"긴장하지 말고 다들 평소처럼만 합시다. 자자, 이제 리허설 들어갑니다. 하나, 둘, 셋... 큐!" (남성우 PD)  

리허설이었지만 '큐' 사인을 외치는 PD의 목소리에는 활기가 넘쳤다. 한 제작진은 엑스트라 배우들의 동선을 일일이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정확히 움직이고 있는지 확인했다. 긴 붐마이크를 든 제작진은 '큐' 사인이 떨어지자마자 한치의 미동도 없이 숨죽이며 배우들의 연기를 지켜돴다. 남성우 PD의 "오케이"란 목소리가 들려오자 모든 제작진들이 서로를 바라보며 환하게 웃으며 긴장을 풀었다. 지난 20일 첫 방송을 시작해 순항중인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의 촬영 현장 모습이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남성우 PD를 비롯해 배우 박해진, 박기웅, 한지은 그리고 드라마 OST에 참여한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신의 영탁, 이찬원, 김희재가 참석했다. 드라마는 '꼰대'와 '요즘 것들'이 서로를 이해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는 작품. 
 
연출을 맡은 남성우 PD는 "작가, 연출부, 배우들 모두에게 현장의 편안함을 느끼게 하는 것을 제일 중요하게 생각한다"라며 "현장의 분위기가 편안해야만 각자 본인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잘 드러낼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꼰대인턴> 앞으로의 이야기
 
"5년 전 서사가 깊이 있게 다뤄졌다 보니 열찬(박해진 분)의 복수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앞으로는 사실 열찬이 만식에게 얼마나 통쾌한 복수를 하느냐보단 오히려 토닥토닥 하는 부분이 훨씬 많이 등장합니다. 그러면서 이 둘의 브로맨스가 시작될 예정입니다." (남성우 PD)
  
'꼰대인턴' 남성우 감독 남성우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인 코믹 오피스 드라마다.

▲ '꼰대인턴' 남성우 감독 남성우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이정민

 
남 PD는 복수로 마무리되는 것이 아니라 열찬(박해진)과 만식(김응수)의 브로맨스가 드라마 후반부의 관전 포인트라고 밝혔다. 그는 "가열찬은 지질한 복수를 이어가다가 어느 순간 본인과 만식과 닮은 모습을 발견하게 되면서 고민하기 시작한다"라며 "가열찬이 복수라고 생각하고 하는 행동들은 상대에게 큰 치명타가 될 만한 행동은 아니다. 그는 심성이 착한 사람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 PD는 현재 드라마에서 전개되고 있는 삼각 러브라인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태리(한지은)가 열찬에게 호감을 가진 듯 비추어지는 의미심장한 장면들 그리고 남궁준수(박기웅)가 태리에게 '뜬금포' 고백을 하는 모습을 통해 삼각관계 러브라인이 예상됐다. 이에 남 PD는 "'결국 또 멜로야?'라고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겠지만 결코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라며 "당연히 남녀가 출연하는 드라마니 최소한의 관계성(멜로)은 있겠지만 흔히 보셨던 멜로의 그림은 없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남 PD는 드라마 PPL 광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드라마 연출하시는 PD들이 제일 곤란하게 느끼는 것이 PPL 광고라고 생각한다"라며 "드라마의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임을 알면서도 담아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남 PD는 "그래서 저는 어설프게 PPL 아닌 척하고 찍을 바엔 차라리 조금 더 뻔뻔하게 PPL 상품을 드라마 안에 대놓고 녹여버리는 게 낫다 싶어 그것을 선택했다"라며 "갑자기 어떤 상품이 나오기보단 최대한 튀지 않게 드라마 안에 담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6월부터 드라마에 등장하는 마스코트 '핫닭'을 내세운 다양한 상품들이 전국에 시판될 예정이고 극중 열찬이 개발한 채식라면 역시 출시를 앞두고 있다.
 
'영탁은 직접 출연까지...' OST에 미스터트롯 멤버 3명까지 가세
 
기자간담회가 한창 진행되던 중 깜짝 게스트들이 무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OST에 참여한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신의 영탁, 이찬원, 김희재 그리고 드라마의 마스코트 '핫닭'이었다. 이중 영탁은 드라마에 직접 출연까지 한다.
 
영탁은 "연기를 하게 되어 정말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즐겁게 연기했으니까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OST 참여에 대해선 "트로트가 드라마 OST로 활용된다는 사실에 감회가 새롭다"라며 "트로트 가수로서 최선을 다해 녹음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찬원과 김희재도 영탁과 함께 드라마 OST에 목소리를 보탰다. 이찬원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드라마 OST 작업에 참여했다"라며 "저 역시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희재도 "앞으로 저희들이 부르는 OST를 관심 있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꼰대인턴' 영탁-박기웅, 반갑구나 고향친구!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O.S.T 참여한 영탁 가수와 박기웅 배우가 포옹을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인 코믹 오피스 드라마다.

▲ '꼰대인턴' 영탁-박기웅, 반갑구나 고향친구!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촬영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O.S.T 참여한 영탁 가수와 박기웅 배우가 포옹을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이정민

 
한편, 박기웅은 영탁이 무대에 오르자마자 각별히 그를 반겼다. 두 사람은 데뷔 전 꿈을 좇던 시절 서로를 응원하며 지냈던 사이였기 때문. 박기웅은 "영탁은 데뷔 전부터 형, 동생 하면서 각각 가수와 배우를 꿈꿔오며 응원하던 사이였다"라며 "(서로 힘들 때) 나중에 우리 정말 잘 되어서 작품을 통해서 만나면 좋겠다고 말하곤 했는데 그게 이번 드라마에서 이루어진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