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 생활

슬기로운 의사 생활 ⓒ tvn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1이 마무리되었다. 쌀쌀하던 봄, 우리 곁에 찾아와 장미가 만개한 5월 말에 이르기까지 좋은 벗이 돼 주었다.  
 
산부인과 의사 석형(김대명 분)은 밴드를 하자며 오랜 친구들을 불러모은다. 그러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하나뿐인 여동생은 사고로 죽고, 아버지의 외도와 동생의 죽음으로 충격받은 어머니는 쓰러졌다. 그리고 그런 와중에 아내가 떠났다. 그래서 석형은 아픈 어머니와 함께 오롯이 '혼자'의 삶을 감수하고자 한다. 

1999년 함께 의대에 입학했던 친구들은 어느덧 마흔 줄이 되어 율제 병원을 이끄는 중요 교수진이 되어 있었다. 간담췌외과 이익준(조정석 분), 소아외과 안정원(유연석 분), 흉부외과 김준완(정경호 분), 신경외과 채송화(전미도 분).

자신이 좋아하는 밴드를 하기 위해 친구들을 이용했다는 석형의 자조적인 고백에 친구들은 콧방귀를 끼며 먹던 자장면에 집중한다. 그렇게 다섯 벗들과 그 주변 사람들의 1년이 12부작이라는 짧고도 긴 서사 속에 담겼다.
 
 슬기로운 의사 생활

슬기로운 의사 생활 ⓒ tvn

 
생과 사의 기로에서 

12회, "아직도 풀리지 않은 이야기들이 많은데" 하는 시청자들의 조바심이 무색하게 율제 병원은 바삐 돌아간다. 자신이 하던 '키다리 아저씨'의 자선 사업을 친구 송화에게 넘긴 채 신부가 되기 위해 이역만리 타국으로 떠나려 했던 안정원 교수는 씽씽카를 타다 다쳐 간을 절제할 지경에 이른 어린 환자를 살리기 위해 며칠째 병원을 떠나지 못한다. 

친구들이 소아 중환자실이 정원이의 방이라고 농담삼아 말하듯, 정원은 자신의 어린 환자가 생과 사의 기로를 오갈 때 그의 곁을 떠나지 못한다. 그런 정원이 함박 웃음을 지으며 사다놓은 지 한참 지난 리조또를 맛나게 먹을 수 있는 건 그 환자의 예후가 좋아졌기 때문이다. 

물론 좋은 일만 일어나는 건 아니다. 거의 막달까지 배 속에 아이를 품고 있던 산모에게 석형은 안타까운 결과를 알려야 했다. 송화는 누워있는 환자를 애처롭게 쳐다보고 그의 가족들에게 '코마'를 선언한다.

뱃속의 아이를 잃은 산모의 통곡이 길게 이어진 후, 마치 판도라의 상자 구석에 숨겨져 있던 듯한 희망이 뒤늦게 나타난다. 12부 내내 조산의 위험에 안절부절못하던 산모에게 석형은 위험한 고비가 지났음을 알릴 수 있게 됐다. 남편에게 간 이식을 해줄 수 없다며 울던 아내와 기적적으로 다른 사람의 간을 이식받게 된 남편, 그리고 이들의 고뇌까지 함께 풀리며 이곳이 '사람들이 부대끼며 살아가는 곳'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킨다.  

 
 슬기로운 의사 생활

슬기로운 의사 생활 ⓒ tvn

 
삶의 영역에서 헌신하는 사람들

그리고 삶과 죽음의 기로에서 보다 많은 사람들을 삶의 영역으로 끌어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12부 내내 신부가 되겠다는 자신의 결심을 굽히지 않던 정원, 소아외과 의사가 필요하다던 병원장의 부탁도, 단 하나 남은 막내 아들만은 포기할 수 없다는 엄마의 간절함도 정원의 결심을 누그러뜨리기엔 역부족이다. 하지만 정원은 조금이나마 더 많은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 송화의 '찬성'을 얻으며 병원에 남는다.

석형은 어떨까? 그토록 석형과 어머니를 힘들게 하던 아버지는 유언으로 석형에게 회사를 이끌라고 했다. 그러나 석형은  '시간이 아깝다'고 말하며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아가겠다고 한다.

준완이라고 다를까. 익순이 유학가던 날, 준완은 생사를 오가는 환자를 살리기 위해 긴 수술을 마다하지 않는다. 그리고 지친 몸으로 돌아와 익준이와 컵라면 한 그릇을 놓고 실랑이를 벌이다 그제야 자신이 익순의 출발조차 챙기지 못했음을 깨닫고야 만다. 

<슬기로운 의사 생활> 속 다섯 벗들은 때론 아이같은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자신이 맡은 일 앞에서는 그 누구보다 '책임감 있는 어른'이었다. 보고 나면 어쩐지 나도 좋은 어른으로 살고 싶어지게 하는, 그래서 더욱 그 좋은 친구들과의 잠시 이별이 아쉽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