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 Mnet


<보이스코리아>가 7년 만에 돌아온다. 지난 2012년 시즌1, 2013년 시즌2를 통해 손승연과 이예준, 유성은 등 뛰어난 보컬들을 탄생시킨 이 프로그램은 <보이스코리아 2020>이란 이름으로 2020년, 새로운 원석을 발굴하는 여정에 오른다.   

2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보이스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현장에는 권영찬CP와 박성준PD, 김종국, 보아, 성시경, 다이나믹듀오가 참석했다. MC를 맡은 장성규는 스케줄 문제로 참석하지 못했다. 첫 방송은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이다.

외모가 아닌 오직 목소리로 승부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성시경 ⓒ Mnet

 
<보이스코리아>는 네덜란드의 TV 프로그램 <더 보이스> 포맷을 구매해 한국 버전으로 제작한 음악 예능으로, 코치진들이 오직 목소리만으로 자신의 팀원들을 선발해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발전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에는 김종국, 보아, 성시경, 다이나믹듀오가 코치진으로 활약하게 됐다.  

먼저 권영찬CP는 기획의도를 밝히며 "외모를 보지 않고 오직 노래만으로 승부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실력 있고 절실한 참가자들이 많이 참여한다"며 "목소리로 감동과 음악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요즘 트로트 열풍인데, 저희 프로그램은 국악부터 재즈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다루고, 또 거기에서 오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어필했다. 

"좋아하는 프로그램 중 하나였기도 하고, 성시경씨가 한다고 해서 저도 하게 됐다.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경험했는데 <보이스코리아만>의 매력은 (시각적) 제약이 있는 상황에서 최고의 목소리를 찾는다는 점이다. 경연 프로그램을 할 때마다 느끼지만, 대한민국에 노래 잘하는 분들은 정말 많아서 끊이지 않고 발굴되는 것 같다." (보아)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김종국 ⓒ Mnet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다이나믹 듀오 ⓒ Mnet

 
이어 관전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김종국은 "블라인드 오디션에서는 얼마나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느냐가 관전포인트"라고 답하며 "그 후 코치진과 만나서 트레이닝 후 펼치는 무대들에선 그 목소리가 얼마나 변화했는지를 보는 재미가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성시경은 섭외가 이뤄질 당시를 회상하며 "잘하는 사람 있냐고 처음부터 제작진에 물었는데, 꽤 있다고 했다. 그런데 기대했던 이상으로 많더라"며 놀랐던 경험을 얘기했다. 

다이나믹듀오는 "섭외가 들어왔을 때 황당했다"며 "'쇼미더머니'나 '고등래퍼'면 몰라도 '보이스코리아'는 의외였는데, 아마도 저희가 보컬 분들과 작업을 많이 해왔기 때문에 듣는 귀가 있을 거라는 기대감으로 섭외해주신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그러면서 "리액션은 코치들 중에 저희 두 사람이 제일 화려하다고 생각한다. 아무래도 입이 두 개라 설득하기 좀 더 유리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덧붙여 심사할 때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관해선 "저희는 보컬 톤의 특색, 유니크함을 1순위로 봤다. 그런 다음 얼마나 완성도 있게 부르는지도 지켜봤다"고 말했다.

새로워진 시스템... '블락'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보아 ⓒ Mnet

 
7년 만에 돌아온 만큼 <보이스코리아 2020>은 새로운 시스템을 준비했다. 바로 '블락(block)'이라는 새로운 룰이 추가된 것. 이 시스템은, 코치가 자신이 마음에 드는 참가자가 다른 코치와 매칭이 되지 않도록 막는 것인데, 이에 대해 박성준PD는 "코치들이 참가자에게 '나는 정말 당신과 함께 하고 싶다'는 간절한 의사표현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시스템"이라고 소개했다. 덧붙여 방송의 재미 면으로 봤을 땐, 코치들 사이의 긴장감을 조성하기 위한 장치이기도 하다는 설명이었다. 

"나는 블락 제도를 굉장히 반대했다. 예를 들어 어떤 참가자가 보아한테 가고 싶었는데 내가 블락을 써서 막으면 그 참가자한테 몹쓸 짓이지 않나. 사실 녹화 때 제가 블락을 제대로 당해서 어마어마한 괴물을 빼앗겼다. <삼국지>처럼 내 장수들로 천하통일을 해야 한다. 이 룰에 반대는 했지만, 이런 점이 프로그램의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성시경)

성시경의 이 말에 다이나믹듀오는 "오죽하면 성시경씨가 춤을 췄겠느냐"고 폭로하며 "성시경씨가 블락을 가장 많이 썼다"고 전했다. 여기에 더해 보아도 "성시경씨가 가장 욕심꾸러기"라고 밝히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보이스 코리아 2020>은, 노래는 정말 잘하는데 다른 이유로 무대에 서지 못했던 참가자들의 절실함이 묻어나는 프로그램이다. 제작진 역시 이 점이 다른 외국 유사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성시경 역시도 같은 맥락으로 "이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의 꿈과 노래가 중요한 것 같다"고 부연했다.  

블락 이외에도 새로워진 룰로써, 이번 시즌엔 4인 이하의 보컬 그룹도 참가 지원이 가능하다고 한다.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 제작발표회 ⓒ Mnet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